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5.08 (화)

  • -동두천 19.2℃
  • -강릉 9.9℃
  • 구름조금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0.0℃
  • 흐림대구 14.0℃
  • 흐림울산 13.2℃
  • 흐림광주 21.9℃
  • 흐림부산 14.5℃
  • -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7.3℃
  • -강화 19.7℃
  • -보은 17.9℃
  • -금산 19.0℃
  • -강진군 21.0℃
  • -경주시 13.3℃
  • -거제 16.1℃
기상청 제공

사회

세종병원 20대 女간호사, 도로변서 심정지 환자 생명 구해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20대 여성이 갑작스런 심정지 상태에 빠진 도로변의 남성을 살려내 화제다.

주인공은 한새봄 씨(사진). 심장전문병원 세종병원 마취과에서 근무하고 있는 27살의 앳된 간호사이다.

30대 초반으로 알려진 환자의 당시 상태는 심각했다. 보행 중 갑자기 쓰러져 머리와 얼굴에서 피를 심하게 흘리고 있었고, 심정지 상태였다. 의식, 호흡, 맥박 모두 없었다. 

시간과의 싸움이었지만, 주변에 응급조치에 밝은 사람도 없는 지경이었다. 아쉬운 대로 이 환자를 발견한 행인이 119로 신고한 뒤, 119 상담원과의 전화연결을 통해 환자에게 실시해야할 응급 지도를 받고 있던 중이었다. 

때마침 운전 중인 한 씨가 이를 발견했고, 즉시 하차해 환자에게 흉부압박을 시작했다. 30회 시행 후, 맥박이 약하게 감지, 다시 30회를 시행하던 중 환자 호흡과 맥박이 회복됐다. 이윽고 구조대원들이 도착해 환자는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될수 있었다. 

환자는 응급 수술 끝에 의식을 되찾았다. 환자는 심정지 상태였던 사실도 잊을 만큼 빠른 회복을 보이고 있으며, 현재 경과 관찰 중에 있다.

한 씨는 “간호사로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망설일 틈도 없이 다가갔다.환자의 안면부 손상이 심했으나 병원에서 교육받은 심폐소생술 매뉴얼대로 즉시 가슴압박을 시행했고, 환자가 의식과 맥박이 돌아 오는 게 느껴져 더욱 열심히 압박을 이어갔다”며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의료계에 따르면 봄철에는 사건, 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면서 구급출동도 많아진다. 의료 관계자는 “생명이 위급한 상황에서는 119에 신고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그전에 심폐소생술을 하면 소중한 생명을 구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조언했다. 





소상공인들 "소상공인 분노, 민생현안 외면하는 국회로 향할 것"
[시사뉴스 김수정 기자] 소상공인들이 국회 공전으로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조속히 임시국회 일정을 수립해 현안에 대한 논의와 처리를 이뤄내야 한다며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와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법제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단체 대표 등은 8일 국회 앞에서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및 민생현안 외면 국회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3월19일부터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하였으며, 4월10일부터는 천막농성에 돌입하고 현재 29일차를 맞고 있다"며 "4월12일에는 가게문을 닫고 비대위 총회까지 결의했으나 지금까지 국회는 문을 닫고 소상공인들의 염원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정쟁만을 앞세우는 여야의 행태로 인해 4월 임시국회도 무산되더니 5월 임시국회 개회 및 처리도 불투명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또다시 높아지고 있다"며 "국민들이 납득 못하는 정쟁으로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및 추경예산 등 민생 현안을 외면하는 국회의원들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 더 이상 앉아 있을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세종병원 20대 女간호사, 도로변서 심정지 환자 생명 구해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20대 여성이 갑작스런 심정지 상태에 빠진 도로변의 남성을 살려내 화제다. 주인공은 한새봄 씨(사진). 심장전문병원 세종병원 마취과에서 근무하고 있는 27살의 앳된 간호사이다. 30대 초반으로 알려진 환자의 당시 상태는 심각했다. 보행 중 갑자기 쓰러져 머리와 얼굴에서 피를 심하게 흘리고 있었고, 심정지 상태였다. 의식, 호흡, 맥박 모두 없었다. 시간과의 싸움이었지만, 주변에 응급조치에 밝은 사람도 없는 지경이었다. 아쉬운 대로 이 환자를 발견한 행인이 119로 신고한 뒤, 119 상담원과의 전화연결을 통해 환자에게 실시해야할 응급 지도를 받고 있던 중이었다. 때마침 운전 중인 한 씨가 이를 발견했고, 즉시 하차해 환자에게 흉부압박을 시작했다. 30회 시행 후, 맥박이 약하게 감지, 다시 30회를 시행하던 중 환자 호흡과 맥박이 회복됐다. 이윽고 구조대원들이 도착해 환자는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될수 있었다. 환자는 응급 수술 끝에 의식을 되찾았다. 환자는 심정지 상태였던 사실도 잊을 만큼 빠른 회복을 보이고 있으며, 현재 경과 관찰 중에 있다. 한 씨는 “간호사로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망설일 틈도 없이 다가갔다.환자의 안면부 손상이


