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21 (수)

  • 흐림동두천 4.7℃
  • 흐림강릉 9.3℃
  • 박무서울 6.4℃
  • 흐림대전 3.4℃
  • 구름조금대구 0.5℃
  • 구름많음울산 5.3℃
  • 연무광주 5.0℃
  • 구름많음부산 8.2℃
  • 흐림고창 3.1℃
  • 흐림제주 12.2℃
  • 흐림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4.3℃
  • 구름많음경주시 -0.1℃
  • 구름많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경제

셀트리온 “서정진 폭언ㆍ외모 비하 안했다” …대한항공 ‘조사착수’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셀트리온이 서정진 회장의 기내 ‘갑질’ 의혹 건 대한 입장을 밝혔다.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긴 했지만, 폭언 등은 없었다는 전언이다. 대한항공 측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내부보고서 유출 과정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기내 내부보고서는 개인정보 사항과 밀접하기 때문이다.

20일 JTBC뉴스룸은 서정진 회장이 지난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인천으로 오는 대한항공 여객기 일등석에 탑승한 뒤 이코노미석에 탄 직원들을 일등석 전용 바(bar)로 불렀지만, 여객기 사무장이 이코노미석 승객은 바에 들어갈 수 없다고 제지하자 여승무원에 대한 외모 비하 발언 등 막말과 보복성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이 이코노미석에 탑승한 3명의 직원과 이코노미석 근처 키친복도에서 티타임을 가졌고, 직원들과 일등석 승객 전용 칵테일 라운지로 이동했지만, ‘규정 위반’이라는 사무장의 제지를 받고 바로 칵테일 라운지에서 퇴장했다고 반박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직원들과 칵테일 라운지에서 대화의 시간을 갖는 것이 컴플레인을 받을 만큼의 규정 위반은 아닌 것 같다는 취지의 뜻을 사무장에게 전달했으며, 사무장은 이런 행위는 항공사 규정위반임을 밝혔다. 서로의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으나, 보도된 승무원 리포트 내용과 다르게 폭언이나 막말, 비속어 사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고의로 라면을 수차례 주문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서 회장은 저녁 식사대용으로 라면을 한 차례 주문했으며, 취식 시 덜 익었음을 표현했고, 주변에서 이를 들은 승무원이 먼저 재 조리 제공을 제안하여 한 차례 다시 라면을 제공받았다. 이후 재주문 요청은 없었다”고 보도내용의 잘못된 부분을 지적했다.

셀트리온은 이어 “서 회장이 승무원 외모 비하 발언 등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보도 내용 역시 본인이나 동승했던 직원들과 확인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서정진 회장도 “항공사의 규정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사려깊지 못한 부분에 있어서는 향후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더욱 배려심 있고 조심스러운 언행을 실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의혹과 관련해 대한항공도 내부 조사에 착수했다. 서정진 회장의 갑질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보다 ‘내부보고서가 실제 유출됐는지’ 여부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내부보고서는 외부로 유출될 수 없다”며 “개인정보와 관련된 사안이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셀트리온 “서정진 폭언ㆍ외모 비하 안했다” …대한항공 ‘조사착수’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셀트리온이 서정진 회장의 기내 ‘갑질’ 의혹 건 대한 입장을 밝혔다.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긴 했지만, 폭언 등은 없었다는 전언이다. 대한항공 측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내부보고서 유출 과정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기내 내부보고서는 개인정보 사항과 밀접하기 때문이다. 20일 JTBC뉴스룸은 서정진 회장이 지난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인천으로 오는 대한항공 여객기 일등석에 탑승한 뒤 이코노미석에 탄 직원들을 일등석 전용 바(bar)로 불렀지만, 여객기 사무장이 이코노미석 승객은 바에 들어갈 수 없다고 제지하자 여승무원에 대한 외모 비하 발언 등 막말과 보복성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이 이코노미석에 탑승한 3명의 직원과 이코노미석 근처 키친복도에서 티타임을 가졌고, 직원들과 일등석 승객 전용 칵테일 라운지로 이동했지만, ‘규정 위반’이라는 사무장의 제지를 받고 바로 칵테일 라운지에서 퇴장했다고 반박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직원들과 칵테일 라운지에서 대화의 시간을 갖는 것이 컴플레인을 받을 만큼의 규정 위반은 아닌 것 같다는 취지의 뜻을 사무장에게 전달했으며, 사무장은


