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6.1℃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한창희 칼럼

【한창희 칼럼】 현대사회의 최고 실력은 소통-소통이 잘되면 회사, 가정은 물론 정치도 문제가 없어-

URL복사

[시사뉴스 한창희 고문] 가깝다는 것은 만나고 싶을 때 만날 수 있고, 언제든 소통이 가능한 사이를 뜻한다. 친하다는 것은 소통을 넘어 마음까지도 통하는 사이를 말한다. 하지만 부자간에도 소통이 되지 않으면 친하다고 볼 수가 없다.


친구는 언제든 소통이 가능하고, 마음도 통하고 어울려 놀면 재미가 있는 사이다. 소꿉친구는 소꿉놀이를 같이하며 놀던 사이이고, 술친구는 술을 같이 마시며 노는 친구를 일컫는 것이다. 통할 뿐만 아니라 같이 어울려 놀면 재미가 있는 사이가 바로 친구인 것이다. 


흔히 동기동창과 친구를 혼동하고 있다. 동기동창은 학교를 같이 다닌 사이이지 반드시 친구는 아니다. 동기 중에 비교적 친구가 많다. 왜냐하면 인간은 끼리끼리 어울려 지내는 특성이 있다. 원하든 원하지 않든 자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많고 동질성이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보다 정이 가고 친해지기가 용이하다. 하지만 동기지만 소통도 되지 않고 함께 어울려 놀지 않는 사람을 친구라고 할 수는 없다. 다만 동기일 뿐이다. 하지만 자주 어울려 놀고 언제든 소통이 가능한 사이는 연령과 지위를 떠나 언제 어디서 만났든 ‘친구’가 된다.


사람이 친하고 가까워지려면 제일 먼저 소통이 되어야 한다.


회사에서 직책상 함께 어울려 있을 수 밖에 없는 사이는 외형적으로 소통할 기회가 많다. 원치 않아도 만날 수 밖에 없다. 마음만 통하고 함께 어울려 일하는 것이 재미만 있으면 친하게 된다. 그렇지 않은 경우는 소통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아무리 좋은 생각이 있어도 소통이 되지 않으면 일을 원만하게 할 수가 없다. 친할 수도 없다.


소통에는 우선 얼굴을 맞대고(face to face) 나누는 대화, 전화로 통화하는 직접 소통이 있다. 다음은 보조수단인 문자와 카톡, 이메일 등 글로 표현하는 간접 소통이 있다. 직접 만나 대화를 하는 것이 소통에 있어서는 가장 확실하다. 다음은 전화로 통화하는 것이다. 하지만 직접소통은 상대방과의 관계, 상대방이 처한 현재의 입장, 본인의 자존심 등이 얽혀 꺼려지는 부분이 있다. 


IT시대에 생겨난 문자와 이메일을 최대한 활용할 필요가 있다. 요즘 휴대폰 없는 사람은 거의 없다. 사실 앞으로 휴대폰과 컴퓨터는 생활의 필수품이나 다름없다. 활용하지 않고는 불편해서 살 수 없는 세상이 되어 버렸다. 소통에 있어서 문자와 카톡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밖에 없다. 주요자료는 이메일로 보내주게 된다.


문자나 이메일을 주고받는 것이 습관이 되면 누구와도 부담없이 소통이 가능하다. 직접 말하기 거북스러운 것은 문자나 카톡으로 하면 된다. 뒷받침이 필요한 자료는 이메일로 보내주면 편리하다. 체면 즉 쑥스러움을 덜어주며 편리하게 소통할 수가 있다.


문자나 카톡이 오면 답장을 보내는 것이 습관이 돼야 한다. 웬만하면 문자는 문자로, 카톡은 카톡으로 같은 통신매체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좋은 문장도 필요 없다. 뜻만 정확하게 전달하면 된다. 맞춤법이 신경쓰이면 꼰대란다. 신세대는 ‘ㅇㅋ’ 등 간편하게 신조어도 만들어 이용한다. 간단 명료한 것을 좋아한다. 


카톡이나 문자를 주고 받을때 특히 주의할 것이 있다. 불편한 이야기를 하면서 욕설은 금물이다. 나중에 후회할 일이 생긴다. 오히려 품격있는 용어를 사용해야 격한 감정을 누그러트리고 이성적일 수 있다.  


소통이 잘되면 오해가 있을 수 없다. 중요 정치인들이 SNS를 이용하는 것도 소통을 위해서다. 본인의 정치 행위로 오해가 없게 하기 위해서다. 모든 문제는 소통이 되지 않아 생기는 것이다. 오해가 줄어들면 이해는 증폭되어 관계는 원만하다. 인기도 좋아진다.


직원 간에 카톡이나 문자를 자주 주고 받으면 소통이 원활해져 회사 분위기가 좋아진다. 사업실적도 늘어난다. 단체 카톡방은 공지사항을 주로 올려 공유하고, 대화는 개인카톡을 이용하는게 좋다. 가족 간에도 카톡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 현대사회의 최고 실력은 바로 ‘소통능력’ 이다. 

 

<편집자 주 : 외부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합참 "북한, 동·서해상 완충구역에 130여발 포탄 사격...9·19 합의 위반"(종합)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북한이 5일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동·서해상에 설정된 해상완충구역 내에 무더기 포탄 사격을 가했다. 합동참모본부는 5일 오후 2시 59분께부터 북한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각각 동·서해상으로 130여 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병 사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포탄의 탄착지점은 NLL(북방한계선) 북방의 해상완충구역 안으로 확인됐다. 군은 이에 대해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즉각 도발을 중단하라는 경고 통신을 수 회 실시했다. 합참은 "동·서해 해상완충구역 내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사일 등을 포함한 북한의 무력시위는 지난달 18일 오전 10시 15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최대 성능으로 발사한 뒤 17일 만이다. 포병 사격은 지난달 3일 강원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 9·19 군사합의에 따른 완충구역 내부로 80여 발을 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북한군은 지난 1일 동계훈련에 돌입했다. 훈련을 빌미 삼아 도발에 나선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대전시, 화물연대 대책 논의…7개 주유소 휘발유 품절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시멘트 분야 현장조사 결과 화물운송 위반사항이 없어 업무개시명령이 미발령된 상태이지만 관내소재 7개 주유소가 유류 수송차량 운행감소로 인해 휘발유가 품절돼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5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선 대전경찰청과 상공회의소, 건설 및 주유소협회 등 8개 유관기관이 함께 참여해 피해현황과 대응계획, 발생 가능한 산업피해, 대체운송수단 등을 논의했다. 이장우 시장은 "운송거부에 따른 사업현장의 피해는 물론 주유소 유류 품절로 일상생활에서도 시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불법행위에 대해선 정부 방침과 연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했다. 이어 "정유차기사들의 파업동참이 장기화 될 경우 당장 겨울철 난방유 공급과 농수산물 등 신선 식품 운송 차질에 따른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하고 "추가 발동 예정인 정유, 철강 등 업종의 업무개시명령 상황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11월 28일 정부의 위기 경보 수준인 '심각' 단계에 맞춰 화물연대 운송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