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6.09 (토)

  • -동두천 25.0℃
  • -강릉 17.9℃
  • 구름조금서울 24.0℃
  • 맑음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0.0℃
  • 흐림울산 19.7℃
  • 박무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1.5℃
  • -고창 24.5℃
  • 연무제주 25.1℃
  • -강화 22.4℃
  • -보은 23.0℃
  • -금산 22.4℃
  • -강진군 24.8℃
  • -경주시 19.8℃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경제

[이화순의 임팩트 인터뷰] 핸드백 왕, 한국문화 지킴이로 우뚝!

박은관 시몬느 회장, 美 한국어마을 설립에 $500만 쾌척
세계 1위의 명품 핸드백 제조하는 마에스트로



한국에 대한 전세계 관심이 그 어느때 보다 높아진 이때, 미국 미네소타주 콩코르디아 언어마을의 한국어마을(Concordia Language Village:이하 CLV) 설립에 500만 달러(약 55억원)를 기부하는 기업가가 나타나 관심을 끌고 있다. 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이하 시몬느)의 박은관(63) 회장. 세계 명품 핸드백 산업의 최고 리더인 그를 만나 신념과 소망을 들어보았다.

성공한 사업가라고 하면 왠지 치열한 경쟁 속에 차가운 전략가가 되어야만 가능할 것만 같다. 전세계서 판매되는 핸드 백 10개중 1개를 만드는 시몬느 박은관 회장을 만나는 순간, 그런 편견은 산산이 부서진다. 망망대해에 떠있는 함대 같은 묵직함 속에 여유로움을 보이는 스타일의 박 회장은 알고보면 인문학과 문화예
술을 사랑하는 속살 부드러운 타입이다.

아내의 애칭 ‘시몬느’로 회사 이름을 정하고, 연애하다 헤어져 재회한 날인 0914를 자체 브랜드명으로 삼은 것도 이채롭다. 이런 감성충만형 마에스트로에게서 버버리 마크제이콥스 마이클코어스 코치 토리버치 DKNY 등 전세계 멋쟁이들이 선호하는 명품 핸드백들이 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 제조업자 개발생산) 방식으로 탄생한다.

“당연히 핵심 역량에 집중해 건실하고 좋은 회사를 만들어야 한다”는 그는 38년전 시몬느를 창업한 이후 다음 7가지 를 사업가로서 계속 꿈꿔왔다고 말했다.




바로 글로벌 리딩 컴퍼니로 자리매김 후, 신생사의 핸드백 인큐베이팅과 제조 돕는 시몬느 플랫폼 만들기,  오피스 캠퍼스 만들기(2003년 대한민국 건축대상 수상),  핸드백박물관 ‘백스테이지(Back Stage)’ 건립(2012년) , 핸드백용어사전 제작(2017년, 5개국어),  글로벌핸드백 브랜드 만들기(‘0914’ 브랜드, 2016년),  콩코르디아 한국어마을 조성 기금 기부,  핸드백 특화된 세계적인 디자인스쿨 건립 등이다.

“어떤 인연으로 CLV의 한국어 교육과 한국 문화 알리기에 500만 달러를 기부하게 됐는가”라고 물었다.
“(빙긋 웃으며)처음 인연은 1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8년 출근길에 라디오를 통해 한국어마을 촌장인 로스 킹(캐 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대 한국어과 교수) 박사가 ‘숲속 호수’라는 한국어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기부자를 찾는데 힘들다며 한국 정부와 기업의 관심을 촉구하고 있었다.

마음이 움직여 바로 로스 킹 박사를 찾았다.” CLV 프로그램은 57년된 언어프로그램. 1999년부터 1600명 이상의 학생들에게 고등학교 1년 과정 수준의 1~4주 심화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미약한 힘이라도 보태자”며 2008년 시작한 박 회장의 기부는 첫해에 3만달러, 그후 5만달러, 7만달러, 10만달러... 점차 액수를 늘리며 10년간 지속됐고 오늘에 이르렀다.

7월초 CLV 한국어마을의 첫삽을 뜬다. 콩코르디아 언어마을 전체에선 8번째, 아시아 언어마을로는 첫번째다. 덕분에 그동안의 러시아마을 셋방살이를 끝내게 된 셈.

한국어마을은 한국 전통적 마을. 8만평 대지 위에 안동 ‘병산서원’을 모티브로 단층 건물 6~7개, 그외 숙소와 강의실 연회용 누각 등으로 건립된다. 시몬느 회사의 한문이름인 世門을 딴 팔각정 세문정(世門亭)도 건축한다. 한국어 마을에 모인 외국인들은 한국인처럼 먹고 자고 생활하면서 한국말과 글 악기 춤 등을 배우게 된다.



