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23 (목)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3.6℃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22.6℃
  • 맑음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27.1℃
  • 맑음강화 20.5℃
  • 구름조금보은 19.5℃
  • 맑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23.2℃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4차산업

올해 상반기 암호화폐 보유자 2배 증가...알트코인 신규 유입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올해 상반기 동안 암호화폐 보유자가 2배 이상 증가했다. 비트코인의 점유율은 하락한 반면 알트코인의 점유율은 늘었다.

1일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암호화폐 전문 기업 크립토닷컴은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 보유자가 지난 1월 1억명에서 지난 6월 2억1000만명으로 증가해 5개월 만에 1억명이 넘게 순증했다고 밝혔다.

크립토닷컴의 조사에 의하면 올해 암호화폐 보유자(거래자)는 ▲1월 1억명 ▲2월 1억6000만명 에서▲5월 2억3000만명 ▲6월 2억2100만명으로 집계됐다. 크립토닷컴의 첫 암호화폐 보유자 수 집계에서 당시 보유자 수가 6500만명에서 1억명에 도달하기까지 9개월이 걸렸다는 걸 감안하면 매우 빠르게 암호화폐 시장이 확대됐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올해 상반기 암호화폐 거래자가 대폭 증가한 데에는 전 세계적인 암호화폐 투자 열기가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비트코인(BTC)은 1코인당 가격이 6만달러 중반까지 폭등했다. 국내 거래소에서는 '김치프리미엄'(한국 거래소에서 암호호폐 가격이 더 비싼 현상)까지 더해져 8000만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후 비트코인은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수단 도입 취소, 중국 정부의 암호화폐 고강도 규제 등 악재가 잇따르며 하락세를 지속하면 3만달러 중후반을 오가고 있다.

특히, 크립토닷컴은 올해 암호화폐 보유자 수 증가에 알트코인의 기여도 높았다고 분석했다. 조사 기간 시가총액 1, 2위 암호호폐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ETH)의 점유율은 하락한 반면 그 외 암호화폐 보유자 수는 꾸준히 증가했기 때문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알트코인의 인기가 눈에 띄게 높아진 데에는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의 채굴로 인한 환경오염이 심각하다고 지적한 일이 큰 영향을 줬다. 앞서 일론 머스크는 이를 이유로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를 잠정 중단한 것이다.

비트코인이 환경 오염의 주범 중 하나라는 이미지가 생기면서 도지코인(DOGE)이나 시바이누코인(SHIB) 등과 같은 알트코인에 관심 가지는 사람들이 신규 거래자로 유입되면서 알트코인의 보유자가 늘어났을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크립토닷컴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나오는 온체인 데이터와 '혼합 매개 변수'를 결합해  해당 보고서의 투자 인구를 측정했다. 바이낸스, 코인베이스, 후오비 등 글로벌 대형 거래소 24곳의 데이터를 참고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 사람】 세상을 바꾼 팬데믹의 역사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감염병》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많은 사람의 목숨을 빼앗으며 인류를 고통과 절망에 빠뜨리고 위기로 몰고 갔던 페스트, 인플루엔자, 말라리아, 천연두, 황열병 등의 전염병은 아이러니하게 세상을 혁명적으로 바꾸었다. 이 책은 팬데믹이 역사의 거대한 전환점과 중요한 변곡점마다 어떻게 절묘하게 작용하며 세계사의 물줄기를 바꿔놓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근대화는 페스트에서 시작됐다 유럽과 전 세계를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뜨린 14세기 페스트 팬데믹은 역설적이게도 ‘유럽 근대화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전체 인구의 4분의 1에서 3분의 1에 달하는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은 상황에서 역설적으로 유럽 사회를 송두리째 뒤바꾸어놓는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이 이루어졌다. 농민, 장인, 상인 등 생산을 담당하는 서민의 인건비 상승과 지위 향상이 이루어지고 본격적 ‘을의 반란’이 전개되며 향후 수백 년간 정치, 군사, 과학기술, 문화예술 등 모든 분야에서 다른 대륙을 압도할 만한 위대한 혁신이 이루어졌다. 전대미문의 재난을 겪으며 생명 안전과 직결되는 과학기술, 특히 의학 지식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욕구가 비약적으로 높아졌지만 그 욕구를 채워줄 수많은 인력을 한순간에 앗아가 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