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21.8℃
  • 구름조금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5.4℃
  • 구름조금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2.2℃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국제

뉴욕증시, 오미크론 변이 영향 1950년 이후 최대치 낙폭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B.1.1.529·오미크론)에 대한 우려가 세계 증시와 국제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도 오미크론 역풍을 맞았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를 살펴보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05.04포인트(2.53%) 하락한 3만4899.34에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한때 1050.24포인트까지 폭락했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날보다 106.84포인트(2.27%) 내린 4594.62로 장을 마쳤으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353.57포인트(2.23%) 떨어진 1만5491.66에 마감했다. 두 지수 모두 장중 더 큰 낙폭을 보였다가 마감을 앞두고 소폭 회복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3대 지수의 낙폭이 1950년 이후 블랙프라이데이 사상 가장 컸다고 표하기도 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로 오후 1시에 폐장했다. 일각에서는 주가지수가 더 하락할 수 있었던 것이 평소보다 이른 폐장으로 낙폭을 줄일 수 있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반면 미 재무부 발행 채권은 수익률이 급격히 낮아졌다. 채권 수익률은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이는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투자 리스크가 낮은 채권에 몰려들고 있음을 보여주는 셈이다.

AP통신은 남아공에서 나타난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공포가 투자심리를 위축 시켜 주가가 급락했다고 분석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도 오미크론 역풍을 맞았다.

외신들은 오미크론 여파로 비트코인이 약세장에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약세장은 최근 최고치에서 20% 이상 하락하는 것을 의미한다.

코인 메트릭스 자료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24시간 동안 8% 가까이 떨어진 5만4315달러(약 65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이달 초 기록한 사상 최고치 6만9000달러(8252만원)보다 20% 이상 하락한 것이며 지난달 초 기록했던 최저치 5만4479달러보다 낮은 수준이다.

비트코인뿐 아니라 시장 점유율 두 번째인 이더리움은 9% 이상 하락한 4095달러를 기록했고, 리플코인은 9.5% 떨어진 95센트 안팎으로 거래됐다.

'B.1.1.529'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델타 변이보다 훨씬 강력한 변이로 추정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긴급회의를 통해 새 변이 바이러스에 '오미크론'이란 명칭을 붙였으며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분류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표면에 튀어나온 이 돌연변이를 통해 숙주 세포에 침투하는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돌연변이 수가 32개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2배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과 이스라엘을 비롯한 일부 국가는 일부 아프리카 국가를 '적색 국가'로 분류해 입국 금지 및 제한에 나섰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남아공을 일시 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했고 싱가포르와 일본, 브라질 등도 남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했다.

미국도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오는 29일부터 남아공 등 아프리카 8개 국가를 상대로 여행 제한 조치를 지시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