6300년 노하우의 결정체, 아카이브 18만개

글로벌 핸드백명품기업으로 30여년 간 400명이 쏟은 6300년의 노하우와 그 결정체인 핸드백 아카이브 18만개가 주요 자산이자 보물이다. 이로써 신생사의 핸드백 신규 브랜드 론칭 및 콜라보 레이션 등 성장을 돕는 시몬느 플랫폼도 준비됐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한국의 핸드백 왕이 억만장자가 되다’라는 제목으로 박 회장이 자체 집계 기준 12억달러(약 1조 2900억원, 가족지분 61.9%) 보유 자산을 가졌다고 지난달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 회장은 “개인 보유자산이 아니라 회사 연매출을 이렇게 보도했다”며 손사레를 쳤다.

한편 그의 인문학과 문화예술에 대한 사랑은 여기저기서 보인다. 세계 최초의 ‘핸드백박물관’(2012년)을 열고, 가방 제조 현장에서 쓰는 단어 1006개를 정리해 ‘핸드백 용어사전’(2017년)을 이민수 이사 등 직원들, 연세대 문과대와 함께 5개국어로 3년간 준비해 출간했다.


거의 매년 신념음악회를 본사 1층에서 여는가하면, 국내외 사옥을 유명 작가의 회화 조각 등 미술품과 앤틱 가구 등 총 1000여점의 수집품으로 가꾸고 있다.

미국의 명문 패션스쿨인 파슨스디자인 스쿨과 함께 서울에 핸드백 디자인을 제조 개발하는 디자인스쿨 진행도 그에겐 큰 프로젝트다.

하지만 그에게도 어려움은 있단다. 핸드백 제조국에 대한 편견이다. ‘럭셔리 제품은 유럽 제품 아니면 안된다’는 시장의 편견을 깨기 위해 품질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장인 정신과 손 정성을 표준화 체계화 산업화했다. 손바늘 효과가 나게 컴퓨터 프로그래밍해서 미쯔비시 컴퓨터 미싱을 개발했고, 손으로 약칠해서 말리는 공정 72시간 건조 컨베이어시스템을 만들었다.

이런 시몬느의 기업가치를 보고 세계 최대 규모의 사모펀드 블랙스톤은 시몬느의 지분 30%에  3억달러를 투자했다. 기업공개(IPO)도 해야 한다.  현재 박 회장의 장인정신은 큰 딸 박주원(31) 시몬느SFC 대표에게 이어지고 있다. 




이재명 형수, "이재명, 선거 때마다 거짓말"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와 '이재명의 형수'인 박인복 씨 및 장영하 바른미래당 성남시장 후보 등은 8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그의 친형인 고(故) 이재선 씨와의 사이에서 있었던 과거사를 재조명 했다. 이 자리에서 장 후보는 "이 사건은 가족간의 사사로운 문제가 아닌 이재명 후보의 권력남용 및 직권남용 사건"이라며 "그동안 이 후보는 관련된 사건들을 호도하고 왜곡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거짓말을 밥먹듯하는 비도덕적인 후보를 공천해 준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의 공천을 철회하는 것이 경기도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강제입원' 의혹 바톤을 이어받은 김영환 후보는 과거 이재선 씨와 관련한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을 거론했다. 그는 "내가 의사출신이지만 2013년에 개정된 정신보건법을 보더라도 어떻게 의사가 환자와의 대면진료도 없이 의사 소견서를 냈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공무원 8명의 요청서로 분당 서울대병원과 차병원에서 의사 소견서를 냈다는 것인지 상식적이지 않다"라고 언급했다. 이 부분에 대해 박 씨는 이재명 후보의 부인인 김혜




[시사칼럼] 천하 우락 재선거 (天下 憂樂 在選擧)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천하 우락 재선거 (天下 憂樂 在選擧). 세상의 근심과 즐거움은 선거에 달려있다는 200년 전 조선 순조 때 실학자 최한기의 말로 부산시 기장군에 가면 기장군 선관위가 도로 옆에 세워놓은 표석에 있다. 국민의 근심과 즐거움은 바른 선거를 통해서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해석한다. 국민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주는 정치인을 바로 보고 선거를 해야 한다는 뜻이다. 천하 우락 재선거 작금의 선거가 기왕이면 부모형제인 가족이 우선이고 친척이 우선이고 동성이 우선되는 혈연선거로 전락되어 있고, 기왕이면 같은 학교의 선후배로 우선되는 학연선거로 연결되어있고, 기왕이면 결혼식에 축의금을 보내거나 상가에 부조금을 보낸 사람이 우선이고, 그래도 자주 만난 사람으로 커피라도 한잔 산 사람이 우선되는 지연선거가 상식화 된 선거. 공천만 받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지지하는 정당선거. 돈 없이는 할 수 없는 돈 선거로 고착화된 돈 선거. 혈연, 학연, 지연, 정당. 돈이라는 선거 5대요소로 정착된 대한민국 선거판에서 부산시 기장군 선관위가 도로 옆 에 세워놓은 天下 憂樂 在選擧 표석이 필자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어 놨다. “국민의 근심과 즐거움은 바른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