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2.01 (화)

  • 흐림동두천 2.9℃
  • 구름조금강릉 5.7℃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5.4℃
  • 구름조금대구 8.0℃
  • 구름조금울산 8.3℃
  • 구름조금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9.1℃
  • 맑음고창 5.2℃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4.5℃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틀째 700명대…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확진 9만7432명-누적 사망 1727명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째 700명대를 기록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2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748명에 이어 이틀째 7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도쿄도 203명, 오사카부 96명, 가나가와현 62명, 홋카이도 60명, 효고현 48명, 아이치현 42명 등의 순으로 신규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9만7432명이 됐다.

 

사망자는 4명이 늘었다. 가나가와현에서 2명, 사이타마현과 오사카에서 각 1명 등이 이날 코로나19로 숨졌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오션검 사과..'고등래퍼' 준우승 최하민 푸념일뿐? "도박"→입장번복[종합]
오션검 사과..'고등래퍼' 준우승 최하민 푸념일뿐? 도박고백→입장번복[종합]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생활고 때문에 도박했다”고 고백한 '고등래퍼' 오션검(최하민)이 사과했다. 오션검(최하민)은 1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제가 경솔했다. 아무 일도 없었다. 노력하겠다"고 썼다. 그는 "어린 나이에 생활고가 덜컥 무서웠다. 그래서 답답한 마음에 어린 마음에 그런 글을 푸념하듯 올렸다"며 "도박은 하지 않았다. 죄송하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이어 "정말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음악을 열심히 하겠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오션검은 이날 "저는 크리스천이고 이름은 최하민이다. 내년 4월 검정고시를 볼 예정이고 바로 입대하고 싶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려 생활고를 고백했다. 그는 "저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원과 국민연금 미납료 17개월분이 있다"며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노가다를 해보았지만 600만원가량의 돈을 모으기엔 턱없이 부족했고 대출을 알아보았지만 가능한 상품이 없었으며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와 누워 이 글로 도움을 요청한다"고 적어 도박 논란에 휩싸였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코로나19 K극복 ‘히든기업’을 찾아서 시즌2 - ⑮】 엘에스디테크㈜ 김승욱 대표
민간부문 데이터센터 시장 개척의 선두주자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사상초유의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은 국내외적으로 엄청난 사회적 변화를 가져왔고 이에 따라 기업창업, 기업경영 환경도 급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맞았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위기 수준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우리 경제는 올해 경제성장률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치 성장률인 2.3%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창업기업의 86%가 3년 만에 폐업한다는 통계는 이미 예전 얘기가 되었고 현재 운영 중인 기업도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에 본지는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 성장전략을 짜고 있는 히든기업, 강소기업을 찾아 그들의 생존과 미래, 실천전략 등에 대해 기획특집 시리즈기사로 지난 10월 5일부터 11월 2일까지 20개 기업을 보도 한 바 있다. 히든기업들의 발굴 보도는 대기업군은 아니지만 해당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중소기업, 스타트업 위주로 취재하고 보도하여 소비자는 물론, 정부, 학계, 산업계까지 전 방위적으로 히든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공을 확산시키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따라서 본지

사회

더보기
오션검 사과..'고등래퍼' 준우승 최하민 푸념일뿐? "도박"→입장번복[종합]
오션검 사과..'고등래퍼' 준우승 최하민 푸념일뿐? 도박고백→입장번복[종합]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생활고 때문에 도박했다”고 고백한 '고등래퍼' 오션검(최하민)이 사과했다. 오션검(최하민)은 1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제가 경솔했다. 아무 일도 없었다. 노력하겠다"고 썼다. 그는 "어린 나이에 생활고가 덜컥 무서웠다. 그래서 답답한 마음에 어린 마음에 그런 글을 푸념하듯 올렸다"며 "도박은 하지 않았다. 죄송하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이어 "정말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음악을 열심히 하겠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오션검은 이날 "저는 크리스천이고 이름은 최하민이다. 내년 4월 검정고시를 볼 예정이고 바로 입대하고 싶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려 생활고를 고백했다. 그는 "저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원과 국민연금 미납료 17개월분이 있다"며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노가다를 해보았지만 600만원가량의 돈을 모으기엔 턱없이 부족했고 대출을 알아보았지만 가능한 상품이 없었으며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와 누워 이 글로 도움을 요청한다"고 적어 도박 논란에 휩싸였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