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21.2℃
  • 구름조금대전 23.5℃
  • 맑음대구 23.5℃
  • 맑음울산 23.8℃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3.7℃
  • 구름조금고창 23.3℃
  • 구름많음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1.2℃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3.5℃
  • 구름조금거제 23.8℃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 신규감염 6277명·닷새째 만명↓...누적 165만2123명

URL복사

 

도쿄 1004명 오사카 942명 아이치 568명, 사이타마 506명
일일 사망 도쿄 14명 사이타마 7명 지바 5명 등 55명·총 1만6922명

 

[시사뉴스 신선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신규환자가 지난 7월26일 이래 1개월18일 만에 4000명대로 크게 줄었지만 사망자는 50명이나 나왔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14일 들어 오후 9시50분까지 6277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수도 도쿄도에서 1004명, 오사카부 942명, 아이치현 568명, 사이타마현 506명, 가나가와현 485명, 효고현 452명, 지바현 341명, 오키나와현 284명, 후쿠오카현 209명, 교토부 118명, 시즈오카현 107명, 홋카이도 91명, 도치기현 83명, 이바라키현 78명, 히로시마현 72명, 미에현 68명, 미야기현 62명, 나라현 60명, 구마모토현 52명, 군마현 51명, 시가현 48명, 오카야마현 38명, 가고시마현 36명, 오이타현 28명, 나가노현 28명, 미야자키현 23명, 후쿠시마현 16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65만20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7월 15일 3417명, 16일 3432명, 17일 3885명, 18일 3101명, 19일 2328명, 20일 3755명, 21일 4942명, 22일 5395명, 23일 4225명, 24일 3574명, 25일 5017명, 26일 4689명, 27일 7629명, 28일 9572명, 29일 1만697명, 30일 1만743명, 31일 1만2339명, 8월 1일 1만173명, 2일 8391명, 3일 1만2014명, 4일 1만4165명, 5일 1만5213명, 6일 1만5634명, 7일 1만5747명, 8일 1만4468명, 9일 1만2068명, 10일 1만570명, 11일 1만5804명, 12일 1만8890명, 13일 2만361명, 14일 2만148명, 15일 1만7826명, 16일 1만4850명, 17일 1만9949명, 18일 2만3916명, 19일 2만5145명, 20일 2만5868명, 21일 2만5486명, 22일 2만2289명, 23일 1만6836명, 24일 2만1559명, 25일 2만4309명, 26일 2만4958명, 27일 2만4192명, 28일 2만2739명, 29일 1만9301명, 30일 1만3632명, 31일 1만7703명, 9월 1일 2만23명, 2일 1만8217명, 3일 1만6728명, 4일 1만6007명, 5일 1만2906명, 6일 8227명, 7일 1만603명, 8일 1만2388명, 9일 1만395명, 10일 8887명, 11일 8805명, 12일 7211명, 13일 4171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14명, 사이타마현 7명, 가나가와현 6명, 지바현 5명, 오사카부 4명, 아이치현과 시즈오카현 각 3명, 효고현과 미야자키현, 후쿠오카현 각 2명, 홋카이도와 와카야마현, 오이타현, 도야마현, 야마나시현, 오카야마현, 시가현 1명씩 합쳐서 55명이 목숨을 잃어 총 사망자가 1만6909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만6922명이 지금까지 숨졌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65만1411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65만2123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65만1411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6만7898명으로 전체 4분의 1에 육박하고 있다.

 

