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8.17 (금)

  • 맑음동두천 32.0℃
  • 구름많음강릉 25.3℃
  • 맑음서울 33.5℃
  • 맑음대전 31.9℃
  • 흐림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31.6℃
  • 구름조금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32.8℃
  • 흐림제주 27.8℃
  • 맑음강화 30.1℃
  • 구름많음보은 28.6℃
  • 맑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경제


[인터뷰] “아동에 대한 특별 배려가 은수미표 복지”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80년대, 독재에 항거하던 젊은 청춘들의 죽음이 일상의 삶과 어우러져 있어 삶과 죽음의 경계조차 모호하던 그 시절을 살아냈던 것이 지금의 삶에도 지속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회고하는 은수미 시장을 9일 성남시청 시장실에서 만났다. 자신의 삶에 대해 감사하면서도 역설적이게도 “우리의 어린이들은 나의 삶과는 달리 굴곡지지 않은 삶을 살기를 바란다“는 은 시장의 발언은 어떤 배경을 통해 나왔을까. 그의 삶과 철학속으로 들어가봤다.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이다. - 인생 역정에서 언제가 가장 기뻤고 언제가 가장 슬펐나. 나는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한다. 학교에서도 사회에서도 분신과 추락사 등의 죽음이 항상 가까이 있었던 80년대를 살아오면서, 시대에 맞서 정면도전을 했기 때문에 굴곡도 많이 겪은 삶이었다. 스스로도 죽을 고비를 넘겼지만 살아났고 그리고 기회가 주어졌고 지금도 도전할 수 있고 심지어는 세상을 바꾸고 싶은 꿈을 지금도 꾸고 있을 수 있는 건, 전적으로 내가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나의 삶 전체에 대해서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어떤 시점이 제일 기뻤냐고 묻는다면 내가 35살


[분양동향] 물량 증가에도 여전히 조심스러운 분양시장
[시사뉴스 김수정 기자] 8월 넷째 주는 청약물량이 증가했지만 모델하우스 오픈 소식은 오히려 줄어드는 모양새다. 수도권, 광역시 등 곳곳의 청약열기가 뜨거워 분양소식을 기다리는 소비자들이 많은 것과 달리 건설사들은 일정 수립에 매우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아시안게임 개막과 함께 분양시장도 잠시 숨을 돌릴지 지켜봐야한다고 조언한다. 17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8월 4주 청약접수를 받는 곳은 총 8단지, 총 2256가구로 집계됐다. 한화건설이 '노원 꿈에그린'을 분양한다. 서울지하철 4·7호선 역세권으로 마들역, 노원역, 상계역을 도보로 10분 이내 이동 가능하고 동부간선도로가 단지와 가까워 서울 내 이동이 편리하다. 단지 인근에 15개의 초·중·고교가 위치해 있으며 상계백병원, 롯데백화점, 상계중앙시장 등의 생활 편의시설도 가깝다. ㈜한양이 '한양수자인 성남마크뷰'를 선보인다. 서울외곽순환도로, 분당-수서간 고속화도로가 인근에 있어 수도권 이동이 편리하며 도보 거리에 하원초·대원중·숭신여고 등의 학군이 있다. 롯데시네마, 이마트를 비롯해 성남중앙병원, 법원, 경찰서 등 관공서와 의료시설이 가깝고 단지 앞에 검단산이 있어 쾌적하다. 대림산업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