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2.6℃
  • 연무서울 15.4℃
  • 대전 14.0℃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7.7℃
  • 광주 15.7℃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3.3℃
  • 제주 17.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경제

이마트, 8일부터 ‘블랙이오’ 2차 행사 시작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이마트가 개점 25주년을 기념해 준비한 ‘블랙이오’ 행사 상품들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는 4일간 한우 100억원 어치, 굴비 80만마리, 계란 30만판을 판매했다. 이마트는 이 같은 여세를 몰아 오는 8일부터 14일까지 두 번째 ‘블랙이오’ 행사를 진행한다. 


이마트에 따르면 ‘블랙이오’ 행사 시작 후 한우가 평소 대비 10배 이상 판매되는 등 고객들이 매장에 몰리면서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이마트 방문객수가 10%, 매출은 2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처음 시작된 ‘블랙이오’ 행사는 “‘이’마트에 ‘오’면 대박”이라는 의미로 지난 1일부터 이달 28일까지 총 4주간 3000억원 규모의 물량을 준비한 역대 최대 쇼핑 잔치다.


이번 2차 행사의 대표 상품들은 삼겹살·나주배·자숙랍스터 등 주요 신선 대품을 비롯해 90장 기획 마스크시트, 스낵류·수입맥주 골라담기 등이다. 


먼저, 오픈 전부터 줄을 선 한우 행사의 뒤를 이어 이번에는 한돈자조금협회와 공동으로 삼겹살을 할인 판매한다. 이마트와 한돈자조금협회는 최근 돼지 수육두수 증가와 소비 부진으로 인해 사육 농가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소비 활성화를 위해 사전 기획으로 가격을 낮췄다.


과일에서는 사전 기획으로 가격을 낮춘 나주배, 경남 진주와 창원 산지로부터 직매입한 단감, 중량을 2배 늘린 무지개방울토마토 등을 선보인다. 수산물로는 국내산 오징어 시세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아르헨티나산 오징어 70톤을 공수했다. 배에서 잡자마자 선상에서 삶은 후 급랭시켜 가재살의 원형이 신선하게 살아있는 자숙랍스터도 판매한다. 


스낵류도 먹거리 특가에 동참했다. 1봉에 300원 특가로 직소싱 ‘미스터 포테이토’를 비롯해 크라운 콘칲, 신짱, 카라멜콘땅콩, 오리온 톡톡 왕꿈틀이캔디, 하리보 젤리 등을 총 20억원 물량으로 준비했다. 수입맥주 10종은 ‘4캔 골라담기’로 판매한다. 레페·밀러·블루문·호가든로제·스텔라 아르투아 등이 주요 행사상품이다.

 

이마트 이갑수 사장은 “이번 11월 쇼핑축제에 기업들이 대거 동참하면서 모처럼 내수 살리기 붐이 일고 있다”며 “‘블랙이오’를 통해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문화가 형성돼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대세 굳히는 롱패딩, 틈새 노리는 숏패딩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겨울이 성큼 다가오면서 패션업계의 F/W 상품 판매가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른 롱패딩이 이번 겨울에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브랜드마다 특성을 살린 롱패딩을 선보이는 추세다. 하지만 올해에는 롱패딩과는 반대되는 매력을 강조한 숏패딩 출시도 잇따르면서 겨울 아우터에 대한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졌다. 패션업계가 겨울을 맞이해 선보이고 있는 아이템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롱패딩이다. 각각의 브랜드들은 지난해 자사의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을 지난해보다 기능성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선보이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이 올해도 아우터 시장을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며 “롱패딩 열풍으로 ‘겨울 추위에 롱패딩만한 아이템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롱패딩이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어, 이번 시즌 롱패딩을 내놓지 않은 브랜드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브랜드에서 롱패딩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지난해 롱패딩 단일 모델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레스터 벤치파카’의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기능적인 부분에서는



수입 조명기구에 958억원 상당의 금괴 숨겨 밀반입한 일당 검거
[인천=박용근 기자] 외국에서 수입하는 조명기구에 금괴를 숨겨 들려오는 수법으로 130여차례 걸쳐 950여억원 상당의 금괴를 밀수입한 일당이 세관에 붙잡혔다. 인천본부세관은 7일 밀수총책인 A(33)씨와 B(34)씨 또 밀수한 금괴를 사들인 C(52)씨를(특정범죄가중처벌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통관책. 자금 운반책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해외로 도피한 해외 공급책 3명을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했다 세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모두 132회에 걸쳐 1880kg, 시가 958억원에 달하는 금괴를 홍콩에서 수입하는 조명기구 안 배터리에 숨겨 국내에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조직원들은 수사기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조직원끼리도 신상을 공유하지 않았고, 금괴 인수·판매·처분·운반 등 단계마다 스마트폰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으로만 연락을 주고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밀수한 금괴를 서울 종로의 한 금 도매업자에게 판매했고, 거래된 현금은 다시 홍콩으로 밀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본부세관 "지난해 8월경 홍콩에서 일본으로 금괴를 밀수입하려던 조직이 한국인과 관련돼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1년에 걸친 추적 끝에 이들 일당을 붙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