이어 오사카부가 19만1888명, 가나가와현 16만3152명, 사이타마현 11만1349명, 아이치현 10만1027명, 지바현 9만6982명, 효고현 7만4309명, 후쿠오카현 7만2151명, 홋카이도 5만9284명, 오키나와현 4만7748명, 교토부 3만4322명, 시즈오카현 2만5681명, 이바라키현 2만3146명, 히로시마현 2만856명, 기후현 1만7660명, 군마현 1만6172명, 미야기현 1만5799명, 나라현 1만4823명, 오카야마현 1만4792명, 도치기현 1만4629명, 미에현 1만4230명, 구마모토현 1만3863명, 시가현 1만1834명, 후쿠시마현 9282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063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14일까지 일본 내에만 전날보다 70명 줄어든 1905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14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51만2257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51만2916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12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2만3913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문 대통령, 하와이 독립유공자 건국훈장 추서…"가슴 울리는 애국 역사"
故김노디·안정송 지사 후손에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 현직 대통령 해외 현지서 건국훈장 직접 추서 첫 사례 "동포 덕에 한미동맹 발전…한반도 평화 위해 협력" 文, 안창호 선생 손자 소개…교민들과 일일이 인사도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하와이 호놀룰루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현지시각) 일제강점기 한인 해외이주와 독립운동을 지원한 고(故) 김노디·안정송 지사에 건국훈장을 추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하와이대학교 한국학연구소에서 거행된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에 참석해 두 지사의 후손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직접 추서했다. 현직 대통령이 독립유공자 훈장을 해외에서 직접 추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외 독립지사의 위국헌신을 잊지 않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훈장 추서식이 거행된 하와이대학교 한국학연구소는 해외 최초이자 미주 최대 규모의 한국학 연구기관이다. 두 지사는 하와이 이민 1세대로 일제강점기 독립자금 모금을 지원하고, 대한민국 정부수립에 기여한 공적을 뒤늦게 인정받았다. 국가보훈처는 올해 제102주년 3·1절에 두 지사에게 각각 건국훈장 애국장을 수여했고, 유엔총회에 참석한 문 대통령이 귀국길에 하와이를 찾아 직접 훈장을 추서했다. 하와이

정치

더보기
유원희 전 천안예술의전당 관장 국민의 힘 인재영입...'천안시장 출마?'
[시사뉴스 이용만 기자] 최근 국민의힘 중앙당에서 전문가로 인재영입 된 유원희(57) 전 천안예술의전당 관장이 2022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천안시장 도전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선거 판세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유 전 관장은 지난 16일 발표된 2022년 제9회 국민의힘 전문가 인재영입 대상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변화를 추구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이번 인재영입에는 전문가를 중심으로 23명이 선정됐다. 충남 지역에서는 유 전 원장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번에 발표된 인재들은 내년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됐다. 유 전 원장 역시 천안에서 태어난 토박이로 내년 지방선거에서 천안시장 출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원희 원장은 "천안에는 많은 젊은이가 있으나 모두 떠나가는 도시, 관광객이 오지 않는 도시가 됐다"며 "도시는 아름다워야 하고, 살기 편하고, 손님들이 다시 찾을 때, 그것이 진정한 천안의 모습으로서 도시계획을 새롭게 하고 싶다"며 사실상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천안 출신으로 직산초·계광중·천안공고·단국대를 졸업한 후 성균관대 예술학 박사를 취득한 그는 서울 세종문화회관 공채 1기 출신이며, 대구 수성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프레뮤즈 작가의 ‘MONSTER’ 시리즈 '클립 드롭스'로 선보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브컬처 매거진의 선두 주자 ‘돈패닉서울’을 발간하는 패닉버튼이 9월호 커버아트를 장식한 프레뮤즈 작가의 ‘MONSTER’ 시리즈 총 다섯 작품을 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X의 ‘클립 드롭스’로 선보인다. 루이비통, 디올, 버버리 등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의 그래픽 아트워크 제작 및 유노윤호, 샤이니, 레드벨벳, 정동원, 노라조 등 여러 뮤지션과의 협업을 통해 이름을 알린 프레뮤즈는 VFX를 중심으로 한 그래픽 아트 분야에서 새로운 기법과 파격적 비주얼을 선보여 온 아티스트다. ‘신선한 비주얼을 만들고자 하는 연구자의 실험’이라는 주제로 ‘나의 것이니까 나만이 부술 수 있다’는 슬로건과 함께 출시된 MONSTER 시리즈의 소개 및 작가 인터뷰는 돈패닉서울 공식 소셜 미디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외에 소개되는 작품은 정교하게 만들어진 형태들이 쪼개지고 합쳐지며 다양한 형태로 재구성된 게 특징이다. 프레뮤즈는 “내 많은 컬래버레이션 작업이 본연의 작품만으로 인정되지 않고, 외주 디자이너로 규정되며 작업을 지시하려는 국내 그래픽 아트 시장에 대한 저항을 예술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패닉버튼 최찬영(34) 대표는 “아티스트의 작품이 일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