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7.9℃
  • 흐림강릉 7.1℃
  • 구름많음서울 9.1℃
  • 대전 7.0℃
  • 대구 7.6℃
  • 울산 10.2℃
  • 광주 7.6℃
  • 부산 10.2℃
  • 흐림고창 8.0℃
  • 제주 11.2℃
  • 구름많음강화 7.0℃
  • 구름조금보은 6.0℃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9.0℃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드디어 열린, 혁신도시로 가는 길①목숨 건 사투, “세종시 원안을 지켜라” [양승조 충남지사의 대망]

“새로운 대한민국 균형발전시대 220만 충남도민이 완성한다”
22일 동안 목숨 건 단식으로 세종시 지켜낸 의리와 집념의 사나이
“충남 혁신도시 지정 위해 220만 도민과 함께 뛰겠다”
“해양·에너지·농업 등 충남 미래 성장 동력 위한 기관 유치할 것”

URL복사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내일의 충남엔 혁신도시가 있다. 새로운 대한민국 균형발전 시대를 위해 220만 도민과 함께 충남이 선도하고 완성하겠다.”

 

코로나19사태로 충남지역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도민들 마음에 단비가 내렸다.

 

충남의 숙원사업, 혁신도시로 가는 길이 열려서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균특법안)6일 오후 늦게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혁신도시는 노무현정부에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주도한 사업으로 이전된 공공기관과 지방대학·연구소·산업체·지자체 모두가 협력하는 클러스트 형태의 미래형 도시.

 

충남이 혁신도시에 지정되면 1등공신은 단연 양승조 충남지사다.

 

국회의원일 땐 단식투쟁으로 MB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을 포기시켰고, 도지사가 돼선 정부와 정치권 설득을 위해 직접 뛰어다녔다.

 

2004년 세종시 건립에서 2020년 혁신도시 발판 마련까지 16년간 충남도민만 바라보며 투쟁해 온 이야기를 들어보자.


 


# 목숨 건 사투, “세종시 원안 지켜라

 

“2004년부터 지방에 수도권의 공공기관을 이전하면서 혁신도시로 지정됐습니다. 예를 들면, 강원도는 광업진흥과 건강생명의 도시, 부산은 해양수산과 금융산업의 도시, 전북은 국토개발관리와 농업생명의 도시. 하지만 충청남도는 혁신도시 지정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양 지사는 세종시 행정중심 복합도시가 충청남도에 건립돼 다른 도와 달리 혁신도시 지정이 배제됐다고 설명했다.

 

충남이 오히려 피해를 봤습니다. 타지역에 비해 소외되며 역차별을 받은 거죠.”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들의 몫.

 

세종시 독립으로 지역내총생산(GRDP) 17,994억 원이 줄었다.

 

양 지사는 이런 점을 우려해 국회의원 재임시절 충청남도를 혁신도시로 지정할 법률 개정안을 꾸준히 제출해 왔다.

 



2010년엔 MB정부의 세종시 원안 백지화 논란으로 세종시 건립 계획이 무산될 위기에 빠졌다.

 

수정안은 행정기관을 제외한 기업, 학교, 연구기관만 이전한다는 계획.

 

세종시 블랙홀을 막고, 지역갈등을 종식시킬 유일한 길은 세종시 수정안을 포기하고 원안을 추진하는 것. 목숨 걸고 지켜내겠습니다.”

 

당시 국회의원이었던 양 지사는 세종시 원안 백지화에 반발해 단식투쟁으로 맞섰다.

 

“22일의 단식투쟁으로 몸무게가 11kg나 줄었습니다. 건강에 이상신호가 감지돼 강제 입원조치를 당했지만 정부와 정치권에 강한 메시지를 전할 수 있었죠.”

 

결국 수정안은 부결됐고, 양 지사는 세종시 탄생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계속>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윤석열, 차기 대선후보 등록 1년 앞두고 사의...검찰 밖에서 역할 예고
사퇴명분은 '검수완박 저항'…기저엔 '정치' 협의 대신 공개반발로 대중에 존재감 각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일찍부터 대권 후보로 거론되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사의를 밝혔다.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검사 신분을 벗어난 만큼 윤 총장이 향후 본격적인 정치 활동에 나설지 주목된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고 한다"며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 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내세운 사퇴 명분은 여권이 추진 중인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 이른바 '검수완박'에 대한 저항이다. 하지만 사퇴 기저에는 본격적으로 정치 활동에 뛰어들겠다는 결심이 깔려있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사의 표명에 이르기까지 윤 총장의 행보는 떠들썩했다. 지난 2일과 3일 연이어 언론 인터뷰에 등장해 여권의 움직임을 맹비난했다. 전날 오후 대구지검 방문 때는 수많은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인 상태에서 여당이 범죄가 판치는 세상을 만들려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나 법무부, 여당과 협의에 주력하기보다 반대 여론을 결집해 '검수완박'에 맞서려는 모습이었다. 이같은 선택이 실제 목표 달

정치

더보기
남인순, 식욕억제제 처방 '비만기준 BMI 30㎏/㎡ 이상'
“식약처에 이어 보건복지부도 통일된 비만기준 마련해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이 지난 국정 감사에서 지적한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안전사용 기준’이 지난 2월 22일 마약류안전심의관리위원회를 통해 BMI 30kg/㎡이상으로 개정되었다고 4일 밝혔다. 그 동안 마약류 식욕억제제 허가사항과 안전사용 기준의 처방·사용 대상 비만기준이 상이했던 폐단을 이번 위원회 기준 확정으로 보다 안전한 처방이 가능해진 것. 남 의원은 “지난 1년간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환자는 133만명으로, 안전한 사용 기한인 3개월 이상을 초과하여 처방받은 환자도 52만명(38.9%)에 달했다”며 “심각한 부작용이 우려되는 마약류 식욕억제제의 오남용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가운데, 허가사항과 안전사용 기준을 동일하게 BMI 30kg/㎡ 이상으로 엄격하게 변경한 식약처의 개정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식약처는 식욕억제제 사용기준을 통일하였으나, 보건복지부는 아직 통일된 비만기준을 수립하지 못하고 있는데, 전문가 의견 수렴을 통해 비만기준을 합리적으로 개정할 필요가 있다” 지적했다. 한편, 남인순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국내 건강검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