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3.1℃
  • 흐림서울 12.9℃
  • 안개대전 13.0℃
  • 흐림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3.2℃
  • 흐림부산 16.4℃
  • 흐림고창 12.0℃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박웅준의 역사기행

잃어버린 제국, 가야를 찾아서 ③
가야땅에 펼쳐진 별무리 고령 지산동 고분군

[시사뉴스 박웅준 성보문화재연구위원] 고령에 도착하자 한참 온 비가 그치고 먹구름 사이로 해가 비추기 시작했다. 고분들은 산 위에 있었다. 비가 다시 오기 전에 고분군에 다녀와야겠다는 생각으로 발걸음을 서둘렀다. 아래선 몇 기만 보이던 고분들이 위로 가니 산 능선을 따라 끝없이 늘어서 있다. 오를수록 점점 더 거대한 봉분과 마주쳤고 뒤로는 고분의 행렬이 별처럼 늘어선다.

신라를 뛰어넘는 순장 규모
철갑기마무사의 나라 ‘대가야’

일연은 ‘삼국유사’에서 경주를 묘사할 때 절과 탑을 별과 기러기 무리로 비유해서 ‘사사성장 탑탑안행(寺寺星張 塔塔雁行)’이라고 했는데 이 광경이야 말로 ‘분분성장 총총안행(墳墳星張 塚塚雁行, 무덤이 하늘의 별처럼 펼쳐져 있고 기러기 떼처럼 줄지어 있는)’인 모습이었다.

고분군은 축구장 111개의 넓이(81만4816㎡)에 무려 800여기의 무덤이 확인되었다고 한다. 비교적 큰 봉분은 번호가 매겨져 72호 무덤까지 정해져 있고 가장 큰 무덤은 47호분으로 직경이 49m이다. 44호와 45호 무덤도 직경이 30m에 달하는 큰 무덤인데 이곳에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각각 36명, 15명의 순장묘가 발견되었다. 순장자들은 남녀 구분 없이 묘주를 둘러싼 형태이며 호위무사, 의례관련자, 시종 등 묘주를 생전에 모시던 사람들이다. 죽어서도 이들로부터 봉사를 받겠다는 의지가 매우 컸음을 알 수 있다. 

신라의 경우 순장자는 10명이 넘지 않는다. 무덤 옆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니 고령이 한눈에 보인다. 아래의 광경과 하늘과 맞닿아있는 무덤들을 번갈아 보면서 이들은 죽음과 삶을 구분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늘과 가까운 곳에서 자신이 통치하던 고령을 내려다보며 영원의 제국을 원했을 것이다.
고분군에서 내려온 후 여러 생각들로 머릿속이 복잡해졌다. 이들이 죽어서까지 지키려던 그들의 나라 ‘대가야’는 어떤 이유로 멸망했을까. 철기 문화를 바탕으로 강한 군사력과 경제력을 가졌던 가야. 답사 중 곳곳에 보이던 가야 철갑기마무사들의 강인한 이미지는 이들의 무덤과 조화를 이룬다. 무덤 속에서 발견한 화려한 부장품도 이들의 강성함을 웅변한다. 그러나 562년 신라군사 5000명이 고령을 침입해 오면서 대가야는 완전히 멸망하고 만다. ‘삼국사기’에서는 ‘뜻밖에 신라 군대가 갑자기 쳐들어오므로 너무 놀라서 막을 수가 없었다’라고 기록하는데 이 같은 역사적 사실이 답사를 통해 본 시각적 정보와 상치되어 당혹스러웠다.

신라의 국력성장이 가야의 멸망일까?
드러나는 의문들

역사학계에서는 이러한 가야의 멸망을 신라의 국력확대의 결과로 이야기하고 있다. 신라는 법흥왕 때 520년 율령을 반포하고 528년 불교를 공인하면서 중앙 집권화를 이루게 된다. 이후 적극적인 확장정책으로 한강유역을 백제로부터 빼앗아 주도권을 잡아간다. 금관가야는 532년 신라에 항복하면서 멸망하게 되는데 이에 위협을 느낀 대가야는 백제와 신라가 주도권을 놓고 벌인 관산성전투에서 백제를 도와 참전하지만 패하면서 내리막길을 걷는다. 금관가야를 잃은 후 나머지 지역도 북부의 대가야와 남쪽의 안라가야로 권력이 분산되는데 560년 안라국마저 신라에 병합이 되자 대가야는 여러 면에서 압박을 받아 국력이 쇠약해 졌고 그 와중에 신라의 급습을 받아 멸망했다는 것이다.

