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9 (화)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7.1℃
  • 구름조금대전 -3.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1℃
  • 흐림광주 0.2℃
  • 맑음부산 2.0℃
  • 흐림고창 -0.2℃
  • 구름조금제주 5.9℃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4차산업

아이벡스메디칼시스템즈,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 고압산소치료시스템 입찰 수주 성공

URL복사

 

[시사뉴스 김찬영 기자] ㈜아이벡스메디칼시스템즈 (윤석호 대표이사)는 지난 12월 서울특별시 서울의료원이 발주한 응급의료센터 고압산소치료시스템 구축 경쟁입찰에서 아이벡스 고압산소치료시스템이 낙찰됐다고 전했다.

 

서울의료원은 보건복지부 지정 권역응급의료센터로서의 역할은 물론 동북, 서북, 은평 지역의 허브병원의로서의 역할을 하는 공공의료기관으로 이번 입찰은 수도권 지역 최초로 공공의료기관 종합병원에 의료용 고압산소치료기가 도입된 사례이다. 서울의료원의 고압산소치료센터 설립으로 지역민들에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료 혜택 제공이 가능해졌다.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내 설립되는 고압산소치료시스템은 아이벡스社의 의료용 고압산소치료기 1인용(모델명 : IBEX M2 ABT plus, 1인용)과 다인용 (IBEX) 챔버로 구성되어 응급환자에 대한 신속한 대처와 난치성 상처 치료 환자를 동시에 모두 수용할 수 있는 이상적인 형태이다.

 

가스 노출사고는 주로 집단으로 발생되는 특징을 갖는 응급 질환으로 하나의 센터에서 여러 환자를 동시에 수용해야 할 뿐만 아니라 의료진의 동반 입실이 필요한 경우가 많아 다인용 챔버를 보유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감염 위험 질병이 있는 환자를 격리 치료 할 수 있는 1인용 챔버를 동시에 구축해 보다 효율적으로 응급의료시스템 체계를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의료원은 지역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목적 뿐만 아니라 다양한 난치성 상처(당뇨족, 방사선치료 후 조직괴사), 돌발성 난청 환자들에게도 고압산소치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서울의료원에 공급되는 1인용 챔버 (IBEX M2 ABT plus) 는 아이벡스가 세계최초로 개발한 고압산소챔버 치료 중 발생하는 중이기압장애 예방 자동화 기술 (A.B.T. RIDE®)이 탑재된 챔버이다. 난치성 상처(당뇨족 등) 환자는 나이가 비교적 고령으로 시술 중 의료진과의 의사소통이 어렵거나 내이와 외이의 기압평형을 이루는 것이 쉽지 않은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런 환자에게는 아이벡스의 A.B.T. RIDE® 기술이 적용되어 의료진과의 직접적인 의사소통 없이도 바로트라우마를 예방해 안전한 치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아이벡스 윤석호 대표이사는 ‘아이벡스의 고압산소챔버는 국내 거점 병원에서의 경쟁입찰에서 연이은 성과를 보이며 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하고 있다. 이번 서울특별시 서울의료원 낙찰은 고압산소챔버 시장에서 아이벡스의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한 뜻깊은 성과이다. 그간 숙련된 노하우와 경쟁력을 바탕으로 서울의료원 고압산소챔버센터 구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벡스메디칼시스템즈는 고압산소챔버 전문 연구개발 제조사로 국내 유수 상급종합 및 대학병원 최다 납품 실적 보유와 제품 유럽 CE 인증 완료, 다수의 정부 장관상 표창장 수상, 신기술 (NET) 인증, 차세대 세계일류상품 및 2020년 iR52 장영실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文대통령 신년회견에 與野…"소통 노력" vs "불통"
민주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게 설명" 국민의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의 18일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상반된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전례 없는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과 소통하려는 대통령의 노력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께서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고 소상하게 설명했다. 책임감 있고, 신뢰할 수 있는 대책도 다양하게 제시했다"며 "국민이 희망과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의미 있는 기자회견이었다"고 호평했다. 사면론과 관련해서도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국민 공감대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을 공감하고 존중한다"며 "대통령의 말씀은 당 지도부의 입장과도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낙연발 사면론'에 반박하는 모양새로 보이는 것을 차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국민의힘은 "혹시나 했는데 역시였다. '불통'이라 비난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회견 직후 "회견 횟수도 박 전 대통령과 같은 역대 최저"라며 "역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