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4.22 (월)

  • 맑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17.0℃
  • 연무서울 18.8℃
  • 연무대전 19.7℃
  • 연무대구 19.6℃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0.5℃
  • 맑음고창 20.6℃
  • 맑음제주 20.3℃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0.1℃
  • 맑음강진군 21.0℃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교통공사, 시민 구한 직원들에 감사패 전달

29일 미담직원 감사패 전달식 개최
부역장, 사기 당하는 시민 구해
대림역서 성추행범 검거에 기여



[시사뉴스 박세원 기자]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지난해 서울 지하철 내에서 곤경에 빠진 시민을 도운 서울교통공사 직원 박승무 부역장과 김우진 주임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박승무 부역장은 지난해 1월 30일 2호선 서울대입구역에서 보이스 피싱 사기를 당할 뻔한 시민을 구해 1천400만 원의 피해를 막았다. 박 부역장은 역 순찰 중 물품보관함 앞에서 쩔쩔매며 통화하는 시민을 목격하고 이어폰으로 통화 내용을 듣는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 피싱 사기를 확인했다. 종이에 글을 써가며 상황을 한 번 더 확인한 그는 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거액 1400만 원이 사기범의 수중으로 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김우진 주임은 지난해 11월 20일 대림역 승강장에 성추행 의심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올 때까지 의심자의 도주를 막아 범인 검거에 기여했다. 구로 경찰서는 신고 접수 후 발 빠르게 현장에 출동해 범인 검거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같은 달 30일 김 주임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박 부역장은 “보이스 피싱을 당할 뻔한 시민의 1천400만 원이라는 큰 돈을 지킬 수 있게 돼 기뻤다”며 “퇴직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 시민을 도운 일이 기사화되고 회사 미담직원으로까지 선정돼 뿌듯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 주임은 “신고를 받고 우리 역에서도 범죄가 일어날 수 있다는 생각에 성추행 의심자를 빨리 찾아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지하철 이용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경찰서에서 의인으로, 회사에서는 미담직원으로 칭찬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근무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호 사장은 “미담직원 두 분처럼 각자의 자리에서 시민을 위해 용기 있게 행동하는 분들이 있어 서울 지하철이 시민들에게 ‘안전한 지하철’로 체감되어 가고 있다”며 “2019년에도 안심하고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사 전 직원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커버] 남·북·미 3자 회담 북핵 실마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한미 정상회담으로 북핵문제 해결이 계기를 마련해 보려던 문재인 정부의 중재외교가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특사 파견 및 한미정상회담 제의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아 도돌이표처럼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가시적 성과 없었던 한미정상회담 지난 11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이 없었다. 또한 일치된 의견보다는 오히려 이견을 노출하는 모양새를 보여주기도 했다. 오히려 국민들에게는 ‘태극기 논란’이 더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커버] 남·북·미 3자 회담 북핵 실마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한미 정상회담으로 북핵문제 해결이 계기를 마련해 보려던 문재인 정부의 중재외교가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특사 파견 및 한미정상회담 제의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아 도돌이표처럼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가시적 성과 없었던 한미정상회담 지난 11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이 없었다. 또한 일치된 의견보다는 오히려 이견을 노출하는 모양새를 보여주기도 했다. 오히려 국민들에게는 ‘태극기 논란’이 더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이화순의 아트& 컬처] 크리스티 최고가 기록한 거장 ‘데이비드 호크니’ 국내 첫 개인전
[이화순의 아트&컬처]탕! 탕! 탕! 낙찰가 9030만 달러(한화 1019억원)! 지난해 11월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생존 작가 최고가 경매작품이 경신됐다. 영국 출신의 데이비드 호크니(82)의 '예술가의 초상(Portrait of an Artist, 1972년 작)'이었다. 응찰자는 전화로 참여해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전세계 미술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이 작품은 수영장에서 수영하는 남자를 빨간 재킷의 또다른 남자가 수영장 밖에서 응시하는 장면을 그린 것이다. 호크니는 그의 작업실 바닥에서 발견한 두 개의 사진에서 모티브를 얻어 이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그림 속 빨간 재킷의 남자는 호크니와 스승과 제자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한 열한 살 연하 동성 연인인 피터 슐레진저로 알려졌으며 그림이 완성되기 1년 전 호크니와 슐레진저는 결별했다. 새로운 것이 아니면 인정받기 어려운 미술계에서 호크니는 ‘그림’으로 승부해온 작가다. 8월4일까지 서울 중구 덕수궁길 61에 위치한 서울시립미술관을 찾으면 호크니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서울시립미술관이 영국 테이트미술관과 공동기획으로 ‘데이비드 호크니’전을 연 것이다. 국내 첫 대규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