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2.6℃
  • 연무서울 15.4℃
  • 대전 14.0℃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7.7℃
  • 광주 15.7℃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3.3℃
  • 제주 17.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경제

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서 아모레퍼시픽 ‘착한상품’ 선보여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전자상거래기업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이 연중 최대 쇼핑데이 ‘빅스마일데이’ 행사에서 아모레퍼시픽 브랜드관에 ‘세상을 위한 아리따움’ 코너를 마련해 친환경-유니버설디자인 상품을 선보인다. 


이 코너에서는 아모레퍼시픽에서 만든 친환경 제품과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 상품 등 총 20여가지를 판매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1년 중 가장 많은 쇼핑이 이뤄지는 ‘빅스마일데이’를 통해 단순히 상품 할인판매를 넘어 고객들과 판매자들에게 ‘착한상품’을 소개하고 ‘가치소비’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대표적인 친환경 제품으로 △사탕수수로 만든 식물유래 플라스틱을 사용한 미쟝센 ‘슈퍼보태니컬 샴푸’ △내용물 남김없이 사용할 수 있는 특수 용기의 일리윤 ‘세라마이드 아토로션’ △원료 채취부터 폐기 단계까지 제품의 전 생애주기에 사용되는 물의 양을 측정해 바디워시 제품으로는 국내 최초로 비영리단체 카본트러스로부터 ‘물 발자국 인증’을 받은 해피바스 ‘어린잎 티 컬렉션 바디워시’를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 려 ‘영양강화 샴푸’와 미쟝센 ‘베이직 라인’ 등에는 용기에 점자, 돌기를 표기해 시각장애인이나 글을 읽을 수 없어도 샴푸와 린스를 구분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 상품을 선보인다.


이베이코리아 기업커뮤니케이션부문 홍윤희 이사는 “한국 최대 쇼핑축제인 ‘빅스마일데이’를 통해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가진 상품을 고객들에게 널리 알리는 한편, 브랜드들이 착한상품을 더 많이 개발하도록 독려할 목적으로 준비했다”라며 “내년 트렌드 중 하나로 친환경을 넘어 필(必)환경이 되어가는 만큼 환경보호, 유니버설디자인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가진 상품을 최대 쇼핑시즌에 알려서 개념 소비를 하는 ‘컨셔스 컨슈머’를 적극적으로 늘려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세 굳히는 롱패딩, 틈새 노리는 숏패딩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겨울이 성큼 다가오면서 패션업계의 F/W 상품 판매가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른 롱패딩이 이번 겨울에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브랜드마다 특성을 살린 롱패딩을 선보이는 추세다. 하지만 올해에는 롱패딩과는 반대되는 매력을 강조한 숏패딩 출시도 잇따르면서 겨울 아우터에 대한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졌다. 패션업계가 겨울을 맞이해 선보이고 있는 아이템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롱패딩이다. 각각의 브랜드들은 지난해 자사의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을 지난해보다 기능성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선보이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이 올해도 아우터 시장을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며 “롱패딩 열풍으로 ‘겨울 추위에 롱패딩만한 아이템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롱패딩이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어, 이번 시즌 롱패딩을 내놓지 않은 브랜드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브랜드에서 롱패딩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지난해 롱패딩 단일 모델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레스터 벤치파카’의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기능적인 부분에서는



목사, 10대 女신도 그루밍 성폭행 의혹 경찰 내사 착수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 한 교회 청년부 목사가 10대 여성 신도들을 상대로 이른바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7일 최근 언론보도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을 통해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 A 목사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여성들의 2차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조심스럽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피해자들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 목사와 이를 묵인한 A 목사의 아버지 담임 목사에 대한 사임과 사과를 요구했다. 피해자들이 직접 작성한 피해 사례에 따르면 A 목사는 피해자들을 성희롱·성추행하고 강제로 성관계까지 맺었다“며 피해자들은 대부분 10대 미성년자였다”고 말했다. 그루밍 성범죄는 가해자가 피해자를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폭력을 가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 피해자는 "미성년자일 때 존경하는 목사님이 스킨십을 시도하니까 이상함을 느끼고 사역자가 이런 행동을 해도 되냐고 물으니 성경의 해석이 잘못된 것이라며 혼전순결이 시대적 배경에 의해서 달라진 것이라고 말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