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4.8℃
  • 흐림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3.9℃
  • 구름조금대구 5.6℃
  • 맑음울산 5.5℃
  • 흐림광주 5.8℃
  • 맑음부산 8.1℃
  • 흐림고창 4.3℃
  • 흐림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8.0℃
  • 구름조금경주시 4.4℃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국제

폼페이오 "트럼프, 미국 우선주의 성과 강조...北비핵화 약속 끌어내"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한 '미국 우선주의'의 성과를 강조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거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폭스뉴스 기고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들을 최우선으로 놓겠다고 약속했고 이런 맹세를 그가 내리는 모든 외교 정책 결정의 기반으로 삼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문제는 전례 없는 외교 전술이 필요하다는 점을 이해했다"며 "우리는 과거 행정부의 실수를 바로잡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미국은 새로운 전쟁에 휘말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에 대해 똑같은 실패한 정책을 추구하는 대신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최초의 정상급 약속을 이끌어냈다"고 했다.

또 "김 정권은 2018년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에 대해서는 "우리는 중국 공산당이 우리의 내부 경제적 힘을 약화시키고 전 세계에서 미국의 힘과 영향력을 대체하려 한다는 점을 분명히 봤다"고 지적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공산당에 지적 재산권 절도와 약탈적 무역 관행에 대한 책임을 지우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호주, 인도, 일본 등 동맹국과 파트너를 모아 중국 공산당 및 화웨이 같은 당의 감시 기구가 모든 자유로운 나라에 가하는 위협에 맞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에 대한 제재 강화, 테러 공격 위협 완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들의 책임 분담 강화, 이스라엘과 역내 국가들의 관계 개선 등도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 성과로 거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우선주의 외교 정책은 미국의 이익을 증진하고 미국의 자유를 반영하며 세계 무대에서 미국의 자부심을 회복했다"고 주장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금태섭 "文대통령, 책임 회피 비겁…윤석열 입장 밝혀야"
'검사와의 대화' 당시 검찰총장 사퇴 거론한 盧와 비교 "文, 부담·책임 싫어 의도 안 밝혀…노무현과 달라" "의사 명확히 표현하고 정치적 책임 받아들여야"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29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지금 벌어지는 모든 혼란은 대통령이 명확한 말을 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해서 생긴 것"이라며 "더 이상 비겁할 수 있는가"라고 문재인 대통령을 직격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여당 지도부와 국회의원들은 애초에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했다는 사실은 외면하고 온갖 이유를 대면서 검찰총장 스스로 물러나라고 하고 있다. 누가 봐도 대통령이 져야 할 책임을 대신 떠맡으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사찰인지 아닌지 어지럽게 공방이 오가지만 그것이 본질이 아니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핵심은 어떤 이유에선지 대통령이 검찰총장을 바꾸고 싶어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정리하지 않으니까 법무부 장관이 구차하게 이런저런 구실을 댄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총장의 임기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고 행정부의 수반이자 국가운영의 최종적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