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4 (월)

  • 흐림동두천 28.2℃
  • 구름많음강릉 28.5℃
  • 흐림서울 29.9℃
  • 흐림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8.8℃
  • 맑음울산 25.9℃
  • 흐림광주 27.1℃
  • 맑음부산 25.8℃
  • 흐림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7.1℃
  • 흐림강화 28.0℃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6.1℃
  • 구름조금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자동차

친환경차 선전에 힘입어 車 수출 실적 증가...수출 대수·금액 플러스 전환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 산업의 생산·내수 실적이 차량용 반도체 공급망 불안에 1년 전보다 감소했지만, 수출 실적은 친환경차의 선전에 힘입어 두 자릿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의 '2022년 4월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생산 대수는 전년 동월 대비 5.3% 감소한 30만6462대로 집계됐다. 다만 전월보다는 1.4% 증가했다.

지난달 생산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중국의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부품 공급 차질, 조업일수 1일 감소 등으로 1년 전보다 줄었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는 수출 호조로 전년 동월 대비 2.5% 증가한 14만6074대를 생산했다. 같은 기간 기아는 반도체 수급 차질에 17.3% 줄어든 12만6대를 생산했다. 전월 대비로는 0.9% 늘어난 수준이다.

한국지엠은 14% 감소한 1만9051대, 쌍용은 지난해 공장 가동 차질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95% 증가한 8337대를 각각 생산했다. 르노코리아는 XM3 수출 물량 확대에 힘입어 36.5% 증가한 1만2228대를 생산했다.

지난달 내수 판매의 경우 전년 대비 11.1% 쪼그라들고, 전월보다는 3.3% 증가한 14만3167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의 판매 호조에도 출고 적체가 이어지고, 역기저 효과로 1년 전보다 감소했다.

현대와 기아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4%, 2.0% 감소한 5만9415대, 5만95대를 팔았다. 한국지엠과 르노코리아의 내수 판매는 각각 46.1%, 57.4% 줄어든 2951대, 2328대로 집계됐다. 쌍용은 45.8% 증가한 4839대 판매를 기록했다.

판매 실적 5위 안에는 모두 국산차가 이름을 올렸다. 아반떼가 6382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이어 쏘렌토(5551대), 그랜저(5192대), 카니발(5121대), 스포티지(4556대) 순이다.

수입차 판매는 2만3200대로 10.6% 감소했다. 스웨덴계(41.9%) 브랜드를 제외한 모든 수입국별 차량 판매가 줄었기 때문이다. 일본(-16.6%), 미국(-57.3%), 독일(-3.5%), 영국(-15.3%), 프랑스(-39.6%), 이탈리아(-29.7%)산 자동차 판매 실적이 모두 쪼그라들었다.

 

지난달 자동차 수출 대수는 전년 대비 12.4% 증가한 19만6780대로 집계됐다. 수출 금액은 6.1% 증가한 44억 달러로 1개월 만에 수출 대수, 금액이 모두 플러스로 전환했다.

수출 대수는 공급망 불안이 심해지는 상황에서도 세계 시장에서 국내 브랜드의 친환경차 판매 호조 덕에 코로나19 발생 이후 역대 2위 월별 실적을 기록했다.

수출 금액도 지난해 3월 실적(44억 달러)과 함께 코로나19 발생 이후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업체별로는 기아(7만1000대, -6.9%)가 1년 전보다 저조한 실적을 냈다. 현대(8만7446대, 12.5%), 한국지엠(1만6832대, 5.1%), 쌍용(3301대, 219.6%), 르노코리아(1만7990대, 363.9%) 등은 상대적으로 호실적을 냈다.

친환경차 수출은 전년 대비 40.2% 증가한 4만7953대를 기록했다. 수출액으로 따지면 13억2000만 달러어치로 같은 기간 42.4% 증가했다. 수출 대수와 금액 모두 16개월 연속 증가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달 기준 친환경차 수출은 전체 자동차 수출 대수의 25.3%, 수출액의 30.81%를 차지했다.

