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4.4℃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6.2℃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국제

중국 시노백 "코로나 백신 700만회분 배포...춘절 전까지 5000만명 접종 목표"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중국 제약사 시노백(생물유한공사)은 자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코로나백' 700만회분을 중국 전역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30억명(연인원 기준)이 이동하는 춘절(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맞아 의료진과 경찰 등 주요 인력 500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한다는 계획이다.

 

13알 중국중앙(CC) TV에 따르면 시노백은 이날 열린 국무원합동방역 기자회견에서 지난 10일 기준 700만회분이 넘는 백신이 국내 각 지역으로 공급됐다고 밝혔다.

 

시노백은 또 “베이징시, 광둥성 등에서 대규모 접종이 시작됐고, 이미 양호한 안정성이 확인됐다"면서 "예방 효과와 관련된 연구와 조사는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회사는 또 홍콩 정부가 100만회 접종분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웨이둥 시노백 최고경영자(CEO)는 각국에서 발표한 백신의 효과에 대해 소개했다.

 

시노백 백신 효과에 대해 터키는 91.25%, 인도네시아는 65.3%로, 브라질에서는 50.3%로 발표했다.

 

인 CEO는 “3상 임상시험은 브라질, 터키, 인도네시아, 칠레 등 국가에서 진행됐고 총 2만4400명이 임상시험에 참여했다”고 전했다.

 

시노백은 코로나19 백신 생산능력을 연 3억회에서 6억회로 늘릴 계획을 세웠고, 시노팜은 연간 10억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 생산능력을 갖추겠다는 계획이다. 이 두 회사만해도 연간 16억회의 백신 생산이 가능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중국 칭다오 해역서 18년 만 4.6 지진 국내도 진동 감지…서해 한빛원전 "영향없어"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19일 오전 3시21분께 중국 칭다오(청도) 동쪽 332㎞ 지점 해상에서 규모 4.6(중국 지진청 발표 기준)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18년 만에 발생한 대규모 지진은 우리나라 광주·전남·북 지역에서도 지진동이 감지됐다. 다행히 영광 한빛원자력발전소에는 특이사항이 없었다. 이에 당시 지진을 느꼈다는 시민들의 문의와 신고 7건이 전북소방본부에 접수됐다. 신고자들은 지진 같은 진동을 느꼈다며 "집 침대에 누워있었는데 갑자기 흔들림을 느꼈다"면서 "무슨 일이 난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지진 발생 시각에 7건의 신고가 접수됐는데 피해는 없었으나 진동이 느껴졌다는 신고가 대부분"이라며 "전국적으로 30여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중국과 우리나라 중간에 위치한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지만, 전남과 전북 지역을 중심으로 지진동이 감지됐다"면서 "국외 지진은 규모 5.5 이상인 경우 지진 정보를 발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진앙지에서 약 200㎞ 넘게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서해안 유일의 영광 한빛원자력발전소에 설치된 지진감지기에서는 지진값이 관측되지 않았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