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1 (금)

  • 흐림동두천 -12.2℃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7.0℃
  • 박무대전 -6.8℃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8℃
  • 맑음제주 0.5℃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국제

이스라엘, 'B.1.1.529'(누 변이) 비상사태 선언

URL복사

 

[시사뉴스 신선 기자] 이스라엘이 신종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비상사태 돌입을 선언했다.

현지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26일(현지시간) 니트잔 호로위츠 보건장관 및 전문가들과의 회담에서 "현재 우리의 최우선 원칙은 상황이 명확해질 때까지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베네트 총리는 "우리는 현재 비상상황의 문턱에 있다. 새로운 변종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염성이 더 빠르다"며 "이스라엘은 남아공으로부터 데이터를 입수해 기존 백신에 대한 내성을 갖고 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 B.1.1529 변이 바이러스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누 변이' 바이러스로도 불린다. 25일 기준 남아공에서 22명의 확진자가 발견됐고, 현재 전문가들은 변이 바이러스의 유전자 형질과 전염 추이를 연구 중이다.

이스라엘에서는 말라위에서 입국한 사람에게서 처음 발견됐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 감염자 외에 다른 2명도 누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며 최종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부는 이들 3명 모두 백신접종을 받은 것으로 파악했으나 자세한 접종 내용은 아직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남아공, 레소토, 보츠와나, 짐바브웨, 모잠비크, 나미비아,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7개 국가를 모두 '적색 국가'로 분류, 입국 금지를 조처했다. 해당 국가에서 귀국하는 이스라엘 국민의 경우 백신접종을 완료했더라도 지정된 숙소에서 7일간 격리 후 입국할 수 있다.

이들은 코로나19 감염 여부 결과 검사(PCR)에서 2회 연속 음성 판정을 받아야 격리장소에서 나올 수 있다. 진단 검사 거부 시 12일 동안 격리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법원 "김건희 측 전체 녹취파일 요구 "요청 적절 의문"…21일 결론
김건희, 이명수 기자와 7시간 통화 녹취록 열린공감TV·서울의소리 상대 가처분 신청 김건희 측 "언론·출판 자유 보호가치 없어" 서울의소리 측 "기자 밝혀, 정당 언론행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측이 7시간43분 통화를 녹취한 유튜브방송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방영을 금지해달라며 신청한 가처분 심문에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고, 서울의소리 측은 억측이며 "공공이익"이라고 반박했다. 법원은 김씨 측이 녹취록 전체 파일을 달라고 석명을 요청한 사안에 대해 "전체 파일을 달라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재판부가 강요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법원은 오는 21일 점심 무렵 가처분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김태업)는 20일 김씨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명수 기자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김씨 측 대리인은 "이 사건은 이명수 기자가 열린공감TV와 사전 모의를 거쳐 의도적으로 채권자(김건희)에게 접근한 후 정보를 제공하는 등 환심을 사고 답변을 유도해 몰래 녹음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기자와 열린공감TV가 무엇을 물어볼지 상의하고 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