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19.9℃
  • 맑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9.1℃
  • 구름조금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8.2℃
  • 맑음광주 20.0℃
  • 구름조금부산 19.8℃
  • 맑음고창 19.8℃
  • 맑음제주 19.8℃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7.7℃
  • 맑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이틀째 5천명대...사망자 64명

URL복사

 

[시사뉴스 신선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5천명대를 기록했다. 사망자도 64명 발생했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17일 들어 오후 9시35분까지 5091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도쿄도에서 782명, 오사카부 735명, 아이치현 581명, 가나가와현 547명, 사이타마현 348명, 효고현 268명, 지바현 246명, 오키나와현 185명, 후쿠오카현 161명, 교토부 121명, 이바라키현 107명, 시즈오카현 105명, 홋카이도 84명, 나라현 54명, 도치기현 50명, 미야기현 33명, 히로시마현 83명, 미에현 31명, 오카야마현 25명, 시가현 51명, 군마현 33명, 나가노현 38명, 구마모토현 35명, 가고시마현 25명, 후쿠시마현 16명, 오이타현 23명, 미야자키현 17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66만90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7월 15일 3417명, 16일 3432명, 17일 3885명, 18일 3101명, 19일 2328명, 20일 3755명, 21일 4942명, 22일 5395명, 23일 4225명, 24일 3574명, 25일 5017명, 26일 4689명, 27일 7629명, 28일 9572명, 29일 1만697명, 30일 1만743명, 31일 1만2339명, 8월 1일 1만173명, 2일 8391명, 3일 1만2014명, 4일 1만4165명, 5일 1만5213명, 6일 1만5634명, 7일 1만5747명, 8일 1만4468명, 9일 1만2068명, 10일 1만570명, 11일 1만5804명, 12일 1만8890명, 13일 2만361명, 14일 2만148명, 15일 1만7826명, 16일 1만4850명, 17일 1만9949명, 18일 2만3916명, 19일 2만5145명, 20일 2만5868명, 21일 2만5486명, 22일 2만2289명, 23일 1만6836명, 24일 2만1559명, 25일 2만4309명, 26일 2만4958명, 27일 2만4192명, 28일 2만2749명, 29일 1만9300명, 30일 1만3632명, 31일 1만7703명, 9월 1일 2만23명, 2일 1만8217명, 3일 1만6727명, 4일 1만6007명, 5일 1만2906명, 6일 8227명, 7일 1만603명, 8일 1만2388명, 9일 1만395명, 10일 8885명, 11일 8800명, 12일 7209명, 13일 4170명, 14일 6275명, 15일 6805명, 16일 5705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25명, 사이타마현 7명, 오사카부와 아이치현 각 5명, 가나가와현과 오키나와현 각 4명, 지바현과 이바라키현 각 3명, 군마현 2명, 후쿠오카현과 미에현, 교토부, 후쿠오카현, 시즈오카현, 가가와현, 가고시마현 1명씩 합쳐서 64명이 목숨을 잃어 총 사망자가 1만7110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만7123명이 지금까지 숨졌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66만9005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66만9717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66만9005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7만563명으로 전체 4분의 1에 육박하고 있다.

이어 오사카부가 19만4641명, 가나가와현 16만4721명, 사이타마현 11만2570명, 아이치현 10만2882명, 지바현 9만7873명, 효고현 7만5243명, 후쿠오카현 7만2793명, 홋카이도 5만9572명, 오키나와현 4만8417명, 교토부 3만4771명, 시즈오카현 2만6085명, 이바라키현 2만3512명, 히로시마현 2만1122명, 기후현 1만7884명, 군마현 1만6279명, 미야기현 1만5934명, 나라현 1만5047명, 오카야마현 1만4911명, 도치기현 1만4827명, 미에현 1만4361명, 구마모토현 1만3970명, 시가현 1만1973명, 후쿠시마현 9340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087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17일까지 일본 내에만 전날보다 128명 줄어든 1615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17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55만1847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55만2506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15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6만3347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이재명 조폭 연루설 제보자 친필 사실확인서 공개
조폭 연루설 제보 박철민 측 사실확인서 또 공개 "이재명에 뇌물 준 사실 있기에 처벌 감수하겠다" "뇌물 정황 아는 사람있지만 복수 두려워 몸사려" 민주당, 장영하 변호사 허위사실 유포 혐의 고발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연루설 제보자로 알려진 박철민씨가 사실확인서에서 "이 지사에게 뇌물 준 사실이 있고, 정황을 알고 있는 다른 사람도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씨의 법률대리인 장영하 변호사는 전날 이같은 내용이 담긴 박씨의 친필 사실확인서를 공개했다. 확인서에서 박씨는 "이 지사에게 뇌물을 준 사실이 있기에 처벌을 감수하겠다"면서 "저 말고도 뇌물을 전달하고 정확한 정황을 알고 있는 사람이 있으나 국제마피아파의 복수가 두려워 몸을 사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지사는 사기꾼 조폭을 동원해 자신의 영리만을 위한 삶은 사는 사람"이라며 "조만간 좀 더 확실하고 명쾌한 자료로 해답을 드리도록 하겠다. 제가 충동적으로 잘못은 해도 거짓말은 안 한다"고 이 지사에 대한 비판적인 의견을 재차 밝혔다. 그러면서 글 말미에는 이 지사를 향해 "서울 구치소 밥 맛있습니다. 건강 잘 챙기

문화

더보기
신인선의 ‘집으로 찾아가는 신선한 트롯 뮤직 살롱’ 개최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트롯 대세 신인선이 오는 10월 31일 온라인 콘서트를 개최한다. 신인선은 2020년 전국을 트로트 열풍으로 몰고 간 ‘내일은 미스터 트롯’에서 뮤지컬 배우라는 타이틀로 경연 당시 뛰어난 노래 실력과 함께 폴 댄스, 쌈바 등 매회 파격적인 무대와 고난도 안무를 소화하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유산슬의 ‘사랑의 재개발’로 꾸민 무대는 전 연령층에게 신인선이라는 이름을 각인시켜주는 계기가 되었다. 장윤정과 마스터의 극찬을 받았으며, 방송이 종영한 이후에도 음악 프로그램, 예능, 뮤지컬, 드라마 ost 등 각종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콘서트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공연 전체의 구성이라고 할 수 있다. 12곡이 넘는 솔로 무대는 믿고 보는 신인선의 완성도 높은 스토리와 라이브 실력으로 꾸며져 있고, 이는 생생한 고품질 영상 서비스를 통해 현장에서 느낄 수 있는 감동을 그대로 재현한다. 또한 대중음악 가수로 변신한 판소리 명창 김정민이 특별 게스트로 참여하여 솔로곡은 물론 신인선과의 듀엣도 함께 준비 중이다. 코로나19로 공연장을 찾기 어려운 팬들을 위해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인 팬들과의 티키타가(신인선에게 물어봐 Q&a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