대가야를 비롯한 가야의 북부지역은 자체의 제철능력이나 안정적인 농경에 기반을 두고 있어서 다른 지역에 비해 독자적인 세력유지가 가능했다. 이런 이유로 백제와 신라 사이에서 비교적 오랫동안 체제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이다. 반면에 이렇게 오래 버틴 국가가 신라의 급습으로 허망하게 멸망한 것에는 고개가 갸웃거려진다. 더구나 신라의 급습 전 별다른 군사적 충돌이나 갈등이 없었고 쳐들어왔을 땐 어떠한 저항도 하지 않았다. 여기에는 국력이나 경제력과 별개로 작동한 어떤 이유를 찾아야 할 것 같다.

가실왕과 우륵 그리고 김유신, 가야내부의 사정

아마도 그 어떤 이유는 가야 내부에 있지 않을까. 우륵이 신라로 망명한 사건은 이런 면에서 의미심장하다. 우륵은 대가야 가실왕의 명을 받들어 중국 진(晉)의 악기인 쟁을 모방해 가야금을 만들고 12개의 악곡을 만들었는데 551년 제자 니문을 데리고 신라로 망명한다. 그의 음악을 진흥왕이 좋아하여 궁중음악으로 연주되고 국원(지금 충주)에 살게 된다. 우륵은 당대 최고의 음악가로 가야 왕실의 총애를 받은 대음악가가 신라로 도망간 것이다. 여기엔 가실왕의 사망으로 친신라계는 몰락하는데 이에 따른 우륵도 더 이상 중앙정계에 머물 수 없게 된 데에 따른 정치적 망명이라는 설이 있다. 그러나 당시 가야왕실의 상황을 알 수 있는 자료는 없고 가실왕의 생몰년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객관성을 띄기 어렵다.

그렇다면 우륵은 신라의 요구에 의해 간 것은 아닐까? 후대 황룡사 구층목탑을 건립할 때도 백제의 장인 아비지가 도와줬듯이 신라는 필요한 문물을 수입하는 데 적극적이었다. 또한 그의 망명을 언급한 삼국사기에서 투아(投我)라는 단어도 일반적으로 망명을 말하는 내투(來投)가 아닌 ‘우리에게 몸을 맡겼다’ 즉 자유로운 몸인 상태에서 선택에 의해 신라로 갔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는 설도 있다. 어찌됐든 우륵은 신라에 자신의 음악을 전수하는 데 거리낌이 없었고 신라는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 이는 대가야 내부적으로는 신라와 문화적 교류를 통해 문화적인 동질성이 추구되었음을 시사한다. 32호분에서 출토된 금관과 리움미술관의 고령 출토금관은 신라의 금관보다는 덜 화려하지만 출(出)자형 입식과 곡옥 그리고 만듦새는 분명 신라의 영향이 보이는 점에서도 추정할 수 있다. 왕의 권위를 상징하는 금관에서의 유사성은 외형을 넘어 정신적인 동질감도 추구도 있었을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이다.

이미 중국사서 삼국지 오환선비동이전에 변한(가야)은 진한(신라) 지역과 의복, 거처는 같고 언어와 법속이 서로 비슷한데 귀신에 제사지내는 것은 다르다고 기록하듯이, 가야는 백제나 고구려보다는 신라와 문화적으로 친밀했음은 사실이다. 그리고 신라는 정복한 금관가야 왕실과 동족의식을 숨기지 않았다. 금관가야를 정복한 후 마지막 왕인 구형왕과 그 후손들을 진골로 편입시키고 그의 막내아들인 김무력이 진흥왕을 도와 국토확장에 혁혁한 공을 세우도록 한다. 그의 손자인 김유신의 활약은 너무도 유명하다.

신라와 고구려에 낀 가야는 현재의 대한민국

조선의 지리서인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대가야국의 시조를 이진아시왕(伊珍阿豉王)이라고 하며 가야산신인 정견모주(正見母主)가 천신인 이비가지(夷毗訶之)와 감응하여 대가야왕 가야왕(大伽倻王) 뇌질주일(惱窒朱日, 이진아시왕)과 금관국왕(金官國王) 뇌질청예(惱窒靑裔) 두 사람을 낳았다고 기록한다. 이는 대가야의 유일한 건국신화로 논란은 있지만 이를 따른다면 대가야의 이진아시왕과 김수로왕은 형제인 것이다. 대가야국의 왕실도 이러한 인식이 있었을 지도 모른다. 가야라는 공동체에 속해 있으면서 신라에 한 다리를 걸쳐 있는 상황이 신라로 하여금 비교적 손쉽게 가야 지역을 차례차례 정복해 나가는 데 영향을 주지 않았을까.

신라와의 동질감이 양국 간의 병합을 매끄럽게 만들었다면 대가야 멸망의 보다 근본적인 원인은 가야의 여러 국이 통합되지 못한 점에 있을 것이다. 가야라고 총칭하는 나라의 집합이 연맹체인지 아니면 연합체 인지 
아직 확실하게 규명되지 않고 있지만 이 나라들이 가야라는 이름아래 통합의식을 갖고 적극적으로 협력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여러 정치세력으로 분립해 이해관계에 따라 내부적으로 각축했고 삼국이 갖춘 국가체제와는 현격하게 달랐다. 결국 각국의 통합이 이루어지지 않아 막강한 군사력과 경제력을 기반으로 하고 있었지만 체제 위기를 극복하지 못한 것이다.

