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6.26 (화)

  • -동두천 19.4℃
  • -강릉 20.8℃
  • 서울 20.8℃
  • 대전 21.7℃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4.6℃
  • 부산 22.0℃
  • -고창 24.2℃
  • 흐림제주 27.3℃
  • -강화 19.3℃
  • -보은 20.8℃
  • -금산 20.6℃
  • -강진군 23.7℃
  • -경주시 23.0℃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경제

KT SAT, “무궁화 7∙5A호로 동남아 위성시장 본격 공략”

KT SAT, 아태지역 최대 방송∙통신 전시회 커뮤닉아시아 5년 연속 참가
동남아지역 대상 무궁화위성 7호, 5A호 홍보 및 영업 강화
남북 경협시대 맞아 북한지역 위성통신 보급 가능 유일 사업자 강조

[시사뉴스 이명진 기자]  KT SAT은 26~28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에서 진행되는 ‘2018 커뮤닉아시아’에 참가해 최근 발사한 무궁화위성 7호와 5A호를 통해 본격적으로 글로벌 매출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커뮤닉아시아는 아시아태평양지역 최대의 방송 방송∙통신 박람회다. 2017년에는 인텔샛, SES 등 주요 위성 사업자를 포함해 1,158개 업체가 참여했다. KT SAT은 2014년부터 5년 연속 커뮤닉아시아에서 단독 전시관을 열고 브랜드 홍보 및 마케팅을 지속하고 있다.


KT SAT은 올해 커뮤닉아시아에서 지난해 성공적으로 발사한 무궁화위성 7호와 5A호의 글로벌 영업채널 확대에 주력한다. 세부적으로, 중계기 임대 서비스 및 R-MVSAT(Regional-Maritime Very Small Aperture Terminal, 근해 초고속 무제한 해양 위성통신) 서비스 등에 대한 본격적인 마케팅 및 영업을 병행할 예정이다. 


무궁화위성 7호와 5A호는 각각 동경 116도, 113도로 인도네시아 상공에 위치해 동남아시아 지역에 최적화된 커버리지를 제공하며, 고출력 서비스도 가능하다. 특히, 무궁화위성 5A호는 대한민국의 동해부터 아라비아해까지 커버할 수 있는 고출력 글로벌 해양통신 전용빔이 탑재돼 해당 해역에 최적화된 MVSAT(Maritime Very Small Aperture Terminal, 근해 초고속 무제한 해양 위성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그 외에도, KT SAT은 48년 위성 서비스의 운용 역사를 자랑하는 아시아 최대의 텔레포트인 ‘금산위성센터’의 고객만족 턴키 서비스를 소개한다. 턴키 서비스는 고객이 원하는 솔루션 컨설팅과 설계, 제품 조달, 설치, 시운전, 교육, 점검, 해외규제 허가 등까지 한꺼번에 제공한다. 24시간 365일 시차에 관계없이 고객사의 요구에 실시간으로 대응이 가능해 해외 고객사들의 호응이 높다. 


KT스카이라이프와 협업해 글로벌 시장에 KT그룹의 방송 및 통신 인프라, ICT(정보통신기술) 경쟁력도 소개한다. KT스카이라이프는 KT SAT 전시관 내 Skylife 존에서 SLT(Skylife LTE TV), Telebee(TV향 OTT상품), 안드로이드 셋톱박스를 전시한다. 이를 통해 차별화된 위성방송·통신 서비스를 알릴 계획이다.


KT SAT과 KT스카이라이프가 공동 개발한 ‘KT 위성 미디어 사업 컨설팅 서비스’도 선보인다. KT SAT의 위성 기술과 KT스카이라이프의 위성방송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위성 방송 및 콘텐츠 전송 사업 분야의 신규 사업자들에게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또 북미정상회담의 여운이 남아 있는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전시회인만큼, KT SAT은 북한 지역에 즉시 위성 통신 보급이 가능한 대한민국 대표 위성 사업자라는 점을 강조하며 존재감을 부각할 계획이다.


KT SAT 한원식 대표는 “KT SAT은 우수한 위성자원 및 금산위성센터에 기반한 위성기술력, 그리고 KT 그룹의 ICT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굴지의 위성사업자”라며, “아태지역 최대 방송·통신 전시회인 커뮤닉아시아를 통해 KT SAT의 강점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창간 특집] 1984년부터 한반도 吉運 도래
가장 고차원적인 학문이 고천문학 영역 오늘날의 천체망원경이나 천문관측을 통해 우주를 인식하는 것처럼 우리 문명사에서도 천문관측기록이 전래되어왔다. 고려 때의 서운관이나 조선의 관상감이 그 것이다. 여러 분야의 ‘박사’들을 중심으로 하늘 무늬에 대한 기록을 남기고자 노력해 온 역사가 여러 문헌에 남겨 있다. 선사시대의 고인돌에 새겨진 별자리의 기록까지 고려한다면 우리는 사실상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천문관측의 역사를 지니고 있는 셈이다. 오래된 역사의 기억만큼이나 우리 문화사는 서구 중심주의에 기울어져 있다. 이로인해 고천문학영역은 실증주의적 역사관에서 주된 고려의 대상이 되지 못했고 오히려 비과학적인 미신이라는 영역으로 치부되기까지 했다. 최근 들어 새로운 연구자들의 등장과 함께 뒤늦게나마 관심의 대상으로 부상하고 있다. 그렇지만 사실상 하늘별자리의 기록에 대한 실증적인 관심만으로는 설명되지 못하는 영역들이 여전히 존재한다. 대부분의 기록이 한문으로 되어있다는 점도 커다란 장벽이다. 천문역법의 이해에는 태양태음력을 활용한다. 그러니 십간과 십이지를 활용한 음양오행학에도 조예가 깊어야하는 것은 당연하다. 최첨단 물리학적인 지식과 천체관측이라는 복잡한 영역을 통섭





[시사칼럼] 천하 우락 재선거 (天下 憂樂 在選擧)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천하 우락 재선거 (天下 憂樂 在選擧). 세상의 근심과 즐거움은 선거에 달려있다는 200년 전 조선 순조 때 실학자 최한기의 말로 부산시 기장군에 가면 기장군 선관위가 도로 옆에 세워놓은 표석에 있다. 국민의 근심과 즐거움은 바른 선거를 통해서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해석한다. 국민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주는 정치인을 바로 보고 선거를 해야 한다는 뜻이다. 천하 우락 재선거 작금의 선거가 기왕이면 부모형제인 가족이 우선이고 친척이 우선이고 동성이 우선되는 혈연선거로 전락되어 있고, 기왕이면 같은 학교의 선후배로 우선되는 학연선거로 연결되어있고, 기왕이면 결혼식에 축의금을 보내거나 상가에 부조금을 보낸 사람이 우선이고, 그래도 자주 만난 사람으로 커피라도 한잔 산 사람이 우선되는 지연선거가 상식화 된 선거. 공천만 받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지지하는 정당선거. 돈 없이는 할 수 없는 돈 선거로 고착화된 돈 선거. 혈연, 학연, 지연, 정당. 돈이라는 선거 5대요소로 정착된 대한민국 선거판에서 부산시 기장군 선관위가 도로 옆 에 세워놓은 天下 憂樂 在選擧 표석이 필자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어 놨다. “국민의 근심과 즐거움은 바른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