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조금대전 21.7℃
  • 맑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1.6℃
  • 흐림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20.7℃
  • 맑음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경제

2019국감 떨고 있는 HDC현대산업개발① 약속과 의리 따위야 [정몽규&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국정감사 앞두고 실적 악화에 갑질 논란까지
고척 뉴스테이 갑질 논란은 정 회장 지시?
사회공헌기금 조성 약속도 지지부진
아시아나항공 인수전까지 날아갈라 노심초사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약속과 의리 따위는 없다.

 

HDC현대산업개발 이야기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전 후 현대산업개발 주가는 연일 곤두박질치고 있다.

 

재무부담의 불확실성으로 목표 주가는 47,000원에서 37,500원으로 하향 조정됐고 투자의견 역시 매수에서 보유로 변경됐다.

 

심지어 주택사업 부진으로 영업실적마저 후퇴했다. 전년 대비 3분기 매출은 3%, 영업이익은 24%나 떨어졌다.

 

올해 국감장에 들어가 회장이 곤욕을 치르거나 잘못 보였다간 회사 자체가 휘청일 수도 있다.

 

현재 국토교통위원회 함진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고척 뉴스테이 사업과 관련해 정몽규 회장을 국감 증인으로 신청해둔 상태다.

 

우선협상자 지위를 얻기 위해 상가임차인으로 엔터식스를 끌어들였다가 자격을 따내고는 일방적으로 결별을 통보해서다.

 

상가임차인과 결별했는데도 우선협상자 지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심지어 이 모든 게 계열사인 아이파크몰에 상가임대업을 주려는 정 회장의 지시에서 시작된 일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우선협상자 선정 당시에는 아이파크몰이 임차인 자격이 안 됐던 상태.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도 현대산업개발을 주시하고 있다.

 

사회공헌기금을 만들겠다약속했지만 그 이행이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다.

 

현대산업개발을 비롯한 8개 대형건설사가 2,00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겠다던 약속은 지금까지 5% 수준인 100억 원을 모으는 데 그치고 있다.

 

그야말로 약속파괴자

 

어쩌면 아시아나 항공 인수전에 현대산업개발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한 미래에셋도 정 회장만큼 긴장할지 모른다.

 

현대산업개발이 엔터식스를 버린 것처럼, 사회공헌기금 약속을 잊은 것처럼 미래에셋도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볼 수 있으니까.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