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2.6℃
  • 연무서울 15.4℃
  • 대전 14.0℃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7.7℃
  • 광주 15.7℃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3.3℃
  • 제주 17.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경제

中인민은행 “가상화폐는 거품”…ICO금지 강화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중국이 가상화폐는 법정화폐를 대체할 수 없는 거품이라고 못박았다. 신용을 담보할 수 없고, 익명성에 따른 돈세탁에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중국 중앙은행격인 중국인민은행(PBoC)은 최근 블록체인 기술을 평가하는 보고서에서 “블록체인의 기능을 과대평가하거나 맹목적으로 믿어서는 안 된다. 현재 블록체인 관련 투자에는 명백하게 거품이 끼었다”고 기술했다. 

이에 대해 생산이나 사회에 효용이 있는 블록체인 기술은 매우 적고, 블록체인 기술의 물리적 성능이 높지 않다는 점 외에도 블록체인 경제의 단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상화폐는 정부 기관이 보증하는 신용화폐가 아니다. 효율적으로 화폐의 기능을 이행할 수 없고, 가상화폐가 법정화폐를 전복하거나 대체하는 일은 일어날 수 없다고 인민은행은 강조했다.

익명성으로 인해 가상화폐가 돈세탁에 이용될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인민은행은 일찍부터 가상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해왔다.

특히 중국금융당국은 초기 코인 공개 또는 암호화폐 공개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암호화폐를 만들기 위해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들로부터 초기 개발 자금을 모금하는 과정인 ICO 활동을 금지하고, 투자자 교육과 보호를 위해 다른 기관과 협력하며 암호화폐 산업을 감시해왔다.



대세 굳히는 롱패딩, 틈새 노리는 숏패딩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겨울이 성큼 다가오면서 패션업계의 F/W 상품 판매가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른 롱패딩이 이번 겨울에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브랜드마다 특성을 살린 롱패딩을 선보이는 추세다. 하지만 올해에는 롱패딩과는 반대되는 매력을 강조한 숏패딩 출시도 잇따르면서 겨울 아우터에 대한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졌다. 패션업계가 겨울을 맞이해 선보이고 있는 아이템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롱패딩이다. 각각의 브랜드들은 지난해 자사의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을 지난해보다 기능성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선보이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이 올해도 아우터 시장을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며 “롱패딩 열풍으로 ‘겨울 추위에 롱패딩만한 아이템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롱패딩이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어, 이번 시즌 롱패딩을 내놓지 않은 브랜드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브랜드에서 롱패딩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지난해 롱패딩 단일 모델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레스터 벤치파카’의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기능적인 부분에서는



수입 조명기구에 958억원 상당의 금괴 숨겨 밀반입한 일당 검거
[인천=박용근 기자] 외국에서 수입하는 조명기구에 금괴를 숨겨 들려오는 수법으로 130여차례 걸쳐 950여억원 상당의 금괴를 밀수입한 일당이 세관에 붙잡혔다. 인천본부세관은 7일 밀수총책인 A(33)씨와 B(34)씨 또 밀수한 금괴를 사들인 C(52)씨를(특정범죄가중처벌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통관책. 자금 운반책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해외로 도피한 해외 공급책 3명을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했다 세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모두 132회에 걸쳐 1880kg, 시가 958억원에 달하는 금괴를 홍콩에서 수입하는 조명기구 안 배터리에 숨겨 국내에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조직원들은 수사기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조직원끼리도 신상을 공유하지 않았고, 금괴 인수·판매·처분·운반 등 단계마다 스마트폰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으로만 연락을 주고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밀수한 금괴를 서울 종로의 한 금 도매업자에게 판매했고, 거래된 현금은 다시 홍콩으로 밀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본부세관 "지난해 8월경 홍콩에서 일본으로 금괴를 밀수입하려던 조직이 한국인과 관련돼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1년에 걸친 추적 끝에 이들 일당을 붙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