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01 (일)

  • 흐림동두천 13.1℃
  • 흐림강릉 16.2℃
  • 서울 13.4℃
  • 대전 12.3℃
  • 대구 11.0℃
  • 흐림울산 13.5℃
  • 흐림광주 11.9℃
  • 흐림부산 15.1℃
  • 흐림고창 11.7℃
  • 구름조금제주 19.7℃
  • 흐림강화 15.8℃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정치

더보기
주호영, '무공천' 뒤집은 민주당 비판..."이낙연 대표, 박원순 성추행에 사과한 적 있나"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성추문 사건으로 인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무공천 약속을 뒤집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박노해 시인의 '거대한 착각'을 인용해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 시절 '중대 잘못으로 보궐선거가 발생하면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명시한 당헌과 달리 "이낙연 당대표는 '공천해서 심판받는 게 도리'라며 당헌을 뜯어고치려 한다"며 "그 결정을 슬며시 '고무 도장'인 '전당원 투표'에 미뤘다"고 썼다. 그는 이낙연 대표에 "공당의 대표로서 박원순 오거돈의 성추행에 대해 책임지겠다며 사과한 적 있나. '성추행 피해 주장자' 라는 표현으로 두 사람을 보호하려 하지 않았나. 그 당헌을 바꿀 무슨 사정 변경이 생겼나"라고 거듭 물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 사람들은 지금 이렇게 외치고 있다"며 '나만은 다르다. 이번은 다르다. 우리는 다르다'라는 박노해 시인의 '거대한 착각'을 인용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국회 원구성 협상을 할 때 여당 사람들은 '이번은 다르다. 우리는 다르다' '적폐세력이 차지했던 절대 과반과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게 만들 우리의 절대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