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4 (월)

  • 흐림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32.6℃
  • 천둥번개서울 30.1℃
  • 흐림대전 32.8℃
  • 소나기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9.4℃
  • 광주 29.1℃
  • 구름조금부산 29.4℃
  • 흐림고창 30.2℃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30.8℃
  • 구름많음보은 31.8℃
  • 흐림금산 30.3℃
  • 흐림강진군 31.0℃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경주시, 신입공무원 주축‘청렴주니어보드’ 발족...청렴공직문화 정착 다져

URL복사

 

[시사뉴스 강준민 기자] 경주시가 신입 공무원 등 사회 초년생들의 시각으로 바라 본 부패·부조리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청렴주니어보드’를 발족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3월 공개모집을 통해 8·9급 등 신입 공무원들을 중심으로 한 주니어보드 위원 24명을 선정했다.

 

이어 지난 13일 경주시 국제문화교류관에서 열린 첫 간담회 자리에서는 위촉식과 함께 공직자로서의 청렴 의지를 다지는 행사도 진행됐다.

 

청렴 주니어보드 위원들은 앞으로 1년간 경주시의 부패방지 계획 수립을 위한 아이디어 도출 및 반부패·청렴 확산 등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된다.

 

특히 △갑질·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의견 제시 △청렴도 향상을 위한 시책 발굴 △소속 부서 내 직원 의견수렴 및 소통 △청렴의식 강화를 위한 각종 캠페인 등에 참여한다.

 

경주시는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청렴 주니어보드의 활동방향과 올해 시행되는 반부패·청렴시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할 계획이다.

 

김호진 경주시장 권한대행은 “청렴주니어보드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활동을 통해, 경주시 공직사회가 보다 더 공정하고 배려하는 조직문화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지방대 총장들,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 집단 반대 한 목소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비수도권 대학 총장들이 최근 교육부가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주문받아 검토 중인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에 대해 집단적인 반대 목소리를 내기 위해 뭉친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127개 대학으로 구성된 '비수도권 7개권역 지역대학총장협의회 연합'은 오는 6일 오전 교육부에서 "지역대학에 직접적 타격을 줄 수 있는 수도권 대학 학부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총장협의회 연합의 회장인 이우종 청운대 총장(대전·세종·충남 권역 총장협의회장)은 "학령 인구 감소 상황에서 수도권 학생 정원을 늘린다면 지방대는 학생 모집이 더 어려워진다"며 "(반도체 인력양성이) 지금대로 진행된다면 지방대학이 완전히 망가진다는 것은 정해진 미래"라고 밝혔다. 총장협의회 연합은 정부가 반도체 인재를 양성하는 과정에서 비수도권 대학도 공생할 수 있는 대안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 총장은 "이 기회에 지방 대학을 살리고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기제로서 반도체 인력 양성 기회를 지방대에 집중 지원해야 한다"며 "지방에도 반도체 인재 육성 포텐셜(잠재력)이 있는 거점 국립대학이나 사립대학이 많다"고 말했다. 수도권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비수도권에 재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모두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자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시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들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선에서나 지선에서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나 후보자들은 여야 어느 누구하나 없이 국민을 위해 자기 한 몸 다 바치겠다며 당선만 시켜달라고 애원하며 뛰어다녔다. 원래 선거철만 되면 공약(公約)을 남발하니 크게 믿지도 않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워낙 관심이 집중되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성격이 강해 정말 당선만 되면 간이고 쓸개고 다 내어주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지역 구민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안 되어서 선거에 이긴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이나 자기 자리와 영역 찾기, 자기 존재감 과시, 권력다툼에 혈안이 되어 미증유의 퍼팩트 스톰(인플레이션 고금리 등이 겹쳐 경제상황이 최악이 되는 것) 위기 앞에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여기저기서 “여당 당신들 이러라고 뽑은 줄 알아요?”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