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4.2℃
  • 흐림강릉 11.2℃
  • 서울 13.9℃
  • 대전 16.2℃
  • 흐림대구 16.5℃
  • 울산 18.3℃
  • 광주 14.4℃
  • 부산 17.9℃
  • 흐림고창 14.9℃
  • 제주 15.2℃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6.3℃
  • 흐림강진군 15.0℃
  • 구름조금경주시 15.2℃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경제

롯데닷컴, 해외 시계 브랜드 전문관 오픈

롯데닷컴 해외 시계 전문관 '타임메카', 오메가 등 60여개 브랜드 8200여 품목 판매



[시사뉴스 김수정 기자] 롯데쇼핑 e커머스 사업본부는 11일 온라인 쇼핑몰 롯데닷컴에 해외 시계브랜드 전문관 ‘타임메카’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타임메카’는 시계, 보석을 비롯해 구두, 지갑 등 다양한 패션잡화를 전문적으로 선보이는 온라인 쇼핑몰로 롯데닷컴의 전문관에서는 해외 시계 브랜드 제품을 주로 선보일 계획이다.

온라인으로 시계를 구매하려는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롯데닷컴의 시계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2016년 8%, 2017년 13% 신장했으며, 2018년 1~9월에도 54% 신장했다. 이에 롯데 e커머스 사업본부는 해외 시계 전문관을 기획했다.

롯데닷컴의 ‘타임메카’ 전문관에서는 태그호이어, 오메가, 에르메스, 띠쏘 등 60여개 브랜드의 상품 8200여 품목을 함께 선보인다. 대표 상품은 ‘태그호이어 포뮬러1 오토매틱(WAZ2011.BA0843)’이 178만원, ‘티쏘 PRC200 메탈시계(T055.417.11.018.00)’가  40만8000원, ‘시티즌 에코드라이브(AP1011-58A)’가 32만8000원 등이다. 또한, 향후에는 리퍼 상품 기획전, 시계 수리 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마케팅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롯데닷컴에서는 오는 15일부터 28일까지 ‘타임메카’ 오픈을 기념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행사 기간 동안 5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5명을 추첨해 프라다 사피아노 핸드백(1명), 프라다 사피아노 레드 중지갑(4명)을 증정한다.

심지혜 롯데쇼핑 e커머스 사업본부 잡화셀 MD는 “온라인 몰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면서 가격대가 높은 시계를 온라인 또는 모바일로 구매하는 고객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특히 다양한 브랜드의 시계에 대한 디자인과 가격을 쉽게 비교해 보고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인해 온라인 몰을 통한 시계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김영철 뉴욕회담 무산…‘인권ㆍ비핵화 논의’ 부담?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뉴욕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회담 무산되면서 그 배경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현지시간 8일 북미 고위급회담을 개최키로 했다. 그러나 미국 국무부는 현지시간 6일 돌연 “이번 주 뉴욕에서 열리기로 돼 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북한 관리들과의 회담은 차후에 개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해 “북측에서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는 게 미국 측의 설명”이라고 말했다. 이번 북미고위급 회담이 취소된 여러 말들이 정치권 사이에서 오가고 있지만, 실제 원인은 뚜렷하지 않아 해석이 분분한 상황이다. 그러나 대체로 미국측이 제기한 북한 인권 문제 및 완전하고 검증된 비핵화 요구에 따른 부담이 북한 측으로서는 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국은 북미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북한 인권’ 문제를 언급하고 있었다. 실제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국무부 당국자는 “미국은 북한 정부가 저지르는 지독한 인권침해와 유린에 깊이 우려한다”며 “북한 지도부의 책임을 계속 추궁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국제

폼페이오-김영철 뉴욕회담 무산…‘인권ㆍ비핵화 논의’ 부담?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뉴욕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회담 무산되면서 그 배경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현지시간 8일 북미 고위급회담을 개최키로 했다. 그러나 미국 국무부는 현지시간 6일 돌연 “이번 주 뉴욕에서 열리기로 돼 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북한 관리들과의 회담은 차후에 개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해 “북측에서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는 게 미국 측의 설명”이라고 말했다. 이번 북미고위급 회담이 취소된 여러 말들이 정치권 사이에서 오가고 있지만, 실제 원인은 뚜렷하지 않아 해석이 분분한 상황이다. 그러나 대체로 미국측이 제기한 북한 인권 문제 및 완전하고 검증된 비핵화 요구에 따른 부담이 북한 측으로서는 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국은 북미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북한 인권’ 문제를 언급하고 있었다. 실제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국무부 당국자는 “미국은 북한 정부가 저지르는 지독한 인권침해와 유린에 깊이 우려한다”며 “북한 지도부의 책임을 계속 추궁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국제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