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1 (수)

  • 흐림동두천 20.5℃
  • 흐림강릉 19.4℃
  • 흐림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22.8℃
  • 흐림대구 24.4℃
  • 흐림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3.6℃
  • 맑음제주 23.7℃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2.6℃
  • 맑음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4차산업

알톤스포츠, 도로교통법 개정 맞춰 '전동스쿠터 라인업 확대'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최근 도로교통법 개정과 함께 '개인형이동장치' 제작 업체들의 행보가 바뻐졌다.

 

개인형이동장치는 전기자전거 등 ▲최고 속도 25km/h 미만 ▲총중량 30kg 미만의 이동 수단으로, 이번 개정안에 따라 자전거 도로 통행 허용은 물론 전기자전거와 동일한 통행 방법 및 운전자 의무가 적용된다. 

 

자전거 전문 기업 알톤스포츠(대표 김신성)도 이번 개정안과 정부의 재난지원금 등 수요확대를 대비 ▲이코어 S8 시리즈에 이어 ▲플로트 FD ▲플로트 제타 ▲스쿠치’ 등 전동스쿠터 라인을 추가했다.

 

알톤스포츠 관계자는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전동스쿠터 제품들이 컴팩트한 사이즈와 세련된 디자인, 편의성 등으로 주요 커뮤니티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최근 개인형 이동장치에 관한 도로교통법 개정안 통과와 코로나19 관련 재난 지원금 등의 이슈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中 전인대,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가결..."美 내정간섭 말라"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중국의 최고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상무위원회는 30일 홍콩 특별행정구에서 국가안전을 유지하는 중국 법률(홍콩 보안법)을 채택한 뒤 13기 20차 회의를 종료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은 이 법을 선포하는 주석 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7월 1일부터 법적 효력이 발효될 예정이다. 제13기 전인대의 리잔수(栗戰書) 상무위원장은 이날 상무위 폐회식 연설을 통해 홍콩 특별구에서 국가안전과 헌법 질서 및 법치주의를 유지하기 위한 단호하고 효과적인 노력을 강조했다. 홍콩 보안법은 국가분열 및 테러리즘 활동을 처벌하고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을 금지한 법이다. 이 법을 위반하는 사람은 최대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편 중국 정부는 미국에 대해 반드시 대응조치를 내놓겠다고 경고했다. 30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이 이미 수차례 엄중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으로. 그 어떤 국가도 간섭할 권한이 없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국가주권, 안보 및 발전이익을 수호하려는 의지는 변함없고, 일국양제(하나의 국가, 두가지 제도) 방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응답과 축복의 비결
성경을 보면 예수님을 만난 사람들은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였습니다. 질병이 있는 사람이 나음을 얻고, 절망 속에서 희망의 빛을 보았고, 무의미한 삶에서 천국을 바라보는 소망의 사람이 되었습니다. 요한복음 9장을 보면 예수님과 태어날 때부터 소경 된 사람의 만남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그 소경을 치료하여 볼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그가 이처럼 놀라운 하나님의 권능을 체험하는 축복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첫째, 순종의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땅에 침을 뱉어 진흙을 이겨 소경의 눈에 발라 주시고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고 하셨습니다. 진흙을 눈에 바른 후 물로 씻는다고 보지 못하던 사람이 보게 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지요. 더구나 누구인지도 잘 모르는 사람이 이런 지시를 했을 때에 대부분은 믿지 못할 것입니다. 자신을 놀린다고 화를 내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소경은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해 실로암 물가로 가서 눈을 씻었습니다. 그 결과 태어나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눈이 밝아져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둘째, 진리를 분별할 수 있는 영적인 눈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보지 못하는 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