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8.10 (금)

  • 맑음동두천 34.8℃
  • 구름조금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34.8℃
  • 구름많음대전 35.8℃
  • 흐림대구 27.2℃
  • 흐림울산 26.3℃
  • 구름조금광주 35.3℃
  • 흐림부산 27.3℃
  • 맑음고창 33.1℃
  • 구름조금제주 31.7℃
  • 맑음강화 32.8℃
  • 구름많음보은 33.1℃
  • 구름조금금산 33.4℃
  • 구름많음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사회

대한민국브랜드協, 유엔평화유지군 ‘동명부대’ 위문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대한민국브랜드협회는 지난 7일 레바논으로 떠나는 동명부대를 위문 방문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번 대한민국브랜드협회가 주최한 이번 기부행사는 소속 회원사인 브라운돈까스, 에어비전,  맨하탄어학원, 진여수워터테라피, 인천대학교 등이 후원금 및 후원물품을 전달하는 등 성대히 치러졌다.

동명부대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모델이 된 부대로 2007년 6월 창설된 부대다. 대한민국의 다섯 번째 유엔평화유지군 임무를 수행 중에 있다. 현재 20진까지 파병됐고, 오는 21일, 동명부대 21진이 출국한다. 

협회의 조세현 이사장은 “레바논에서 대한민국의 브랜드를 높이고 있는 동명부대 장병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귀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레바논 평화유지단 준비단장 구석모 대령은 “군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관심에 감사드린다. 동명부대 21진 장병들의 사기진작에 큰 도움이 되었다”며 “모든 장병이 건강한 모습으로 대한민국 브랜드를 높이고 오겠다”고 화답했다.



[인터뷰] “아동에 대한 특별 배려가 은수미표 복지”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80년대, 독재에 항거하던 젊은 청춘들의 죽음이 일상의 삶과 어우러져 있어 삶과 죽음의 경계조차 모호하던 그 시절을 살아냈던 것이 지금의 삶에도 지속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회고하는 은수미 시장을 9일 성남시청 시장실에서 만났다. 자신의 삶에 대해 감사하면서도 역설적이게도 “우리의 어린이들은 나의 삶과는 달리 굴곡지지 않은 삶을 살기를 바란다“는 은 시장의 발언은 어떤 배경을 통해 나왔을까. 그의 삶과 철학속으로 들어가봤다.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이다. - 인생 역정에서 언제가 가장 기뻤고 언제가 가장 슬펐나. 나는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한다. 학교에서도 사회에서도 분신과 추락사 등의 죽음이 항상 가까이 있었던 80년대를 살아오면서, 시대에 맞서 정면도전을 했기 때문에 굴곡도 많이 겪은 삶이었다. 스스로도 죽을 고비를 넘겼지만 살아났고 그리고 기회가 주어졌고 지금도 도전할 수 있고 심지어는 세상을 바꾸고 싶은 꿈을 지금도 꾸고 있을 수 있는 건, 전적으로 내가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나의 삶 전체에 대해서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어떤 시점이 제일 기뻤냐고 묻는다면 내가 35살

[인터뷰] “아동에 대한 특별 배려가 은수미표 복지”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80년대, 독재에 항거하던 젊은 청춘들의 죽음이 일상의 삶과 어우러져 있어 삶과 죽음의 경계조차 모호하던 그 시절을 살아냈던 것이 지금의 삶에도 지속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회고하는 은수미 시장을 9일 성남시청 시장실에서 만났다. 자신의 삶에 대해 감사하면서도 역설적이게도 “우리의 어린이들은 나의 삶과는 달리 굴곡지지 않은 삶을 살기를 바란다“는 은 시장의 발언은 어떤 배경을 통해 나왔을까. 그의 삶과 철학속으로 들어가봤다.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이다. - 인생 역정에서 언제가 가장 기뻤고 언제가 가장 슬펐나. 나는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한다. 학교에서도 사회에서도 분신과 추락사 등의 죽음이 항상 가까이 있었던 80년대를 살아오면서, 시대에 맞서 정면도전을 했기 때문에 굴곡도 많이 겪은 삶이었다. 스스로도 죽을 고비를 넘겼지만 살아났고 그리고 기회가 주어졌고 지금도 도전할 수 있고 심지어는 세상을 바꾸고 싶은 꿈을 지금도 꾸고 있을 수 있는 건, 전적으로 내가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나의 삶 전체에 대해서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어떤 시점이 제일 기뻤냐고 묻는다면 내가 35살

광동제약, 제6회 청소년 DMZ 평화생명캠프 성료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광동제약은 4일부터 7일까지 3박 4일간 ‘광동제약 삼다수와 함께하는 제6회 청소년 DMZ 평화생명캠프’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제주지역 고등학생 35명을 대상으로 휴전선 인근을 비롯한 강원도 파주, 화천, 인제 지역에서 진행됐다. 참가자는 제3땅굴, 한국DMZ평화생명동산, 대암산 용늪, 판문점, 오두산전망대 등을 탐방하며 분단의 역사를 되돌아 보고 평화와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는 시간을 가졌다. 교육 프로그램은 DMZ 내의 다양한 문화 유적과 생물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향후 평화와 생명, DMZ의 보전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볼 수 있는 강의와 체험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우리도 평화를 이야기하자’ 프로그램에서는 학생들의 신선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학생들은 최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과 통일 시대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캠프에 참가한 한 학생은 “여름방학을 맞아 친구들과 함께 직접 체험하며 배운 내용을 잊을 수 없을 것 같다”며, “분단의 아픔과 더불어 평화에 대한 희망, 생명의 소중함을 인식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이 캠프는 우리 국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