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0 (수)

  • 흐림동두천 -10.2℃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5.8℃
  • 구름조금대전 -5.9℃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0℃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4.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국제

美하원, 트럼프 탄핵 투표 초읽기 ...민주당 "명백한 현존 위협"

일부 공화 의원도 동조
펠로시 "내란과 무장반란 선동"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임기 종료를 불과 일주일 앞두고 미 하원이 탄핵소추안을 표결한다. 민주당은 그가 국가에 '명백한 현존 위험'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탄핵안 표결에 앞서 열린 토론에서 "미국의 대통령이 내란과 무장 반란을 선동했다"며 "그는 우리 모두가 사랑하는 이 나라에 대해 명백한 현존 위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의 부당한 행동에 맞서 대중의 지킴이로서 진실과 헌법을 수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 민주당은 지난 6일 트럼프 지지 시위대의 미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내란 선동' 혐의를 적용한 탄핵안을 11일 발의했다.

 

민주당은 이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대통령 직무 박탈을 위한 수정헌법 25조 발동을 거부하자 탄핵안 표결에 착수했다.

 

공화당에서는 탄핵에 동조하는 목소리와 탄핵 추진이 더 큰 국가적 분열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엇갈리고 있다. CNN은 6명 이상의 공화당 하원의원이 탄핵 찬성표를 던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폭도들의 의회 공격 사태에 책임이 있다. 즉각 폭도들을 규탄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금은 통합에 집중할 때라고 강조하면서 "이런 짧은 일정으로 대통령을 탄핵한다면 실수다. 조사를 완료하지도 청문회가 열리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을 통해 성명을 내고 폭력 행위를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 보안당국은 탄핵 정국으로 추가적인 폭력 사태가 빚어질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더 많은 시위가 있을 거란 보도가 있다. 폭력과 위법, 어떤 종류의 반달리즘(공공 시설 등의 파손행위)도 안 된다"며 "나는 이를 지지하지 않는다. 이는 미국이 지지하는 것도 아니다. 모든 국민이 긴장 완화와 진정을 도와주길 청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주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들은 의사당 난입 사태 이후 폭력 조장 가능성을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중지시켰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간 즐겨 하던 SNS 대응도 하지 못하고, 공식 일정도 없이 전략 부재 속에 하원의 탄핵 투표일을 보내게 됐다고 지적했다.

 

미 대통령을 탄핵하려면 하원이 재적의원 과반으로 탄핵안을 승인한 뒤 상원이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이를 가결해야 한다.

 

하원의 경우 민주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고 있으므로 탄핵안 표결시 가결이 예상된다. 그러나 상원은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어 통과 여부가 불투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에도 탄핵 위기를 맞았다. 당시 민주당은 그가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군사 원조를 대가로 바이든 당선인 뒷조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탄핵안은 상원에서 최종 부결됐다.

 

민주당의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20일 취임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중국 칭다오 해역서 18년 만 4.6 지진 국내도 진동 감지…서해 한빛원전 "영향없어"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19일 오전 3시21분께 중국 칭다오(청도) 동쪽 332㎞ 지점 해상에서 규모 4.6(중국 지진청 발표 기준)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18년 만에 발생한 대규모 지진은 우리나라 광주·전남·북 지역에서도 지진동이 감지됐다. 다행히 영광 한빛원자력발전소에는 특이사항이 없었다. 이에 당시 지진을 느꼈다는 시민들의 문의와 신고 7건이 전북소방본부에 접수됐다. 신고자들은 지진 같은 진동을 느꼈다며 "집 침대에 누워있었는데 갑자기 흔들림을 느꼈다"면서 "무슨 일이 난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지진 발생 시각에 7건의 신고가 접수됐는데 피해는 없었으나 진동이 느껴졌다는 신고가 대부분"이라며 "전국적으로 30여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중국과 우리나라 중간에 위치한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지만, 전남과 전북 지역을 중심으로 지진동이 감지됐다"면서 "국외 지진은 규모 5.5 이상인 경우 지진 정보를 발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진앙지에서 약 200㎞ 넘게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서해안 유일의 영광 한빛원자력발전소에 설치된 지진감지기에서는 지진값이 관측되지 않았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