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조금서울 21.9℃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0.6℃
  • 구름많음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3.7℃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

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 창립식 및 미 허드슨연구소 아서 허먼 박사 초청 특별대담 성황리 마쳐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 공동대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과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 공동대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회 융합혁신경제포럼이 공동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전자자통신연구원,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국가보안기술연구소, 고등과학원, 한국IT융합연구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공동주관하는 ‘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 창립식 및 美 허드슨연구소 허먼 박사 초청 특별대담’이 17일 월요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은 공공기관과 산·학·연을 중심으로 운영위원회와 연구개발, 인력양성, 산업기반, 입법 4개 분과 전문위원회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창립식 이후에는 국회․정부․산업계․학계가 머리를 맞대어 미래 산업의 핵심 기반기술인 양자정보통신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각국 주요 정책과 기술 동향을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입법에 나설 예정이다. 

김성태 의원은 “국회 양자정보통신 포럼은 양자정보통신 산업 발전을 견인할 거버넌스를 마련하고, 국제적 협력체계를 출범하는 또 다른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양자 분야에서 민간이 잘할 수 있는 것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며, 산‧학‧연‧관 협력 체계를 구성해 양자 분야 입법 방향과 양자기술 상용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포럼 창립 이후 양자 분야에서도 우리나라가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기술 수준을 확보하고, 표준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조만간 ‘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겠다”고 강조했다. 

변재일 의원은 “비록 우리나라의 양자정보통신 기술개발이 다소 늦었지만 연구개발, 인력 및 산업기반 조성을 위한 정부와 업계, 학계의 협력이 이루어진다면 안정적인 투자 환경이 마련될 것"이라며, "양자정보통신포럼 활동이 선진국과의 기술 격차를 줄이고 나아가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정부는 미래정보통신산업의 핵심 기반기술인 양자정보통신을 중장기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하여 진흥 종합계획 수립을 자체적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민간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방법으로 금번 포럼에 참여하는 기업·대학·연구소의 다양한 전문가 의견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양자보안 발전을 위한 국회와 기업의 노력은 정보통신 인프라가 고도화되며 보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세계의 모범이 될 것"이며 "SK텔레콤도 양자정보통신포럼의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립식에는 미 허드슨연구소 아서 허먼 박사가 초청 특별강연 및 대담과 SK텔레콤 양자분야 전시가 진행됐다. 강연자인 아서 허먼 박사는 美 허드슨 연구소에서 기술, 안보, 국방전략, 경제 분야 선임연구원이자 QAI(Quantum Alliance Initiative, 퀀텀얼라이언스 이니셔티브) 의장을 역임중이다. 이날 강연에서 허먼 박사는 ▲허드슨 연구소가 양자기술에 관심을 갖게된 배경 ▲미국 정부 양자지원법 제정 과정 ▲QAI(Quantum Alliance Initiative, 퀀텀얼라이언스 이니셔티브) 출범 배경과 역할 등에 대해 언급했다.

SK텔레콤은 ▲양자 암호 기술에 대한 개념 소개 ▲5G 커넥티드 카(5G Connected Car) ▲5G 커넥티드 팩토리(5G Connected Factory) ▲양자보안 게이트웨이(V2X Secure Gateway) ▲단일 광자 라이다(LiDAR·Light Detection And Ranging) 등을 전시했다. 

이외에도 국회 및 미 허드슨연구소 간 양자정보통신 분야 MOU를 체결하고, 공동대표인 김성태 의원과 아서 허먼 박사,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이 함께하는 특별대담을 진행했다. 

창립식에는 포럼 공동대표인 김성태 의원, 변재일 의원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석제범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장, 박상열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 조현숙 국가보안기술연구소장, 박진호 한국IT융합연구원장, 박재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장 등 중앙정부와 산업계, 양자정보통신분야 교수 및 연구자, ICT 전문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 창립식 및 미 허드슨연구소 아서 허먼 박사 초청 특별대담 성황리 마쳐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 공동대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과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 공동대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회 융합혁신경제포럼이 공동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전자자통신연구원,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국가보안기술연구소, 고등과학원, 한국IT융합연구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공동주관하는 ‘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 창립식 및 美 허드슨연구소 허먼 박사 초청 특별대담’이 17일 월요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국회 양자정보통신포럼은 공공기관과 산·학·연을 중심으로 운영위원회와 연구개발, 인력양성, 산업기반, 입법 4개 분과 전문위원회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창립식 이후에는 국회․정부․산업계․학계가 머리를 맞대어 미래 산업의 핵심 기반기술인 양자정보통신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각국 주요 정책과 기술 동향을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입법에 나설 예정이다. 김성태 의원은 “국회 양자정보통신 포럼은 양자정보통신 산업 발전을 견인할 거버넌스를 마련하고


한전, 고성 산불 피해보상 9월 중 보상 나설 것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17일 "강원 고성지역 산불 피해에 대해 정확한 보상금액을 산정하는 대로 오는 9월 중 보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오후 전남 나주 빛가람동 한국전력 본사에서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 7명에게 현안보고를 하는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사장은 "강원 산불 피해지역에 상생협력 기부금, 직원 성금을 비롯해 특별재난지역 전기요금 감면 등 다양한 피해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지난달 2일 고성·속초 현장 피해지원 대책반을 구성,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수사기관에서 과실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하지만, 일단 고성군 비상대책위원회와 협약을 맺어 산불 피해 사실에 대한 조사와 손해사정에 착수했다. 지난달 31일 산불피해에 대한 실사와 손해사정을 위해 23억원을 들여 용역계약을 맺었다. 오는 9월을 목표로 보상을 마칠 계획이다"고 밝혔다.이어 "속초도 실사 협약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보상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배전설비 운영 보완대책 수립도 준비하고 있다. 산불 당시 풍속이 초속 43m여서 설비에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