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1.8℃
  • 흐림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19.9℃
  • 흐림고창 20.2℃
  • 흐림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27.0℃
  • 구름많음금산 26.6℃
  • 흐림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경제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文대통령, 양산 자택 '경호처 반대'로 떠나기로 결정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여 년 간 자신의 손때가 묻은 경남 양산 매곡동 자택을 떠나기로 했다. 경호적 측면에서 결정적 취약 요소가 됐기 때문이다. 그간 경호처에서는 경호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퇴임 후 양산 매곡동 자택에서 지내는 것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고, 그때마다 문 대통령은 재검토하라는 뜻을 전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최종적으로 경호처는 (양산 매곡동 자택에)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면서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경호처에서는 문 대통령의 휴가 때마다 경호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의 휴가 계획을 발표할 때마다 보안에 각별히 신경을 썼던 이유도 양산 자택의 경호 문제 때문이었다. 양산 자택 앞으로 길게 조성된 입구를 제외하면 삼면이 산으로 둘러쌓여 있어 경호상 최악의 조건에 해당한다는 게 청와대 핵심 관계자의 전언이다. 잠재적 위협 요소까지 사전에 모두 제거하는 것이 경호처의 임무이지만 산을 통째로 경호하기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복귀한 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