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31.4℃
  • 맑음강릉 30.5℃
  • 맑음서울 32.7℃
  • 맑음대전 32.4℃
  • 맑음대구 33.7℃
  • 맑음울산 29.7℃
  • 맑음광주 32.9℃
  • 맑음부산 26.5℃
  • 맑음고창 31.2℃
  • 맑음제주 31.0℃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32.1℃
  • 맑음금산 32.3℃
  • 맑음강진군 32.3℃
  • 맑음경주시 34.7℃
  • 맑음거제 31.7℃
기상청 제공

유통ㆍ생활경제

한국소비자원, 충북혁신도시에서 ‘찾아가는 안전체험교실’ 개최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한국소비자원(원장 윤수현)은 기관 이전지역 주민과 어린이들에게 생활 속 안전에 대한 다양한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찾아가는 안전체험교실’을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충북혁신도시 남천공원에서 개최한다.

 

2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행정안전부의 ‘찾아가는 안전체험교실’ 공모 기관에 한국소비자원과 음성군이 공동으로 선정되면서, 어린이 등 지역주민들의 안전의식을 함양하고 안전사고 대처 능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사업자정례협의체*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로 소비자특화 프로그램과 함께 사회적경제기업 플리마켓을 운영해 지역민의 안전역량 강화 및 지역 상생‧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 한국소비자원에서 구성・운영하는 소비자 안전이슈 대응 및 안전사고 저감 등을 위한 자율협의체

 

[※ 참여기업 : 코웨이, 엘지전자, 청호나이스, 교원, 바디프렌드, 에스케이매직, 원봉, 위닉스, 쿠쿠홈시스, 한국암웨이, 현대렌탈서비스, 현대렌탈케어, 세스코, 현대자동차, 기아, 한국지엠, 케이지모빌리티, 르노코리아, 라이온코리아, 애경산업, 한국피앤지판매, 헨켈홈케어코리아,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유한킴벌리, 이엘씨에이한국, 엘오케이, 네이처리퍼블릭, 메디앙스, 엘브이엠에치코스메틱스, (사)대한화장품협회, 깨끗한나라, 미래생활, 엘지유니참, 중원, 세라젬 등 총 36개 기업]

 

행사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열리며, ▲완강기, 소화기, 비상구대피 등 안전체험교실(13종), ▲자동차 무상안전 점검(첫째 날인 29일 10:00~15:00 한정), 정수기 위생관리, 생활용품‧화장품‧환경친화제품‧위생용품‧온열제품의 안전한 사용정보 제공 등 소비자특화프로그램(5종), ▲사회적경제기업 플리마켓 운영으로 구성된다.

 

한국소비자원 윤수현 원장은 “이번 행사가 지역민의 생활 속 안전사고 대처 능력을 향상시키고, 안전문화를 확산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이전지역과 상생・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경찰 "고려제약, 의사 1000명 이상 '불법 리베이트' 정황 확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고려제약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금·물품 제공·골프 접대 등 여러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이 확인됐다.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를 1000명 이상으로 보고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으로부터) 현금을 직접 받은 의사, (가전제품 등) 물품으로 받은 경우, 골프 접대를 받는 경우 등 여러 리베이트 정황을 확인했다"며 "확인이 필요한 대상을 1000명 이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확인이 필요한 대상이 그 정도라는 것"이라며 "입건되는 숫자는 더 될 수도, 덜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약회사가 각 의사에게 제공한 금품 액수에 대해서는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이라고 전했다. 조 청장은 제약회사가 의사들에게 금품 등의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게 단순 고려제약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구조적 문제로 보인다며 "세무 당국과 협의해서 수사를 확대하는 것도 전혀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려제약이 의사, 약사 등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사 약을 쓰는 대가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고 보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력 다해 준비한 세미나… 성과 기대하고 있어
우리가 어떤 일을 힘들게, 어렵게 해냈을 때 “이번에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이번에 진짜 죽는 줄 알았다”라는 표현을 한다. 문어적으로는 “이번에 사력(死力)을 다해 해냈다. 사력을 다해 이루어냈다”고 표현한다. ‘정말’, ‘진짜’라는 강조어와 일(과업)을 ‘죽음’에 비유해 표현한 것은 그 일이 매우 어렵고 힘들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지난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 주관으로 개최한 ‘한국-카자흐스탄 경제협력 방안’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기획하고 준비하면서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사력을 다해 해냈다”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왔다. 위의 세미나 개최를 기획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그동안 주제를 정하기 위해 여러 차례에 걸친 브레인스토밍, 주제를 정하고 난 뒤에도 ‘누가 어떤 내용으로, 어떤 방식으로 발표를 해야 하나’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이며 주제와 발표 내용 등을 확정 지어 나갔다. 그리고 이 세미나는 단순히 보여주기식, 일회성 행사로서가 아니라 국가 대 국가, 정부 대 정부의 경제협력 방안 모델을 제시해야 한다는 나름 거창한(?) 목표가 있었기에 정부와 국회, 대통령실과의 연계된 일정과 내용 등이 필수적이었다. 그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