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4.10 (토)

  • 맑음동두천 11.2℃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1.8℃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1.8℃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9.9℃
  • 맑음고창 9.3℃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 이틀째 3천명대 '급증'...사망자 20 합쳐 9338명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일본에서 오사카부, 효고현, 미야기현, 교토부, 오키나와현에 이어 수도 도쿄도가 코로나19 만연 방지를 위한 중점조치를 요청한 가운데 신규환자가 이틀째 3000명대로 크게 늘어나고 추가 사망자도 20명을 합쳐 총 사망자가 9338명으로 늘어났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8일 들어 오후 10시15분까지 3447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전날 환자는 3451명으로 지난 1월31일 이래 2개월여 만에 3000명을 돌파했다.

오사카부에서 905명으로 열흘 연속 도쿄도를 상회하며 사흘째 사상최대를 경신했고 도쿄도 545명, 효고현 311명, 가나가와현 175명, 아이치현 144명, 사이타마현 154명, 오키나와현 140명, 센다이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급증세를 보여온 미야기현 88명, 나라현 88명 등 감염자가 나와 누계 확진자는 49만7000명을 훌쩍 넘어섰다.

일일환자는 2월 1일 1791명, 2일 2323명, 3일 2629명, 4일 2575명, 5일 2372명, 6일 2278명, 7일 1630명, 8일 1217명, 9일 1568명, 10일 1885명, 11일 1690명, 12일 1301명, 13일 1360명, 14일 1364명, 15일 965명, 16일 1308명, 17일 1446명, 18일 1537명, 19일 1302명, 20일 1234명, 21일 1032명, 22일 740명, 23일 1082명, 24일 921명, 25일 1076명, 26일 1054명, 27일 1214명, 28일 999명, 3월 1일 698명, 2일 888명, 3일 1243명, 4일 1170명, 5일 1149명, 6일 1054명, 7일 1065명, 8일 600명, 9일 1127명, 10일 1313명, 11일 1317명, 12일 1271명, 13일 1319명, 14일 987명, 15일 695명, 16일 1133명, 17일 1533명, 18일 1497명, 19일 1463명, 20일 1516명, 21일 1119명, 22일 816명, 23일 1501명, 24일 1917명, 25일 1916명, 26일 2025명, 27일 2071명, 28일 1783명, 29일 1345명, 30일 2087명, 31일 2842명, 4월 1일 2605명, 2일 2757명, 3일 2773명, 4일 2469명, 5일 1572명, 6일 2655명, 7일 3451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5명, 홋카이도 4명, 사이타마현과 오사카부 각 3명, 미야기현과 지바현 각 2명, 가나가와현과 효고현, 토쿠시마현, 아이치현, 이바라키현, 시즈오카현 1명씩 합쳐서 25명이 숨져 총 사망자가 9338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9351명이 지금까지 목숨을 잃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49만6890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49만7602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49만6890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12만4450명으로 전체 4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오사카부가 5만7531명, 가나가와현 4만9067명, 사이타마현 3만3917명, 지바현 3만358명, 아이치현 2만8345명, 효고현 2만1847명, 홋카이도 2만1512명, 후쿠오카현 1만9300명, 오키나와현 1만334명, 교토부 1만20명, 이바라키현 6993명, 미야기현 6862명, 시즈오카현 5903명, 히로시마현 5239명, 군마현 5191명, 기후현 4961명, 도치기현 4850명, 나라현 4195명, 구마모토현 3530명, 나가노현 3069명, 미에현 2924명, 시가현 2924명, 오카야마현 2830명, 후쿠시마현 2759명, 이시카와현 1992명, 미야자키현 1967명, 가고시마현 1897명, 니가타현 1653명, 나가사키현 1648명, 에히메현 1627명, 와카야마현 1454명, 야마구치현 1448명, 오이타현 1333명, 사가현 1244명, 아오모리현 1131명, 야마가타현 1129명, 야마나시현 1012명이다.

다음으로 도야마현 1001명, 가가와현 955명, 고지현 945명, 이와테현 732명, 후쿠이현 639명, 도쿠시마현 639명, 아키타현 319명, 시마네현 291명, 돗토리현 287명이다.

