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23.4℃
  • 맑음강릉 20.3℃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5.7℃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5.1℃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4.2℃
  • 맑음제주 25.1℃
  • 맑음강화 22.8℃
  • 맑음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2℃
  • 맑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특별기획]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 시리즈를 마치며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지난 2010년 4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한국대학신문 대표이사, 2018년 3월까지 서울신문 대학발전연구소장, 2020년 8월 말까지 배재대학교 부총장에 재직하면서 꼬박 만 10년을 대학사회를 취재하고, 연구하고, 현장에서 경험을 쌓았다. 지난 10년간 대학사회 취재, 대학현장 근무를 통해 누구보다도 대학사회의 어려움을 잘 파악하고 있다고 자부한다. 언론계에 있을 때는 교육정책, 교육제도, 대학의 운영 등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바라봤다. 연구소에서는 대학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학의 생존전략 등에 대해 연구했다. 그러다가 막상 대학현장에서 근무해보니 밖에서 보는 대학, 교육부가 생각하는 대학, 일반 국민이 보는 대학과는 사뭇 달랐다. 국공립대학은 근무해보지 않아서 모르지만 적어도 사립대의 경우는 ‘적폐대상’도 아니고 ‘철밥통’도 아니고 ‘신의 직장’도 아니었다. 주52시간 근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근무는 달나라 별나라 얘기다. 보직교수를 포함한 학교 주요 업무 담당자들은 허구한 날 야근이고 특근이다. 왜 그들은 허구한 날 야근이고 특근을 할까. 이유는 교육부가 너무나 잘 알 터. 구조개혁이라는 명분 아래 대학평가를


배너

뉴스와이드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왕시의회 윤미경 의장 "시민의 작은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
[시사뉴스 우민기 기자] 제8대 의왕시의회 후반기 2년을 이끌어 갈 윤미경 의장(더불어민주·비례)이 “시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고 시민의 입장에서, 더 낮은 자세로 열심히 일하는 의왕시의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장은 초선의원이지만 초선답지 않은 다양한 지역활동과 2020년 예산결산특별위 위원장을 하면서 지역의 웬만한 일은 바로 알 수 있는 '현장 정치인' 인물로 알려져 있다.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윤미경 신임 의장에게 앞으로의 각오를 들어봤다. - 의장으로 당선된 소감은 의장이라는 영광스러운 자리를 시민과 동료의원들이 만들어주신 거라 생각한다. 의장이라는 막중한 중책을 맡겨 주신 것에 감사함과 더불어 시민의 한층 높아진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더 많은 고민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책임도 느낀다. 앞으로 의장으로서 동료의원들과 소통하고 화합하여 시민의 뜻을 바로 보고, 시민입장에서 일하는 의왕시의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지난 2년간의 가장 보람있는 성과는 시의원으로 활동하는 기간 동안 조례의 입법 활동에 주로 역점을 두고 주민들과 대화하고 관계 공무원들과 토의를 거쳐 우리시에 반드시 필요한 조례를 만들고 그 사업의 시행을


ETC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종합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