차종별로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가 각각 28.1%, 51.8%, 21.7% 늘어난 1만5069대, 2만8851대, 4027대를 수출했다.

친환경차 내수 판매는 전년 대비 57.7% 증가한 3만9624대였다.

산업부는 "친환경차 수출액은 8개월 연속 10억 달러를 상회한다"며 "이는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하이브리드차로부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부품 수출액은 전년 대비 4.8% 감소한 19억4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친환경차 수요 증가에 따라 관련 부품 수요가 늘었지만 공급망 불안정에 따른 현지 공장 가동 중단 등이 영향을 미쳤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尹대통령, 3년 만에 방한한 日경단련 접견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만들자”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한일 재계회의 참석차 방한한 일본 경제인단체연합(경단련) 대표단을 만나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만들고자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5층 대접견실에서 경단련 대표단을 접견해 이같이 밝히며 "특히 앞으로 있을 경제안보 시대에 협력 외연이 확대될 수 있도록 양국 기업인들이 계속 소통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양국 관계의 현안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 정부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일 재계회의가 3년 만에 재개돼 경단련 대표단이 방한한 것은 양국 간 실질적 교류 활성화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국 경제인들이 신뢰하는 파트너로서 협력해온 것은 한일관계를 이어주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왔다"고 평가했다. 경단련 측은 "한일 재계회의에서 양국 경제인들도 한일관계 개선과 경제협력의 확대·발전을 위해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은 "한국과 일본은 중요한 이웃 국가로서 정치, 경제, 문화 등 모든 면에서 긴밀하고 호혜적인 관계"라며 "일본 경제계도 한일 양국 경제 분야에서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이화순의 아트&컬처] 한국·유럽·중동 손맞잡은 디지털시대 온-오프라인 <감각의 공간>展 눈길
온·오프라인으로 디지털 시대 ‘감각의 공간'을 경험할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됐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세계 최초의 구독형 아트스트리밍 플랫폼인‘워치 앤 칠’ 두번째 전시 <감각의 공간, 워치 앤 칠 2.0>을 9월12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열고 있다. 디지털 시대 ‘감각’으로 연결되는 동시대적 교감을 매개로 온라인 플랫폼에서의 스트리밍 서비스와 오프라인 전시를 동시에 열고 각 기관의 미디어 소장품과 지역별 주요 작가 20여 명의 작품을 경험하게 하는 전시다. ‘보는 촉각’, ‘조정된 투영’, ‘트랜스 x 움직임’, ‘내 영혼의 비트’의 네 가지 주제로 구성된 이번 온·오프라인 전시는 기술과 인간의 감각체계 사이의 관계를 사유하며 디지털 스크린의 평면성을 넘는 다양한 공감각을 소환한다. <워치 앤 칠>전은 국립현대미술관이 세계 주요 미술관과 협력하여 기관별 미디어 소장품을 전 세계 구독자에게 공개하는 플랫폼이다. 지난해 개설한 첫 전시는 M+ 등 아시아 4개 기관과 협력한 첫 전시였고, 올해는 유럽과 중동, 내년에는 미주 및 오세아니아 주요 미술관들과 협력을 확장하는 3개년 기획 전시이다. 지난해 <워치 앤 칠>전은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모두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자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시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들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선에서나 지선에서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나 후보자들은 여야 어느 누구하나 없이 국민을 위해 자기 한 몸 다 바치겠다며 당선만 시켜달라고 애원하며 뛰어다녔다. 원래 선거철만 되면 공약(公約)을 남발하니 크게 믿지도 않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워낙 관심이 집중되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성격이 강해 정말 당선만 되면 간이고 쓸개고 다 내어주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지역 구민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안 되어서 선거에 이긴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이나 자기 자리와 영역 찾기, 자기 존재감 과시, 권력다툼에 혈안이 되어 미증유의 퍼팩트 스톰(인플레이션 고금리 등이 겹쳐 경제상황이 최악이 되는 것) 위기 앞에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여기저기서 “여당 당신들 이러라고 뽑은 줄 알아요?”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