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31 (토)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4.9℃
  • 흐림서울 14.9℃
  • 흐림대전 13.2℃
  • 구름조금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11.7℃
  • 구름많음광주 13.9℃
  • 구름조금부산 14.0℃
  • 흐림고창 11.6℃
  • 구름조금제주 15.2℃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10.1℃
  • 맑음강진군 10.9℃
  • 구름조금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국제

프랑스 역사교사, 이슬람 청년에 피살…마크롱 "이슬람 테러리스트의 공격"(종합)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프랑스 역사 교사 피살 사건의 용의자는 모스크바에서 태어난 체첸 출신 18세 남성으로 밝혀졌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대테러 검찰은 "지난 16일 파리 북서쪽 근교의 이블린주 콩플랑 생토노린 학교 인근 거리에서 발생한 교사 살인 사건의 용의자를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은 또 이 용의자의 할아버지와 부모, 17살 동생을 포함한 9명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용의자는 전날 흉기를 내려놓으라는 경찰의 명령을 어기고 저항, 경찰의 총을 맞고 결국 사건 현장에서 600m 떨어진 곳에서 숨졌다.

검찰은 이번 사건을 "종교적 테러 조직과 연관된 살인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용의자가 사건 현장에서 "신은 가장 위대하다"라는 쿠란 구절을 외쳤다는 목격자도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한 역사 교사 사뮤엘 프티(47)는 이달 초 12∼14세 학생들과 언론의 자유에 관해 수업하면서 이슬람교 창시자인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수업 자료로 사용했다.

샤를리 에브도는 프랑스의 유명 사회·정치 풍자 신문으로 지난 2015년 1월 무함마드를 만평 소재로 삼으며 이슬람 극단주의를 조롱한 바 있다.

이에 반발한 이슬람교도인 사이드, 셰리크 쿠아치 형제는 샤를리 에브도의 편집국에서 총기를 난사했다. 이 사건으로 12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다쳤다.

경찰은 프티의 수업에 대해 몇몇 학부모의 항의와 협박이 있었다고 밝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사건이 벌어진 직후인 16일 밤 직접 현장을 확인했다. 그는 "우리 국민이 오늘 목숨을 잃은 이유는 그가 가르쳤기 때문이다. 바로 '표현의 자유' 그리고 믿거나 믿지 않을 '종교의 자유'를 말이다"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이슬람 테러리스트 공격"이라고 말하며 프랑스는 극단주의에 대항해 단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프티를 애도하기 위해 17일 국가차원의 장례식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프티가 수업을 했던 학교 앞에는 추모를 위한 방문객들이 모여들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콩플랑 생토노린 시장은 "연대의 정신으로 모두가 함께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을 위로했다.

체첸 공화국은 카스피해와 흑해 사이 코카서스 산맥에 위치한 곳으로 러시아 연방에 소속된 자치 공화국이다. 국민 대다수가 이슬람교 수니파다.

러시아로부터의 완전한 독립을 요구하는 체첸에서는 1994~1996년 1차 체첸전쟁, 1999년 2차 체첸전쟁의 발발하며 이민 물결이 이어졌다.

프랑스는 1990년대와 2000년 초반 망명한 체첸인들을 대거로 받아들인 국가 중 하나다.

그러나 이들이 프랑스에서 자리를 잡으며 극단적 이슬람 세력을 구축, 최근에는 지역 사회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