별처럼 펼쳐져 있는 고분군을 보면서 화려했던 그들이 자취와 함께 힘없이 사그라진 한 나라의 흔적을 마주한 것 같아서 씁쓸한 감이 없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이 우리가 지금 처한 현실과 무관하지 않다는 걸 깨달았을 때는 오싹함이 감돌았다.

History Does Not Repeat Itself, But It Rhymes. 과거는 그대로 반복되지 않을지 몰라도, 그 운율은 반복된다. -마크 트웨인-
The one who does not remember history is bound to live through it again. 역사를 기억하지 못한 자, 그 역사를 다시 살게 될 것이다. -조지 산티아나-
Toutes choses sont dites deja ; mais comme personne n'ecoute, il faut toujours recommencer. 모든 것은 이미 일컬어졌으나 아무도 듣지 않기 때문에 언제나 다시 시작해야만 한다. -앙드레 지드-




대세 굳히는 롱패딩, 틈새 노리는 숏패딩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겨울이 성큼 다가오면서 패션업계의 F/W 상품 판매가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른 롱패딩이 이번 겨울에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브랜드마다 특성을 살린 롱패딩을 선보이는 추세다. 하지만 올해에는 롱패딩과는 반대되는 매력을 강조한 숏패딩 출시도 잇따르면서 겨울 아우터에 대한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졌다. 패션업계가 겨울을 맞이해 선보이고 있는 아이템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롱패딩이다. 각각의 브랜드들은 지난해 자사의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을 지난해보다 기능성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선보이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이 올해도 아우터 시장을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며 “롱패딩 열풍으로 ‘겨울 추위에 롱패딩만한 아이템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롱패딩이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어, 이번 시즌 롱패딩을 내놓지 않은 브랜드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브랜드에서 롱패딩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지난해 롱패딩 단일 모델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레스터 벤치파카’의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기능적인 부분에서는



목사, 10대 女신도 그루밍 성폭행 의혹 경찰 내사 착수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 한 교회 청년부 목사가 10대 여성 신도들을 상대로 이른바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7일 최근 언론보도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을 통해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 A 목사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여성들의 2차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조심스럽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피해자들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 목사와 이를 묵인한 A 목사의 아버지 담임 목사에 대한 사임과 사과를 요구했다. 피해자들이 직접 작성한 피해 사례에 따르면 A 목사는 피해자들을 성희롱·성추행하고 강제로 성관계까지 맺었다“며 피해자들은 대부분 10대 미성년자였다”고 말했다. 그루밍 성범죄는 가해자가 피해자를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폭력을 가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 피해자는 "미성년자일 때 존경하는 목사님이 스킨십을 시도하니까 이상함을 느끼고 사역자가 이런 행동을 해도 되냐고 물으니 성경의 해석이 잘못된 것이라며 혼전순결이 시대적 배경에 의해서 달라진 것이라고 말

[이화순의 임팩트 인터뷰] ‘한국의 쉰들러 현봉학 박사’ 알리미 한승경 회장
[시사뉴스 이화순 기자] “한국의 쉰들러, 현봉학 박사를 아십니까?” 영화 ‘국제시장’에서 국회의원 김무성 아들이 연기했다고 해서 세간의 눈길을 끈 현봉학 박사(1922-2007). 그런데 현봉학 박사에 꽂혀 인생 후반부에 바빠진 사람이 있다. 세브란스 의전 출신인 현봉학 박사의 후배인 한승경 박사(63.우태하 한승경 피부과 원장). 6년전 현봉학박사 추모모임 일을 하다가 (사)현봉학박사기념사업회 초대 회장으로 추대된 그는, 본업을 하는 틈틈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현봉학 박사 알리기’에 여념이 없다. 지난달 초 미국 LA에서 ‘윤동주 시인을 사랑한 현봉학 박사’라는 주제로 미국 세브란스 동문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돌아온 그를 만났다. “현봉학 박사 알리기에 너무 바쁘신 것 아닌가요?”한승경 회장에게 물으니 손사레를 친다. “제가 하는 것은 약과지요. 현봉학 박사는 정말 우리 민족에게 큰 공을 세운 분인데 많은 사람이 그걸 모르니 안타깝습니다.”한 회장 역시 부모님이 흥남철수작전 때 남쪽으로 피란한 가족사를 가지고 있다.“역사를 잊으면 미래가 없다”는 한 회장은 인도주의를 몸소 실천한 현 박사의 숭고한 휴머니스트 정신을 계승하고 우리를 도와준 많은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