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23 (목)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3.6℃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22.6℃
  • 맑음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27.1℃
  • 맑음강화 20.5℃
  • 구름조금보은 19.5℃
  • 맑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23.2℃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국제

8월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세 둔화…0.3%, 12개월 누적 5.3%

URL복사

 

에너지, 식품 제외하면 월간 0.1% 상승, 연간 4.0%
인플레 냉각 기운 보다 뚜렷해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미국의 소비자물가 지수(CPI)가 8월에 전월보다 0.3% 상승했다고 14일 미 노동부가 발표했다.

 

전달 7월의 0.5% 및 6월의 0.9%에 비해 낮은 상승률이며 전문가 예상치보다도 낮았다. 인플레 상승세가 한풀 꺾어졌다고 할 수 있다. 6월의 0.9% 증가는 2008년 6월 이후 최대였다.

 

특히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8월의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달보다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올 2월 이후 가장 낮은 것이었다. 이 부문에서 7월은 0.3% 증가했고 6월은 1992년 4월 이후 가장 큰 0.9% 증가가 기록되었다.

 

그러나 일반 소비자물가의 12개월 누적 상승률은 5.3%에 달해 7월과 6월의 5.4%와 비슷했다. 에너지와 식품을 뺀 근원 물가 연 상승률은 4.0%로 7월의 4.3%에서 낮아졌다. 앞서 6월에는 1991년 11월 이후 가장 큰 4.5%의 근원물가 인플레가 기록됐다.

 

델타 변이 확산으로 경제 활동이 전보다 주춤해지고 노동시장 구인난과 물자 공급 차질은 이어져 인플레 기운이 냉각된 것으로 풀이된다.

 

미 연준이 주목하는 인플레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지수는 7월에 근원 누적치로 3.6% 증가했었다. 연준의 타깃인 '2% 약간 위'를 한참 웃도는 수준이다. 그러나 연준은 1년 전 팬데믹 소비 부진의 기저효과가 큰 것으로 3,4개월 후 가을이 되면 이런 인플레 기운이 약해질 것이라고 말해왔다.

 

소비자물가가 0.3% 오른 8월 한 달 동안 휘발유는 2.8%가 뛰었고 식품은 0.4% 올랐다. 연 근원 인플레 4.0%가 기록된 1년 동안에 에너지 물가상승률은 25.0%, 식품은 3.7%였다.

 

미국 경제는 2분기(4월~6월)에 연율 환산 6.6% 성장했으며 8월에 실업률이 0.2%포인트 떨어져 5.2%가 됐다. 그러나 소비자물가 상승, 개인소득 증가 등과 직결되는 사업체 고용순증은 23만개에 그쳐 전월의 105만 개와 대비되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 사람】 세상을 바꾼 팬데믹의 역사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감염병》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많은 사람의 목숨을 빼앗으며 인류를 고통과 절망에 빠뜨리고 위기로 몰고 갔던 페스트, 인플루엔자, 말라리아, 천연두, 황열병 등의 전염병은 아이러니하게 세상을 혁명적으로 바꾸었다. 이 책은 팬데믹이 역사의 거대한 전환점과 중요한 변곡점마다 어떻게 절묘하게 작용하며 세계사의 물줄기를 바꿔놓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근대화는 페스트에서 시작됐다 유럽과 전 세계를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뜨린 14세기 페스트 팬데믹은 역설적이게도 ‘유럽 근대화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전체 인구의 4분의 1에서 3분의 1에 달하는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은 상황에서 역설적으로 유럽 사회를 송두리째 뒤바꾸어놓는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이 이루어졌다. 농민, 장인, 상인 등 생산을 담당하는 서민의 인건비 상승과 지위 향상이 이루어지고 본격적 ‘을의 반란’이 전개되며 향후 수백 년간 정치, 군사, 과학기술, 문화예술 등 모든 분야에서 다른 대륙을 압도할 만한 위대한 혁신이 이루어졌다. 전대미문의 재난을 겪으며 생명 안전과 직결되는 과학기술, 특히 의학 지식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욕구가 비약적으로 높아졌지만 그 욕구를 채워줄 수많은 인력을 한순간에 앗아가 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