[시사칼럼] 인간은 죽을 때 가장 순수해진다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인간은 죽을 때 가장 순수해 진다고 한다. 공수래(空手來) 공수거(空手去). 빈손으로 왔다 빈손으로 가는 것이다. 작금의 재벌이나 권력자들이 죽을 때 무엇을 가져갔는지 우리는 알고 있다. 빈손이다. 인간은 약관까지 세상을 살아갈 준비기간을 거쳐 50년의 사회생활을 하다 하늘의 이치를 깨닫는다는 고희(古稀)가 되면 인간 본성으로 돌아가 인간생활을 정리하면서 살았던 사회에 족적을 남기려 인사유명(人死有名) 호사유피(虎死留皮) 한다. 후손의 인간적인 삶을 위하여 덕도 쌓아 자녀들에게 남기고 간다. 이것이 하늘의 도이고 인간의 본성이다. 김재규, 그는 경북 선산에서 1926년 3월6일 태어나 박정희 전 대통령과 조선국방경비사관학교 제2기 동기생의 인연으로 중앙정보부장 재직 중 차지철 대통령 경호실장과의 갈등과 최순실의 아버지 최태민과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끊어내지 못한 박정희에게 실망하며 결국 10·26 방아쇠를 당겼고 1980년5월24일 신군부에 의해 55세의 나이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인물이다. 군사재판에 회부된 김재규는 재판과정과 사형집행 직전까지 '10·26은 민주회복국민혁명' 임 을 시종일관 주장하였다. 김재규는 박정

[특집ㅣ양평군] 김선교 군수 “양평은 살고 싶은 도시, 누구나 행복한 도시”
[시사뉴스 양평=강기호 기자] 빼곡하게 들어선 빌딩들, 답답한 도시의 일상을 벗어나 공기 좋고 물 좋은 곳에 터를 잡고 자연을 벗 삼아 여유롭게 사는 것은 이 시대 모든 직장인들의 로망이다. 이러한 로망을 반영한 ‘은퇴 후 살기 좋은 도시’가 최근 조사돼 발표됐다. 제주도와 강원도 속초시에 이어 경기도 양평군이 3위에 꼽혔다. 이어 강릉과 춘천, 원주와 여수, 용인과 파주, 천안 순으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이러한 평가와 함께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양평의 모습을 재조명해본다. 천혜의 자연환경 사통팔달의 교통망은 보너스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자연의 일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배산임수(背山臨 水)의 입지는 주거 지역으로서 최고로 손꼽히며 양평에서는 듬직한 용문산을 등지고, 수려한 남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서울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충청 이남의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에 한 몫하고 있다. 문산에서 서울을 거쳐 지평에 이르는 경의중앙선도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