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3.1℃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2.7℃
  • 흐림대구 2.7℃
  • 흐림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4.8℃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1.2℃
  • 구름조금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1℃
  • 맑음강진군 1.2℃
  • 흐림경주시 1.2℃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등록률 상위 지역대학 시리즈 - 총론】 ‘2021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국 원안대로…대학경쟁력은 허공에?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교육부는 지난달 17일 대학구조개혁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를 발표했다. 일반대 161개교와 전문대 124개교 등 285개교를 대상으로 진단평가를 실시해 일반대 25개교 전문대 27개교 등 52개 대학교를 ‘일반재정지원대학’ 미선정학교로 발표했다. 그러자 전국 4년제 일반대학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김인철 한국외국어대학교 총장)회장단은 지난달 26일 “3주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평가 최종 결과 발표를 보류하고 미선정된 대학에서도 국비지원을 하는 방안을 마련해줄 것과 이 같은 방안들이 검토되고 결정하기까지 교육부의 대학구조개혁위원회 개최를 미루어 달라”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강력한 건의문을 보냈다. 이에 앞서 전문대교협 회장단도 ‘교육부의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에 대한 전문대교협 입장문’을 내고, “전문대학의 자구노력이 심각히 훼손됐다. 특히 소규모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전문대학의 경우 해당 지역의 경제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사립대교수연합회(이하 사교련)도 지난달 27일 “교육부의 역량진단평가가 부실했다”며 감사원에 교육부 감사를 청구했고, 강

배너
배너

뉴스와이드

정치

더보기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산업

더보기


사회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더보기


강영환 칼럼

더보기


이야기

더보기


배너

한창희 칼럼

더보기


건강 수기

더보기


배너
배너
【숨은 인재 발굴 코너】 LG전자 직원에서 가위손 봉사자 21년 외길 인생
[시사뉴스 대구=이영준 기자] 세빌리아의 이발사로 널리 알려진 대구의 명품 가위손이자, 손에 쥔 가위를 좀처럼 놓지 않는 외길 인생의 봉사자로 한 평생을 살아가는 이웃이 있어 화제다. 그 주인공은 21년이 넘도록 봉사의 가위질을 멈추지 않는 대구광역시 북구 국우동의 이득화(68) 이발사로 지역에서 ‘훈훈한 사랑의 봉사자’라는 평을 받고 있다. 대구 북구 국우동 그린빌주공아파트 1단지 정문 앞 상가 2층에 들어서면 15평이 되는 ‘그린 이발소’가 눈에 보인다. ‘사랑의 전령사’인 바로 이득화 이발사 사장이 홀로 일하는 곳이다. 이득화 사장은 경북 상주시 함창이 고향으로 4남매(2남 2녀) 중 둘째로 태어났다. 할아버지가 사셨던 그때에는 소 두 마리로 농사를 지었던 보릿고개 시절을 겪었다. 자신의 아버지가 맏이였고, 고모를 비롯한 작은 아버지들이 모두 8남매인 탓에 대식구가 한 집에서 살았다 한다. 이후로 땅을 팔아서 모두 장가, 시집을 보냈던 관계로 가난한 어린 시절과 청소년기를 보낼 수 밖에 없었다는 이득화 이발사. 그렇게 고생하면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 사장은 군대를 다녀온 후 경북 구미시 LG전자 공장에 입사했고, 경상남도 창원 LG전자에서 23년 간의


ETC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종합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