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19.4℃
  • 구름많음강릉 18.4℃
  • 맑음서울 21.3℃
  • 구름조금대전 18.7℃
  • 구름조금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19.9℃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20.1℃
  • 맑음고창 18.7℃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19.4℃
  • 흐림보은 18.2℃
  • 맑음금산 17.2℃
  • 흐림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18.7℃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국제

전세계 22.1억명 최소한 한차례 백신주사 맞아…28.3% 1차 접종자

URL복사

 

이 중 48%가 접종을 완료…미국은 이 비율이 86%

 

[시사뉴스 신선 기자] 28%가 넘는 세계 인구가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최소한 한 차례 맞았으며 이 중 반 정도가 접종을 완료했다.

1일 영국 옥스퍼드대 마틴스쿨 데이터 에 따르면 전날까지 전세계 인구(77억9000만 명)의 28.3%가 1차 접종자이며 13.7%가 접종을 완료했다. 주사를 한 번만이라도 맞은 사람 중 48.6%가 필요한 주사를 다 맞은 것이다.

41억4000만 회의 주사가 22억450만 명의 팔에 놔졌는데 중국 한 나라서 16억5000만 회, 전체 주사의 40%가 실행되었다. 인도(4억500만 회), 미국(3억4500만) 및 브라질(1억4200만) 등 1억 회가 넘는 다른 세 나라를 중국에 합하면 세계 주사의 61%가 이들 4개 국에서 행해졌다.

이 4개 국의 전세계 인구 비중 43%보다 훨씬 높은 주사 비중이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중국의 접종 속도 때문이다.

하루 전세계서 3772만 회의 주사가 놔졌다. 1주 전의 3100만 회에 비하면 22%가 급증한 것인데 중국이 하루에 전인구의 0.75%에 놓던 주사 수를 1.12%로 증가한 덕분이라 할 수 있다. 달포 전 중국이 1.35% 씩 주사하던 때는 하루 주사횟수가 4100만 회를 넘었다.

전세계 평균치는 0.49%, 1000명 중 4.9명 꼴로 하루 주사를 맞고 있다.

중국이 다시 속도를 내는 반면 미국은 여전히 하루 전인구의 0.20% 정도만 주사를 맞고 있고 독일도 열흘 전의 6할 정도인 0.49%에 그쳤다.

독일은 완전 접종자와 부분 접종자를 합한 1차 접종자(최소한 한 차례 맞은 사람)의 전인구 비율이 61.2%로 미국의 57.2%를 가볍게 제쳤다. 100일 전만 해도 독일의 이 비율은 미국의 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미국이 자랑하던 1차 접종자 중 완전 접종자 비중에서도 독일이 바짝 추격하고 있다. 미국은 86%이고 독일은 84%이다. 그러나 절대 수에서는 미국을 쳐다볼 수 없다. 미국에서 1억6450만 명이 완전 접종한 데 비해 독일은 4320만 명에 지나지 않는다.

중국은 완전 접중 비율 등 구체적 데이터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 개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뛰어난 곡 해석력을 바탕으로 바이올린의 아름다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무대가 찾아온다. 이번 공연은 7일 발매한 앨범 수록곡이 포함돼있으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아름답고 섬세한 선율로 관객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이 24일(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는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의 연주를 들은 저널리스트 베른트 호페는 “20세기 전설적인 연주자 다비드 오이스트라흐를 연상케 하는 새로운 마에스트로다”라고 극찬한 바 있다. 이탈리아 지네티 국제콩쿠르 1위, 그리스 마리아 카날스 국제콩쿠르 1위, 티보르바르가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2위 등 유수의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 및 입상했다. 해외 초청공연으로 △스위스 비일 심포니 오케스트라 △독일 궤팅엔 심포니 오케스트라 △체코 프라하 챔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고, 한국에서는 △KBS교향악단 △서울바로크합주단 △부산시향 △울산시향 △충남도향 △창원시향 △대구시향 등과 협연했다. 2012년부터는 오스트리아 레히 클래식 페스티벌의 예술감독 및 메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