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8.3℃
  • 맑음울산 11.1℃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5.0℃
  • 맑음제주 12.9℃
  • 맑음강화 6.4℃
  • 구름많음보은 1.9℃
  • 흐림금산 4.1℃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 신규 777명·사흘째 1천명 미만...누적 171만817명

URL복사

 

오사카 124명 도쿄 82명 가나가와 81명 효고 45명 아이치 43명
일일 사망 도쿄 9명 오키나와 5명 교토 2명 등 24명·총 1만7944명

 

[시사뉴스 신선 기자]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이 확연히 감소세를 보임에 따라 긴급사태 선언과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전면 해제한 가운데 신규환자가 나흘 만에 1천명대로 늘어났지만 추가 사망자는 전날보다 10명이나 감소했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6일 들어 오후 8시55분까지 전날보다 50명 줄어든 777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오사카부에서 124명, 수도 도쿄도 82명, 가나가와현 81명, 효고현 45명, 아이치현 43명,  사이타마현 37명, 지바현 36명, 후쿠오카현 31명, 홋카이도 24명, 교토부 20명, 이바라키현 19명, 오키나와현 15명, 히로시마현 12명, 도치기현 12명, 나라현 10명, 미에현 10명, 시즈오카현 9명, 군마현 9명, 오이타현 9명, 나가노현 8명, 시가현 6명, 니가타현 6명, 구마모토현 5명, 오카야마현 4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71만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9월 1일 2만20명, 2일 1만8215명, 3일 1만6727명, 4일 1만6005명, 5일 1만2906명, 6일 8227명, 7일 1만602명, 8일 1만2384명, 9일 1만394명, 10일 8884명, 11일 8799명, 12일 7209명, 13일 4169명, 14일 6272명, 15일 6803명, 16일 5703명, 17일 5092명, 18일 4697명, 19일 3398명, 20일 2222명, 21일 1765명, 22일 3242명, 23일 3599명, 24일 2091명, 25일 2670명, 26일 2133명, 27일 1147명, 28일 1720명, 29일 1982명, 30일 1574명, 10월 1일 1444명, 2일 1242명, 3일 967명, 4일 600명, 5일 980명, 6일 1125명, 7일 972명, 8일 827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9명, 오키나와현 5명, 교토부와 지바현, 아이치현, 가나가와현 각 2명, 와카야마현과 아키타현 1명씩 합쳐서 24명이 목숨을 잃어 총 사망자가 1만7931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만7944명이 지금까지 숨졌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71만105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71만817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71만105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7만6716명으로 전체 4분의 1에 육박하고 있다.

이어 오사카부가 20만1050명, 가나가와현 16만8334명, 사이타마현 11만5210명, 아이치현 10만6099명, 지바현 9만9990명, 효고현 7만7925명, 후쿠오카현 7만4161명, 홋카이도 6만404명, 오키나와현 4만9865명, 교토부 3만5699명, 시즈오카현 2만6684명, 이바라키현 2만4295명, 히로시마현 2만1804명, 기후현 1만8580명, 군마현 1만6645명, 미야기현 1만6241명, 나라현 1만5469명, 도치기현 1만5369명, 오카야마현 1만5175명, 미에현 1만4699명, 구마모토현 1만4327명, 시가현 1만2326명, 후쿠시마현 9464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295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9일까지 일본 내에만 전날보다 25명 줄어든 501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9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67만8327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67만8986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7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3만6646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北, 바이든 대만 개입 발언에 "노골적인 내정 간섭·국제 평화 안정에 대한 엄중한 위협"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2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박명호 북한 외무성 부상은 전날 담화에서 "최근 미국이 중국의 불가분리의 영토인 대만의 독립을 부추기며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며 "이것은 미국이 겉으로는 '하나의 중국' 정책을 견지한다고 하지만 실지로는 대만을 반중국 압박 도구로, 유사시 중국을 제압하기 위한 전초기지로 써먹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박 부상은 "대만은 중국의 한 부분이며 대만 문제는 철두철미 중국의 내정에 속하는 문제"라며 "미국의 행위는 중화인민공화국에 대한 노골적인 내정 간섭이며 국제 평화와 안정에 대한 엄중한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만 정세는 조선 반도 정세와 결코 무관하지 않다"며 "대만 문제에 대한 미국의 무분별한 간섭은 조선 반도의 위태로운 정세 긴장을 더욱 촉진시킬 수 있는 잠재적인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부상은 "남조선 주둔 미군 병력과 군사 기지들이 대중국 압박에 이용되고 있으며 대만 주변에 집결되고 있는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방대한 무력이 어느 때든지 우리를 겨냥한 군사 작전에 투입될 수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저들의 무모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