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1℃
  • 맑음강릉 30.4℃
  • 연무서울 25.0℃
  • 맑음대전 27.5℃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8.7℃
  • 구름조금광주 28.0℃
  • 연무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24.0℃
  • 흐림강화 18.3℃
  • 맑음보은 27.3℃
  • 맑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32.2℃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회

[인터뷰] 알렉스 김이 말하는 행복③ 돈이 행복의 척도는 아니다 [최태원의 행복경영 & Alex Kim의 아이처럼 행복하라 中]

‘감성을 기계로 훔치는 이모셔니스트’, 알렉스 김
“행복은 휴머니즘, 바로 사람”
“돈이 행복의 척도는 아니다. 의지만 있다면 꿈을 실현할 수 있다”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행복(幸福)이란 무엇일까?

 

선뜻 대답하기 어렵다.

 

행복의 사전적 정의는 복된 운수, 생활에서 느끼는 충분한 만족과 기쁨의 흐뭇한 감정이다.

 

짧은 한 줄에 불과하지만 과연 우리는 행복을 알고 있을까?

 

우리는 정말 행복한 걸까?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행복을 찾아 나섰다.

 

새해엔 우리 모두가 행복해지기를 바라며.

 

<글 싣는 순서>

Chapter 1. 순간의 감정을 기억하라

Chapter 2. 공감의 기쁨

Chapter 3. 돈이 행복의 척도는 아니다

Chapter 4. 멀리서 찾지 마라. 주머니 속에도 행복은 있다

Chapter 5. 아이처럼 행복하라


 

 

Chapter 3. 돈이 행복의 척도는 아니다

 

#5. 목숨을 건 사진 한 장

 

히말라야 등정할 때의 일입니다.

 

크레바스(crevasse; 죽음의 틈, 빙하 표면에 생긴 깊은 균열) 구간을 통과하기 위해 새벽 일찍 출발했습니다.

 

해가 떠서 빙하가 녹기 시작하면 위험할 수 있으니까요.

 

로프로 서로의 몸을 고정해서 지나가고 있었는데, 멀리서 해가 떠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동료애와 대자연의 신비.

 

그 순간 너무 아름다운 거예요.

 

무작정 반대방향으로 달렸습니다.

 

7,100m가 넘는 산과 동료들을 하나의 구도에 담기 위해선 상당한 거리가 필요했거든요.

 

근데 셔터를 누르는 순간 아차!’ 했습니다.

 

사진을 찍기 위해 달려온 그 길 군데 군데엔 크레바스가 있었거든요.

 

처음부터 위험하단 생각이 앞섰으면 그 사진을 찍진 못했겠죠.

 

인생을 살다보면 힘든 일도 슬플 일도 참 많을 거에요.

 

하지만 그때마다 지레 겁먹고 피한다면, 정작 내가 바라온 삶과 행복은 찾지 못할 것 같아요.


 


#6. 돈이 많아야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사람들은 제가 돈이 많은 줄 알아요.

 

세계 각국을 돌아다니고, 좋은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학교도 지으니까요.

 

하지만 저 아직도 월셋집에 살아요.

 

다음 달 월세도 못 내는데 학교에 돈 보내준 적도 많아요.

 

초반 3년은 옷도 마음대로 못 사 입었어요.

 

파키스탄에 한번 가면 1,000만 원은 들죠.

 

부모님이 유산으로 해주신 보험금까지 깨서 간 적도 있어요.

 

처음 배낭여행을 시작할 땐 방학 내내 해난구조요원 아르바이트를 해서 번 돈으로 시작했습니다.

 

의지만 있다면 꿈을 실현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Chapter 4. 멀리서 찾지 마라. 주머니 속에도 행복은 있다>에서 계속


 


관련기사

[인터뷰] 알렉스 김이 말하는 행복순간의 감정을 기억하라 [최태원의 행복경영 & Alex Kim의 아이처럼 행복하라 ]

[인터뷰] 알렉스 김이 말하는 행복공감의 기쁨 [최태원의 행복경영 & Alex Kim의 아이처럼 행복하라 ]










정치

더보기
유승민 "대선이 마지막 정치적 도전...내년 대선 후보 경선 준비"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선 출마 의지를 밝히며, 마지막 도전임을 피력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3일 팬클럽 '유심초'에서 올린 영상 인터뷰를 통해 "보수 정당에 들어와서 보수 정치를 바꾸고픈 욕구를 상당히 정치 초반에 많이 느꼈다"며 "그것을 제 나름대로는 실천해보려고 한 세월"이었다고 회고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정계를 은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내년에 대선 후보 경선을 해야 한다. 1년10개월 후 대선이 남아 있다. 그것이 제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국회의원을 그만두고 이제 남은 한 가지, 저의 정치적 도전, 그것만을 향해 나아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나가면서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유 전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제가 '여당' 안에 거의 몇 안 되는 '야당'이었지만 그때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조금 더 잘하도록 더 치열하게 저항하고 투쟁했어야 한 것 아니냐 하는 후회가 든다"고 했다. 또 유 전 의원은 정치 인생에 가장 기억 남는 사건으로 지난 2011년 전당대회를 꼽았다. 유 전 의원은 "이대로 가다가는 보수가 망하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