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7.0℃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6.0℃
  • 맑음제주 11.5℃
  • 맑음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조금금산 5.2℃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긴급사태 선언에도 불구 신규환자 5800여명 발병...사망자도 4300명 돌파 눈앞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일본이 11개 도도부현 긴급사태 선언에도 불구하고 5800명 이상 신규환자가 생겨 누적 환자가 3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또한 사망자도 4300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13일 들어 오후 8시15분까지 5854명이 코로나19에 추가로 걸렸다고 전했다.

 

수도 도쿄도에서는 1433명, 가나가와현 767명, 오사카부 536명, 지바현 422명, 사이타마현 392명, 아이치현 319명, 효고현 285명, 후쿠오카현 252명 등이 감염해 누계환자가 30만4736명에 달했다.

 

일일환자는 작년 12월12일 처음으로 3000명을 돌파했으며 23일엔 3270명, 24일 3740, 25일 3831명, 26일 3881명으로 연일 사상최다를 경신했다.

 

27일과 28일에는 2948명, 2399명으로 3000명 밑으로 내려갔지만 29일 3606명, 30일 3852명으로 증가하고서 31일 4520명으로 4000명대를 넘어섰고 올해 1월1일 3245명, 2일 3056명, 3일 3157명, 4일 3323명, 5일 4911명, 6일 5997명에 이어 7일 7570명, 8일 7882명, 9일 7785명로 사흘 연속 7000명대로 올라섰다가 10일 6092명, 11일 4875명, 12일 4539명으로 내려갔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오사카부 13명, 도쿄도와 가나가와현 각 13명, 효고현 11명, 아이치현과 지바현 각 9명, 사이타마현 7명, 홋카이도 4명, 교토부와 기후현, 나가사키현, 시즈오카현 각 2명, 나라현과 미야자키현, 오키나와현, 구마모토현, 이시카와현, 후쿠오카현, 이바라키현, 나가노현, 야마구치현, 야마가타현 1명씩 열도 전역에서 97명이 다시 숨져 총 사망자도 4276명에 이르렀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4289명이 지금까지 목숨을 잃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30만4024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30만4736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30만4024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7만8566명으로 전체 4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오사카부가 3만5842명, 가나가와현 2만9706명, 아이치현 2만87명, 사이타마현 1만8824명, 지바현 1만5380명, 홋카이도 1만5106명, 효고현 1만2686명, 후쿠오카현 1만2009명, 교토부 6332명, 오키나와현 6037명, 히로시마현 4223명, 시즈오카현 3544명, 이바라키현 3354명, 기후현 3197명, 군마현 3006명, 도치기현 2840명, 미야기현 2726명, 구마모토현 2655명, 나라현 2401명, 오카야마현 1929명, 나가노현 1768명, 미에현 1644명, 시가현 1612명, 미야자키현 1378명, 후쿠시마현 1308명, 가고시마현 1301명, 이시카와현 1248명, 나가사키현 1118명, 오이타현 869명, 와카야마현 798명, 야마나시현 783명, 도야마현 755명, 고치현 754명, 야마구치현 742명이다.

 

다음으로 에히메현 734명, 니가타현 720명, 사가현 670명, 아오모리현 582명, 가가와현 460명, 이와테현 444명, 야마가타현 435명, 후쿠이현 402명, 도쿠시마현 268명, 시마네현 228명, 아키타현 178명, 돗토리현 166명이다.

 

이밖에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드러난 2036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13일 시점에 전일보다 19명 늘어나 일본 내에만 900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13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22만9073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22만9732명이다.

 

PCR 검사 시행 건수는 11일에는 속보치로 하루 동안 2만1995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이성윤 공소장 유출' 수사 중 공수처, 대검 압수수색 돌입
'이성윤 공소장 유출' 수사 6개월 만에 검사 등 10여명 대검 서버 압수수색 압수수색 미리 알려져…檢 "표적수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사건'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예고한 대로 26일 대검찰청 압수수색에 나섰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전 대검 정보통신과에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명을 보내 서버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압수수색은 15층 소회의실 등에서 진행되고 있다. 정보통신과 직원들이 통신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압수 대상 물품을 갖고 올라와 이를 공수처 관계자들이 자료를 추출하는 방식으로 보인다. 압수수색에 앞서 취재진과 마주친 공수처 관계자들은 '압수수색을 예고한 이유는', '보복수사라는 반발에 대한 입장은' 등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 고검장은 지난 5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위법 출국금지 수사 외압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졌는데, 당시 공소장 내용이 보도되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지시로 대검에서 진상조사에 나섰다. 그러자 여권 성향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공수처에 '성명불상의 검사'를 고발했고, 공수처는 이 고발을 토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정치

더보기
이재명, 김대중 정치적 고향 목포서 "호남이 민주주의·인권·평화의 뿌리"
'3박4일' 호남 첫 방문지로 DJ 고향 목포 찾아 신안 닥터헬기 계류장 방문…"비용 들어도 해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로 여권의 텃밭 호남을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이번 일정의 첫 방문지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전남 목포를 찾았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목포 동부시장에서 시민들과 만나 "이 나라의 민주주의와 개혁은 호남에 빚을 지고 있다"며 "호남이 이 나라 민주주의와 인권과 평화의 뿌리"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순신 장군의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호남이 없으면 나라가 없다)'를 언급하며 "호남이 없으면 이 나라 민주주의와 개혁과 미래가 없다"며 "호남은 우리 역사를 통틀어 억압받고 힘들어하면서도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온 우리 민중들의 본거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가짜뉴스도 지적했다. 그는 "(뉴스에서) 자막과 아나운서의 멘트로 '폭도들이 경찰을 습격해 총을 빼앗아갔다, 사람들을 살상하고 군을 향해 총질하고 있다'고 해 제가 진짜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언론이 중요하다. 지금도 온갖 가짜뉴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스트릿댄스 열풍 잇는 댄스 배틀 서울역에서 열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청소년이 다양한 장르의 댄스 경연을 맘껏 펼치는 ‘나마네스테이션’ 무대가 열린다. 아이오로라, 푸른나무재단, 코레일, 스트릿우먼파이터가 주최, 주관하고 노원구립상계문화의집, 서울시립금천청소년센터, 서울시립노원청소년센터,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서초구립방배유스센터, 연수청소년문화의집, 인덕문화창작공간 미트업센터가 협력해 준비한 나마네스테이션은 12월 18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서울역 3층 맞이방에서 다양한 장르의 스트릿 댄스팀과 청소년 댄스 동아리 그리고 시민 관객 500여명을 만난다. 나마네스테이션에는 왁킹, 힙합, 락킹, 비보이 등 다양한 분야의 댄스 경연이 마련돼 참여하는 댄스팀, 청소년에게는 무대이자 시민들에게는 신나는 거리 축제로 다채로운 즐거움이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댄스 경연대회 영상은 숏폼 형태로 12월 중 유스내비에 공개된다. 유스내비는 청소년의 소소하지만 진로 설계에 구체적인 기반이 되는 재능, 취미, 진로 활동 등을 서울시가 인정해 주는 모바일 포트폴리오로 기록하는 청소년 미래 내비게이션 플랫폼으로서 기능 리뉴얼을 앞두고 있다. 서울시 청소년 미래 내비게이션 플랫폼 유스내비는 기능 리뉴얼을 기념해 플랫폼 내 60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