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7.0℃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1.2℃
  • 맑음제주 7.0℃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사회

[인터뷰] 알렉스 김이 말하는 행복② 공감의 기쁨 [최태원의 행복경영 & Alex Kim의 아이처럼 행복하라 中]

‘감성을 기계로 훔치는 이모셔니스트’, 알렉스 김
“행복은 휴머니즘, 바로 사람”
“언어보다 중요한 건 교감”
“관심은 소통으로, 공감 속에서 행복을 찾는다”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행복(幸福)이란 무엇일까?

 

선뜻 대답하기 어렵다.

 

행복의 사전적 정의는 복된 운수, 생활에서 느끼는 충분한 만족과 기쁨의 흐뭇한 감정이다.

 

짧은 한 줄에 불과하지만 과연 우리는 행복을 알고 있을까?

 

우리는 정말 행복한 걸까?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행복을 찾아 나섰다.

 

새해엔 우리 모두가 행복해지기를 바라며.

 

<글 싣는 순서>

Chapter 1. 순간의 감정을 기억하라

Chapter 2. 공감의 기쁨

Chapter 3. 돈이 행복의 척도는 아니다

Chapter 4. 멀리서 찾지 마라. 주머니 속에도 행복은 있다

Chapter 5. 아이처럼 행복하라


 

 

Chapter 2. 공감의 기쁨

 

#3. 소통은 언어에서 출발하지 않는다.

 

외국어요? 지금은 어느 정도 알아듣고, 기본적인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됐어요.

 

하지만 언어를 배우려고 따로 노력하진 않았어요.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탔을 때였어요.

 

시간에 쫓기다 헐레벌떡 열차에 올랐습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옆 자리를 돌아봤는데, 정말 무서운 인상의 러시안 아주머니가 계셨죠.

 

스키스키스키

 

러시아 특유의 강한 악센트로 쏘아대듯 말씀하시는 데 사실 너무 무섭더군요.

 

저는 러시아어를 못했고, 그분은 한국어는커녕 영어도 못하셔서, 첫날 내내 혼나는 기분으로 여행했습니다.

 

다음 날, 눈을 떴을 때 아주 머니가 요리를 해주시더군요.

 

그리고 수시로 바나나와 홍차를 권해주시고.

 

제가 잘 땐, 슬며시 이불도 덮어주셨죠.

 

짧은 시간 정차할 땐 열차를 놓칠세라 손 꼭 붙잡고, 같이 식료품가게를 뛰어갔다 오기도 했어요.

 

서로 직접적인 대화는 나눌 수 없었지만 엄마 같은 느낌을 받았죠.

 

서로 장난도 치고 토닥거리기도 하고, 즐겁게 열차여행을 즐겼습니다.

 

하지만 종착역인 모스크바 도착 두세 시간을 앞두고는 이상하게 서로 눈을 안 쳐다보려고 했어요.

 

어색한 침묵이 흐르고 함께 모스크바역 광장에 올라섰죠.

 

이별의 순간을 직감한 순간 그분이 절 안아 주시더라고요.

 

“You are my son!”

 

함박눈이 펑펑 쏟아지던 그날 밤, 어색한 영어 발음 한마디에 뜨거운 눈물이 흘렀습니다.

 

언어보다 중요한 건 교감이란 걸 그때 느꼈습니다.

 



#4. 공감의 시작은 관심

 

1년 동안 <MBC스포츠플러스>와 협업으로 프로야구를 촬영한 적 있었습니다.

 

전 야구를 잘 알지도 못 했고, 전문 스포츠 취재기자도 아니었습니다.

 

야구 중계할 땐 수억에서 수십억 원하는 고가의 장비들을 사용하지만 제게 주어진 건 카메라 한 대 였죠.

 

그럼 난 어떤 사진을 찍어야 할까?’

 

고민을 하다가 사람을 찍기로 했습니다.

 

모두가 야구를 찍고 있을 때 전 야구 하는 사람을 찍은 거죠.

 

홈런이 나와 모든 관중이 환호하고 타자에 열광할 때, 전 홈런을 맞은 투수의 심정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공감은 어렵지 않아요.

 

무뚝뚝한 러시안 아주머니도, 홈런 맞은 투수에게도. 관심을 갖고 그의 감정에 귀 기울이면 자연스럽게 따라올 거에요.

 

관심은 소통으로 이어지고 그 안에서 행복도 찾을 수 있는 거죠.

 

 


<Chapter 3. 돈이 행복의 척도는 아니다>에서 계속

 

관련기사 [인터뷰] 알렉스 김이 말하는 행복순간의 감정을 기억하라 [최태원의 행복경영 & Alex Kim의 아이처럼 행복하라 ]








커버&이슈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정치

더보기
메르스 땐 틀렸고 지금은 괜찮다? [문재인정부의 이중성, 반성 없이 코로나19 ‘심각’ 격상]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정부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코로나19 관련 범정부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위기 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 대응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늦은 감은 있지만 전국 확산이 본격화됨에 따라 속도감 있는 대처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총 4단계로 나뉜다. ‘심각’은 최고 수준의 경보 단계로,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끌었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국무총리 주관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이관된다. 정부는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고, 같은 달 27일 위기 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끌어올린 바 있다. 당초 정부는 ‘심각’ 단계 격상을 두고 신중론을 보여 왔다. 전국단위 전파가 초기 단계인 데다 그 원인이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어 통제가 가능하다는 계산에서였다. 하지만 이젠 상황이 달라졌다고 판단한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늘고 있고,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통제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

경제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사회

더보기
코로나19 확진 개봉동 여행가이드 조씨 '동선 재구성'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서울 구로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개봉동 아파트에 거주하는 41세 조모 씨다. 여행가이드인 조씨는 8∼16일 경북 의성, 안동, 영주의 성지순례 여행객들과 이스라엘을 다녀왔다. 구로구는 여행객 중 의성군에서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조씨가 접촉자로 의심돼 검체를 조사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됐다. 조씨는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구는 조씨 거주지 주변을 방역하고 동거인(처남) 1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 동거인에 대한 검체 조사를 의뢰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하지만 동거인은 앞으로 14일간 자가격리를 유지해야 한다. 구로구는 동거인의 상태를 면밀히 살펴볼 방침이다. 14일간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도 다시 검체를 조사한 후 음성 판정이 나와야 격리가 해제된다. 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구는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위기 대응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했다. 확진자 거주지 인근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임시 휴원됐다. 이미 휴관 중인 복지관, 자치회관, 체육시설, 도서관 등 공공시설의 휴관도 연장된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도 강화된다. 이날 오전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