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8℃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2.5℃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사회

신동헌 광주시장 인터뷰⑩ 장애인 일자리 만들기 [신PD 연출 市政다큐 <오직 광주, 시민과 함께> 흥행 비결]

“장애인 일자리에 관해 질문이 나오면 ‘광주를 봐라’ 할 만큼 노력하겠습니다.”

URL복사



PD 시절 맛따라 길따라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녔다. 농촌경제와 농업경영인을 위한 알찬 정보를 취재하고 혁신 방안을 모색 했다. 세계의 지금을 취재하며 한국의 미래를 제시했다. 지금은 고향 광주를 무대로 시정(市政)을 연출하고 있다. 신 시장은 광주에서 작은거인으로 불린다. 작은데 왜 거인이라 할까? 우리가 만난 신 시장은 확실히 키보다 훨씬 큰 사람이었다.


 

[시사뉴스 윤재갑 박상현 김형석 오승환 이장혁 기자] 광주에는 다문화·장애인가정이 유독 많다.

 

그것은 광주가 사회적 약자들이 살기 좋은 도시임을 반증한다.

 

장애인이 살기 좋은 곳은 비장애인도 살기 좋은 곳이다.

 

기준을 장애인에 맞춰도 좋다는 얘기가 된다.

 

신 시장이 주목하는 것은 장애인 일자리.

 



대한민국에서 장애인 일자리에 관해 질문이 나오면 광주를 봐라할 만큼 장애인 문제에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우리 사회가 반드시 챙겨야 할 과제입니다.”

 

신 시장이 취임했을 때만 해도 광주에는 장애인복지시설이 하나도 없었다.

 

서둘러 복지시설을 만들기 시작했는데, 만드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게 답답했다.

 

병행할 수 있는 게 장애인 일자리 창출이라는 생각이 들었죠. 오늘 오전에도 국·소장 회의 때 그 얘기를 했어요. ‘대한민국에서 장애인 일자리 가장 잘 만드는 곳이 광주다말할 수 있도록 정책을 만들어 보라고요.”


 


<>





관련기사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