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4.22 (월)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5.5℃
  • 연무서울 16.4℃
  • 맑음대전 16.9℃
  • 연무대구 17.0℃
  • 맑음울산 17.7℃
  • 맑음광주 19.1℃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18.8℃
  • 맑음강화 15.3℃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7.0℃
  • 맑음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경제

샤오미 무선충전패드 출시…충전 타입에 상관없이 폰 충전 가능해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최근 새 스마트폰을 구매한 A씨는 적지 않은 불편을 겪었다. 기존에 사용하던 스마트폰의 충전타입이 5pin이었던데 반해 구매한 스마트폰은 C-Type이었기 때문에 집과 직장에서 사용하던 스마트폰 충전선을 모두 교체해야 했기 때문이다.


현재 시장에 판매하고 있는 스마트폰의 충전타입은 크게 5pin, 8pin, C-Type 등 세가지로 나뉘어 진다. 짧게는 몇 개월 길게는 2년에 한번씩 스마트폰을 교체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소비자들은 충전타입이 통일되지 않은 상황에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샤오미 무선충전패드는 기존의 무선충전을 지원하는 모든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QC3.0을 지원하기 때문에 바쁜 현대인들에게 안성맞춤이라고 관계자는 말했다.


또한, 메탈 재질의 바디와 심플한 디자인으로 어떠한 인테리어에도 어울리는 인테리어 소품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고 한다.


샤오미의 공식총판 ㈜여우미의 관계자는 “기존의 충전 케이블보다 더욱 간편하고 편리한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많은 소비자들의 구매가 예상되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국내 출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커버] 남·북·미 3자 회담 북핵 실마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한미 정상회담으로 북핵문제 해결이 계기를 마련해 보려던 문재인 정부의 중재외교가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특사 파견 및 한미정상회담 제의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아 도돌이표처럼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가시적 성과 없었던 한미정상회담 지난 11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이 없었다. 또한 일치된 의견보다는 오히려 이견을 노출하는 모양새를 보여주기도 했다. 오히려 국민들에게는 ‘태극기 논란’이 더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커버] 남·북·미 3자 회담 북핵 실마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한미 정상회담으로 북핵문제 해결이 계기를 마련해 보려던 문재인 정부의 중재외교가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특사 파견 및 한미정상회담 제의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아 도돌이표처럼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가시적 성과 없었던 한미정상회담 지난 11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이 없었다. 또한 일치된 의견보다는 오히려 이견을 노출하는 모양새를 보여주기도 했다. 오히려 국민들에게는 ‘태극기 논란’이 더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이화순의 아트& 컬처] 크리스티 최고가 기록한 거장 ‘데이비드 호크니’ 국내 첫 개인전
[이화순의 아트&컬처]탕! 탕! 탕! 낙찰가 9030만 달러(한화 1019억원)! 지난해 11월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생존 작가 최고가 경매작품이 경신됐다. 영국 출신의 데이비드 호크니(82)의 '예술가의 초상(Portrait of an Artist, 1972년 작)'이었다. 응찰자는 전화로 참여해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전세계 미술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이 작품은 수영장에서 수영하는 남자를 빨간 재킷의 또다른 남자가 수영장 밖에서 응시하는 장면을 그린 것이다. 호크니는 그의 작업실 바닥에서 발견한 두 개의 사진에서 모티브를 얻어 이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그림 속 빨간 재킷의 남자는 호크니와 스승과 제자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한 열한 살 연하 동성 연인인 피터 슐레진저로 알려졌으며 그림이 완성되기 1년 전 호크니와 슐레진저는 결별했다. 새로운 것이 아니면 인정받기 어려운 미술계에서 호크니는 ‘그림’으로 승부해온 작가다. 8월4일까지 서울 중구 덕수궁길 61에 위치한 서울시립미술관을 찾으면 호크니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서울시립미술관이 영국 테이트미술관과 공동기획으로 ‘데이비드 호크니’전을 연 것이다. 국내 첫 대규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