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9.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4℃
  • 맑음강릉 28.0℃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5.9℃
  • 맑음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5.2℃
  • 맑음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5.2℃
  • 맑음제주 27.3℃
  • 구름많음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조금강진군 27.7℃
  • 구름조금경주시 27.6℃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산업

"전임 정부 탈원전 정책, 5년간 10.8조 손실…전력구매비 급증 영향"

URL복사

권명호 의원실 자료…산업부 추계치
LNG 발전 대체 시 손실비용 계산해
에너지값 폭등에 정산단가 차액 급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전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발생한 전력 구매 비용 손실이 10조원을 넘는다는 추계가 나왔다.

발전 단가가 저렴한 원전 가동을 줄이고 연료 가격이 비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등을 늘려 한국전력의 비용 부담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5일 권명호 국민의힘 의원실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탈원전에 다른 전력 구매 비용 손실 추정액' 자료에 따르면, 지난 문재인 정부에서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한 2017년부터 지난 7월까지 5년여간 발생한 전력 구매 비용 손실액은 총 10조7700억원에 달한다.

산업부는 2016년 원전 발전량 비중인 29.7%에 미달했을 경우, 이 차이를 LNG 발전이 대체했다고 가정하고 손실액을 추산했다. '미달분'을 '당시 원전 평균 연료비 단가와 LNG 정산단가 간 차액'과 곱했다.

탈원전 첫해인 2017년은  총 발전량 57만6412GWh(기가와트시) 중 원전 발전 비중은 26.8%로 2016년 원전 가동 비중 대비 2.9%포인트(p) 적었다.

원전으로 발전했어야 할 1만6716GWh를 다른 발전으로 대체했다는 뜻이다.

이 시기 LNG 정산단가는 킬로와트시(㎾h)당 111.6원, 원전은 ㎾h당 5.7원으로 ㎾h당 발전 단가 차이는 105.9원이었다. 두 수를 곱해 산출한 손실액은 1조7700억원이었다.

동일한 산정 방식을 적용하면 2018년에는 4조3000억원, 2019년 2조5100억원, 2020년 3700억원, 2021년 1조6000억원의 연도별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

올해는 7월까지 2100억원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정됐다.

올해 들어서는 원전 발전 비중이 29%를 넘어 발전량 손실은 1040GWh에 불과했지만, LNG 정산단가가 204.9원으로 치솟았다.

이에 원전 연료비 단가(6.4원)와의 차이는 198.6원으로 벌어졌다.

2017년 LNG 정산단가는 111.6원, 원전 연료비 단가는 5.7원으로 차액이 105.9원이었는데, 2배 가까이 차액이 늘어난 셈이다.

한편 한전은 올해 상반기에만 14조원의 영업손실을 냈고, 연료비 상승이 이어지며 연간 30조원 이상의 적자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이달부터 가정용 전기요금은 ㎾h당 7.4원, 산업용은 ㎾h당 최대 16.6원 인상했다.

권명호 의원은 "국민에게 피해를 준 탈원전을 즉시 폐기하고 한국 현실에 맞는 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5개월만에 또 다시 등장한 ‘엄석대’ 논란
지난 3월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준석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이문열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의 주인공인 독재자 엄석대로 빗댄데 이어 5개월만에 또 다시 국민의힘 의원들과 내각 일부장관들이 대통령을 엄석대로 만들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김병준 한국경제인협회 상임고문은 지난달 28일 ‘2023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찬회’ 특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과 정부부처가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 즉 ‘윤심(尹心)’만 따라가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 주니까 ‘대통령이 엄석대다, 아니다’라는 말이 나온다”며 “대통령의 철학이나 국정운영 기조를 제대로 알고 이심전심으로 당과 용산이 혼연일체가 되고 일심동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강연의 요지는 윤 대통령은 엄석대를 쫓아내며 학급에 자유를 되찾게 한 김 선생님에 가까운데 일부 여당과 정부부처 장관들이 ‘윤심’을 지나치게 확대해석하거나 맹목적으로 따르다보니 대통령이 엄석대 소리를 듣게 된다는 것이다. 김 상임고문의 지적은 요즘 일어나고 있는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문제나 정율성 역사공원 논란, 잼버리대회 전후 여성가족부장관의 부적절한 처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