셀트리온 “서정진 폭언ㆍ외모 비하 안했다” …대한항공 ‘조사착수’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셀트리온이 서정진 회장의 기내 ‘갑질’ 의혹 건 대한 입장을 밝혔다.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긴 했지만, 폭언 등은 없었다는 전언이다. 대한항공 측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내부보고서 유출 과정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기내 내부보고서는 개인정보 사항과 밀접하기 때문이다. 20일 JTBC뉴스룸은 서정진 회장이 지난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인천으로 오는 대한항공 여객기 일등석에 탑승한 뒤 이코노미석에 탄 직원들을 일등석 전용 바(bar)로 불렀지만, 여객기 사무장이 이코노미석 승객은 바에 들어갈 수 없다고 제지하자 여승무원에 대한 외모 비하 발언 등 막말과 보복성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이 이코노미석에 탑승한 3명의 직원과 이코노미석 근처 키친복도에서 티타임을 가졌고, 직원들과 일등석 승객 전용 칵테일 라운지로 이동했지만, ‘규정 위반’이라는 사무장의 제지를 받고 바로 칵테일 라운지에서 퇴장했다고 반박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직원들과 칵테일 라운지에서 대화의 시간을 갖는 것이 컴플레인을 받을 만큼의 규정 위반은 아닌 것 같다는 취지의 뜻을 사무장에게 전달했으며, 사무장은


국내 최대 공예 축제, 2018 공예트렌드페어 개최
[시사뉴스 이화순 기자] 국내 최대의 공예 축제인 ‘2018공예트렌드페어’가22일부터 25일까지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진흥원)이 주관하는 제13회 행사로,공예 전문 박람회이자 공예 유통·사업을 위해 마련된 장이다. 올해는 국내외 8개국을 대표하는 공예작가 1600여 명과 300여 개의 공예 기업 및 갤러리가 참여한다. 행사장은 ‘프리미엄’, ‘산업’, ‘인큐베이팅’ 등 총 3개 구역으로 나뉘고, 구역에 따라 주제관, 창작공방관, 해외관, 쇼케이스관, 대학관 등으로 구성해 총 653개의 부스가 설치된다. 내년 ‘밀라노 디자인위크’ 한국관을 미리 볼 수 있는 주제관 올해 주제관에서는 내년 4월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에 열리는 ‘한국 공예의 법고창신(法古創新)전’을 미리 선보인다. 정구호 예술감독은 ‘묵묵하고 먹먹하다’를 주제로 우리 공예 작품을 전통 수묵화적 기법으로 해석한 기획 전시를 연출했다. 먹의 정직함과 단호함, 형상의 명료함과 아름다움, 재료의 다양한 해석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한국 공예의 진면목을 알린다. ‘쇼케이스관’에서는 ‘지극히 사적이고 지극히 아름다운 내 삶의 도

[인문학칼럼] 자기가 뿌린 씨앗은 자기가 거두는 법이다!
너에게서 출발한 것은 다시 너에게로 돌아간다. (出乎爾者, 反乎爾者也. - 맹자편, 양해왕 하) ‘이열치열(以熱治熱)’이란 말의 유래는 한방의에서 감기 등으로 신열이 있을 때 취한제(取汗劑)를 쓴다거나, 한여름 더위에 뜨거운 차를 마셔서 더위를 물리친다거나, 힘은 힘으로써 물리친다는 따위에 흔히 쓰이는 표현입니다. 하지만 부정적인 표현으로 변형(變形)이 되면, 내가 당한 것은 꼭 되돌려 줘야만 직성(直星)이 풀리는 여유 없는 심보를 일컫는 말이기도 하지요. 입장을 바꿔서 얘기해 보겠습니다. 만약에 내가 무심코 던진 말이나 행동에서 타인의 응분(應分)을 사거나 큰 실례를 저질렀다고 가정했을 때, 그 당사자의 심정은 과연 어떠한 마음일까요? 여기서 항상 우리는 ‘역지사지(易地思之)의 마음’으로 실생활에 적용하는 자세를 가져야만 합니다. 문구를 해석해보면, 증자는 “네가 한 언행은 네게로 돌아간다. 즉 선에는 선이 돌아오고, 악에는 악이 돌아온다”라고 말했던 것이지요. 실로 ‘인과응보(因果應報)적인 삶의 전형적인 형태’로 보입니다. 즉, 이는 ‘노(魯)나라와의 싸움에서 추(鄒)나라 군대의 장교가 33명이나 전사했는데, 그 부하인 백성의 군대는 한 사람도 죽지 않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