이밖에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2463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8일 시점에 일본 내에만 전날보다 8명 늘어나 464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7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45만7050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45만7709명이다.

PCR 검사 시행 건수는 6일에는 속보치로 하루 동안 4만2959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영국 필립공 장례식, 고인 뜻· 코로나19로 왕실장(종합)
윈저성서 왕실 장례식…일반 조문 위한 시신 공개도 생략 영국 정부 "헌화·대규모 모임 자제하라…여행 최소화해야" 버킹엄궁·정부 청사들, 조기 게양…전 세계 추모 이어져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 공의 장례식은 생전 고인의 뜻과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국장이 아닌 왕실장으로 치러진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추모 모임이나 헌화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영국 왕실 행사를 관장하는 국가 문장원은 9일(현지시간) 필립 공의 장례식을 국장으로 거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일반에 고인의 시신을 공개해 조문할 수 있도록 하는 시간도 생략한다고 BBC 등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필립 공의 장례식은 윈저성 세인트 조지 교회 예배당에서 왕실 전통과 고인의 유언에 따라 거행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국가 문장원은 "관례 및 공의 소망과 일치한다"며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상황을 고려해 장례식 준비를 수정했다. 유감스럽지만 일반인은 장례식을 구성하는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여왕의 부군인 필립 공은 국장을 치를 수 있는 인물에 해당하지만 생전 시신 일반 조문을 비롯해 거창


경제

더보기
카카오, 15일 액면분할 앞두고 12~14일 매매 일시정지 "상승여력 충분"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최근 주식시장에서 주가 상승세가 두드러진 카카오가 액면분할을 위해 잠시 멈춰 섰다. 카카오는 여러 자회사가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고, 지분을 보유한 두나무가 미국 상장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주가에 탄력이 붙은 상황이다. 증권가에서는 다음 주 액면분할 이후 한동안 조정 국면에 접어들 수 있지만 상승 여력이 더 남아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유통 주식 수가 늘어나면 소액 주주의 접근성이 높아져 거래가 보다 활성화할 전망이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는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전일보다 1.82%(1만원) 오른 55만8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2월25일 액면분할을 공시한 이후 주가는 15% 상승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본격적인 매수에 나서 주가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이달 들어 외국인은 카카오 주식 2745억원 규모를 사들였다. 기관은 1235억원어치를 담았다. 반면 개인은 3754억원 규모를 순매도했다. 증권가에서는 ▲연내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뱅크 등 주요 계열사들의 상장과 ▲카카오모빌리티 투자 유치 ▲카카오엔터테인먼트·카카오엔터프라이즈·그라운드X 등 신사업 성장 본격화 ▲지분 일부를 보유한 두나무의 미국 증시 상장 추진 등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대통령의 읍참마속(泣斬馬謖)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혹시나 했던 김상조가 역시나 한건 크게 하고 물러났다.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학부 석박사를 마치고 1994년부터 한성대학교 무역학과 교수로 재직한 김상조는 오랫동안 참여연대에서 재벌개혁 감시단장,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소장을 역임하며 소액주주운동을 이끌었고 ‘재벌저격수’로 불렸다. 2017년 6월 문재인 정부의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취임한 후 2019년 6월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자리를 옮겨 호가호위(狐假虎威 - 남의 권세를 빌려 허세를 부림)하다 이번에 임대차3법(계약갱신청구권 ‧ 전월세상한제 ‧ 전월세신고제)시행 이틀 전인 작년 7월29일 자신이 소유한 강남아파트의 전셋값을 14% 올린 사실이 알려지며 사실상 경질됐다. 부동산정책으로 폭망하기 일보직전의 정부를, 청와대 정책실장이라는 자가 정부를 구하지는 못할망정 나락으로 떨어드리는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이다. 오죽했으면 대통령이 최측근 참모를 잘라내는 읍참마속(泣斬馬謖 - 공정한 업무 처리와 법 적용을 위해 사사로운 정을 포기함)을 단행했을까. 2017년 5월 김상조 한성대교수가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 내정되자 당시 언론에서는 소득도 지출도 불투명하다며 여러 가지 의혹을 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