전체기사

2020.10.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8.6℃
  • 흐림서울 17.5℃
  • 구름조금대전 18.8℃
  • 구름조금대구 17.3℃
  • 구름많음울산 17.1℃
  • 맑음광주 18.4℃
  • 구름조금부산 19.2℃
  • 맑음고창 19.6℃
  • 맑음제주 18.8℃
  • 흐림강화 15.7℃
  • 맑음보은 16.6℃
  • 구름조금금산 17.8℃
  • 맑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국제

트럼프, 부통령 후보에 딸 이방카 지명 시도 …2016년 대선에서

"이방카 밝고 영리하고 아름다워…사람들이 좋아할 것"
트럼프, 펜스 등에 냉담…여론조사 2번 실시
이방카가 트럼프 말려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6년 대통령선거 당시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를 부통령 후보로 내세우려 했다는 사실이 28일(현지시간) 드러났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2016년 트럼프 캠프에서 선거대책 부본부장을 지낸 릭 게이츠의 저서 '사악한 게임(Wicked Game)'을 인용해 이같은 에피소드를 전했다. 게이츠의 신간은 내달 13일 출간될 예정이다.

 

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6월 부통령 후보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방카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는 밝고 영리하고 아름답다. 사람들은 그를 좋아할 것이다"며 강하게 밀어붙였다.

 

게이츠는 당시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이방카를 부통령 후보로 올리기 위해 매우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 참모진이 추천한 마이크 펜스 당시 인디애나 주지사 등 다른 후보들에는 냉담한 반응을 보여 캠프는 두 차례나 부통령 후보 선정을 위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방카 역시 "(나를 부통령 후보로 지명하는 건) 좋은 생각이 아니다"며 아버지를 말렸다고 게이츠는 저서에 썼다.

 

트럼프 당시 후보는 펜스가 민주당 후보로 나선 힐러리 클린턴을 향해 "악의적이고 강한 독백"을 마친 뒤에야 그를 부통령 후보로 발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방카에 대한 신임은 상당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5년 6월 대선에 출마하는 자리에서 이방카를 공개적으로 소개한 후 꾸준히 그와 동행하고 있다. 당선 후에는 이방카를 백악관으로 불러들여 선임고문 자리에 임명했다. 지난 8월에는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카멀라 해리스를 언급하며 "이방카가 그보다 더 좋은 백악관 후보자"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다만 게이츠는 WP에 "트럼프가 실제로 이방카를 부통령 후보까지 올렸을지는 확신할 수 없다"며 당시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 밥 코커 상원의원, 제프 세션스 상원의원 등이 부통령 후보 물망에 올랐다고 썼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주장은 혐오스러운 정실인사로 볼 수도 있지만 가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충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게이츠는 지난 미국 대선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러시아 스캔들' 사건에서 위증한 혐의로 징역 45일과 보호관찰 3년을 선고받은 인물이다.

 

그의 이번 신간은 트럼프 대통령의 전 참모들이 내놓은 비방성 폭로 저서와 달리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하는 데 방점을 찍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부정선거 혐의' 정정순 의원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부정선거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구) 의원이 31일 검찰에 출석했다. 수사 개시 후 4달여 만, 국회 체포동의안 가결 후 이틀 만이다. 검찰과 팽팽한 기싸움을 하던 정 의원은 체포영장 발부 후 결국 자진 출석했다. 정 의원은 지난 8월 중순부터 개인 일정과 국회 일정을 이유로 검찰 출석 요구에 8차례(서면 5차례) 불응해왔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청주지검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저로 인해 국민과 청주시민, 유권자들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자진 출석 계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검찰 출석을 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없고, 언제나 검찰 출석하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국회와 관계없이 출석을 하려고 했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답했다. 혐의 인정 부분에 대해선 "조사 과정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초선 의원으로서 깨끗한 정치인으로 살고자 하는 제 입장이나 소망은 변함이 없다. 정말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남긴 뒤 검찰 수사관들과 함께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당원들과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