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0.5℃
  • 흐림제주 9.3℃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3.8℃
  • 구름조금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 신규감염 312명·이틀째 300명대...누적 171만8088명

URL복사

 

오사카 66명 도쿄 36명 아이치 20명 효고 18명 오키나와 18명
일일 사망 도쿄 2명 사이타마 2명 오사카 1명 등 7명·총 1만8241명

 

[시사뉴스 신선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연히 감소한 가운데 신규환자가 이틀째 300명대 나왔고 추가 사망자는 10명 이하로 떨어졌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27일 들어 오후 9시55분까지 312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오사카부에서 66명, 수도 도쿄도 36명, 아이치현 20명, 효고현 18명, 오키나와현 18명, 가나가와현 15명, 사이타마현 15명, 오카야마현 11명, 기후현 10명, 에히메현 10명, 군마현 10명, 홋카이도 9명, 지바현 8명, 히로시마현 6명, 나라현 5명, 시가현 5명, 이바라키현 1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71만80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9월 1일 2만20명, 2일 1만8218명, 3일 1만6727명, 4일 1만6006명, 5일 1만2906명, 6일 8218명, 7일 1만602명, 8일 1만2382명, 9일 1만394명, 10일 8855명, 11일 8799명, 12일 7208명, 13일 4169명, 14일 6272명, 15일 6803명, 16일 5703명, 17일 5092명, 18일 4697명, 19일 3398명, 20일 2222명, 21일 1765명, 22일 3242명, 23일 3599명, 24일 2091명, 25일 2670명, 26일 2133명, 27일 1147명, 28일 1720명, 29일 1982명, 30일 1574명, 10월 1일 1444명, 2일 1241명, 3일 967명, 4일 599명, 5일 979명, 6일 1125명, 7일 972명, 8일 827명, 9일 774명, 10일 553명, 11일 369명, 12일 607명, 13일 731명, 14일 617명, 15일 526명, 16일 507명, 17일 428명, 18일 230명, 19일 371명, 20일 388명, 21일 343명, 22일 325명, 23일 283명, 24일 233명, 25일 152명, 26일 313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2명, 사이타마현 2명, 오사카부 1명, 기후현 1명, 히로시마현 1명 합쳐서 7명이 목숨을 잃어 총 사망자가 1만8228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만8241명이 지금까지 숨졌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71만7376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71만8088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71만7376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7만7500명으로 전체 5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오사카부가 20만2260명, 가나가와현 16만8857명, 사이타마현 11만5555명, 아이치현 10만6566명, 지바현 10만262명, 효고현 7만8385명, 후쿠오카현 7만4387명, 홋카이도 6만717명, 오키나와현 5만197명, 교토부 3만5861명, 시즈오카현 2만6739명, 이바라키현 2만4388명, 히로시마현 2만2026명, 기후현 1만8753명, 군마현 1만6757명, 미야기현 1만6258명, 나라현 1만5582명, 도치기현 1만5440명, 오카야마현 1만5269명, 미에현 1만4775명, 구마모토현 1만4390명, 시가현 1만2401명, 후쿠시마현 9482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407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확진자 가운데 인공호흡기와 집중치료실 등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환자는 27일 시점에 전날보다 13명 줄어든 184명이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27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69만4452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69만5111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25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2만9508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요양병원 요양보호사 90대 환자 폭행 논란
경남 고성 소재 요양원 입원환자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나와 병원측 화장실에 가다가 넘어졌다고 주장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경남 고성군에 한 노인요양원 내에서 요양보호사가 입원한 고령의 환자 얼굴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송모씨(97.여) 환자의 가족은 송씨 얼굴에 생긴 멍 자국(사진)을 발견하고 병원 측과 요양보호사(간병인)의 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난달 30일 고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송씨 가족들은 지난 11월 25일 양쪽 눈 주위에 멍 자국이 심하게 있는 것을 보고 “이건 구타 흔적이 분명하다”며 송씨에게 확인해보니 송씨가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당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씨 가족에 따르면 송씨가 지난 25일 점심 식사 후 갑자기 설사가 나서 화장실에 가는 도중에 병실 바닥에 대변을 조금 흘렸고 그 대변을 닦는 와중에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를 당했다는 것이다. 이어 “어머니(송씨)의 상처는 양쪽 주위 반경 5cm 이며 두 눈 전체가 벌겋게 피멍이 들어있는 상태”로 “병원에서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6인실에 입원해 있던 송씨는 사고가 나던 날 병실에 혼자 있었으며 폭행사실을

정치

더보기
윤석열·이준석, "직접 소통 강화...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 (종합)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잠행 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찾아 3일 울산광역시로 내려간 윤석열 대선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벌어진 갈등을 극적 해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이 대표를 만났다. 지난달 30일 이 대표가 '모든 공식 일정 중단'을 선언한 뒤 나흘만의 만남이다. 오후 7시30께 시작한 두 사람의 식사는 두 시간이 지난 오후 9시30분께 마무리됐다. 그동안 삐걱거렸던 사안들은 대부분 봉합됐다. 첫 번째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포함한 선대위 인선 문제다. 윤 후보는 만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막 김종인 박사께서 총괄선대위원장 수락하셨다"고 밝혔다. 그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써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합·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의 합류 과정에 대해 "자세히 말씀드릴 순 없다"면서 "중요한 건 빨리 선거운동을 하는거다. 일을 해나가면서 차차 에피소드가 있으면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께서 선대위를 잘 이끌어 가실 것이다. 잘 이끌어가시도록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요양병원 요양보호사 90대 환자 폭행 논란
경남 고성 소재 요양원 입원환자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나와 병원측 화장실에 가다가 넘어졌다고 주장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경남 고성군에 한 노인요양원 내에서 요양보호사가 입원한 고령의 환자 얼굴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송모씨(97.여) 환자의 가족은 송씨 얼굴에 생긴 멍 자국(사진)을 발견하고 병원 측과 요양보호사(간병인)의 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난달 30일 고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송씨 가족들은 지난 11월 25일 양쪽 눈 주위에 멍 자국이 심하게 있는 것을 보고 “이건 구타 흔적이 분명하다”며 송씨에게 확인해보니 송씨가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당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송씨 가족에 따르면 송씨가 지난 25일 점심 식사 후 갑자기 설사가 나서 화장실에 가는 도중에 병실 바닥에 대변을 조금 흘렸고 그 대변을 닦는 와중에 요양보호사에게 구타를 당했다는 것이다. 이어 “어머니(송씨)의 상처는 양쪽 주위 반경 5cm 이며 두 눈 전체가 벌겋게 피멍이 들어있는 상태”로 “병원에서 안와 내외벽· 골절 폐쇄성 4주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6인실에 입원해 있던 송씨는 사고가 나던 날 병실에 혼자 있었으며 폭행사실을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