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4.11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한창희 칼럼

【한창희 칼럼】 인생은 선택과 집중이다

URL복사

[시사뉴스 한창희 주필] 나비를 따라 다니면 꽃을 만나게 된다. 파리를 따라 다니면 시궁창으로 가게 된다. 부자를 따라 다니면 돈을 벌게 된다. 힘 있는 사람을 만나면 더불어 힘을 쓰게 된다.

 

중요한 것은 내가 필요로 하는 사람이 나와 함께 어울려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누구나 본능적으로 자기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과 어울리고 싶어 한다. 상대방이 필요로 하는 것을 갖고 있지 않으면 그가 나를 만날 이유가 없다. 그게 현실이다.

 

현실속에서 누구랑 함께 어울리냐는 아주 중요하다. 누구랑 어울리냐에 따라 인생 자체가 달라진다.

 

긍정적인 사람이랑 함께 하면 적극적이고 명랑해 진다. 부정적인 사람과 어울리면 불평불만으로 가득차게 된다.

 

긍정적인 사람은 달과 같아 밝게 빛난다. 부정적인 사람은 어둠과 같다. 누구와 어울리냐에 따라 보름날도 되고 그믐날도 된다.

 

과거 박정희를 만나 함께 쿠테타를 한 사람들은 국가의 중요 보직을 맡았다. 반면에 김재규 측근에서 충성하던 사람들은 김재규와 함께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 운명이 바뀐 대표적인 사례다.

 

인생에서 가장 큰 축복은 좋은 부모를 만나는 것이다. 이건희, 이재용은 부모를 잘 만나 태어나면서부터 재벌이다. 박근혜가 박정희 딸이 아니면 과연 대통령이 될 수 있었을까?

 

학교에서 좋은 선생님과 친구를 만나고, 직장에서 좋은 동료를 만나면 인생이 달라진다. 부모들이 무리해서라도 자녀를 좋은 학교에 보내려고 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 좋은 동반자를 만나 결혼하면 인생이 행복하다.

 

당신이 누구인가는 중요치가 않다. 중요한 것은 누구를 만나 함께 어울리냐는 것이다. 적어도 당신의 에너지를 뺏아가는 사람과는 어울리지 마라.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에너지를 주고 받을 수 있는 파트너를 만나면 활기차다. 열정도 없고 호기심도 없고 세상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사람과 함께 살거나 일을 하면 피곤하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다.

 

우리는 할까, 말까 부터 시작하여 어느 길을 택할까 항시 선택을 해야 된다.

 

크게는 결사적으로 투쟁하여 쟁취할 것인가, 물 흐르는 데로 살 것인가? 고뇌를 하게 된다.

 

문제는 결사적으로 투쟁하면 목적을 이룰 수는 있지만 상처 또한 크다는 것이다. 물 흐르듯 살면 번뇌는 사라지지만 남들이 먹다 남은 찌꺼기나 먹을 수 밖에 없다.

 

중요한 것은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내놓아야 한다. 매사가 일장일단이 있다. 선택과 집중 여하에 따라 그 사람의 운명이 달라진다.

 

신은 온 누리에 비를 뿌리듯 기회를 다같이 준다. 본인의 선택 여하에 따라 길흉화복이 결정되는 것이다.

 

대통령 선거가 곧 다가온다. 여야가 경선체제로 돌입했다. 정치권에 종사하는 많은 사람들이 누구를 선택할까 고민을 하게 된다. 순간의 선택이 5년을 좌우하게 된다.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이 당선 가능성이 높으면 일을 해도 신이 난다. 정치도 부익부(富益富) 빈익빈(貧益貧)이다. 하지만 반드시 당선된 자만이 인생의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니다. 낙선자도 나름대로 힘이 있다. 그래서 소수 계보도 생기는 것이다.

 

법정스님은 '함부로 인연을 맺지 말라' 고 했다. 그 인연때문에 피해를 당하기 때문이다. 진실된 사람들과 끈끈한 인연을 맺어야 적어도 인생의 후회가 없다. 인생은 선택과 집중이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로운 타입의 역사 여행서 <당일치기 조선여행>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올봄, 핫플레이스 투어에 지쳤다면 조선의 궁궐로 떠나보면 어떨까. ‘우리나라 궁은 작고 멋이 없다’, ‘조선 5대 궁궐을 정확하게 모르겠다’와 같이 생각하는 사람을 위해 지식 가이드 투어 회사 트래블레이블이 ‘당일치기 조선여행’을 출간했다. 여행 전문 출판사 노트앤노트와 함께 만든 이 책에는 2만여명이 검증한 트래블레이블의 서울 역사 투어 14개를 압축해 담았다. 가이드의 안내로 유적지를 둘러본 사람이라면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에 크게 공감할 것이다. 선조들의 이상이 담긴 경복궁부터 ‘가장 아름다운 궁궐’ 창덕궁, 창덕궁과 함께 ‘동궐’이라 불린 창경궁, 잊혀진 황제 고종의 궁인 덕수궁 그리고 조각난 궁궐 경희궁까지, ‘당일치기 조선여행’과 함께라면 우리 역사의 주요 인물을 따라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다. 서울은 지난 600년간 우리 역사의 중심 무대로 자리했다. 이 책은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의 저자 박시백 화백의 추천사처럼 “풍부한 자료 연구와 현장 답사로 빚어낸 서울 여행 안내서이자 서울 역사 소개서”이기도 하다. 책의 구성 또한 서울의 또 다른 이름, ‘한양’과 ‘경성’ 두 파트로 나뉜다. 한양의 낮을 지나 경성의 밤으로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