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12.0℃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10.6℃
  • 맑음제주 14.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양대항공사도 합병설 다시 제기

URL복사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일본 양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ANA)나 일본항공(JAL)의 합병설이 제기되고 있다.

27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한국에서 대한항공이 아시아나를 인수하는 정부 주도형 구조조정이 시작되는 가운데 ANA와 JAL의 통합론이 다시 제기되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는 항공업계에 대해 각국의 관여가 강화되고 있다”고 했다.

신문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사례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한국에는 저가항공사가 많아 경쟁이 격화됐고, 아시아나항공은 경영난에 빠져있었고 코로나19로 위기가 심화했다”고 부연했다.

신문은 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운항규모를 단순 합산하면 세계 15위로, ANA와 JAL을 넘어선다”고 경계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코로나19 위기 속 항공사들이 곤경에 처해 항공업계에 대한 정부지원은 대세가 됐다”면서 “독일도 루프트한자의 지분 20%를 국유화했다”고 전했다.

ANA와 JAL의 통합론은 지난 2009년에도 제기된 바 있다. 그간 두 항공사 모두 통합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업계 위기, 특히 ANA의 경영 상황이 악화하고 있어 합병 추진에 힘이 실릴 수 있다.

익명에 전직 일본 항공사 임원은 “ANA와 JAL을 통합한 뒤 ANA가 출자를 한 저비용항공사인 '스카이마크' 등은 완전히 독립시킨다면 국내선에서의 경쟁 환경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