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7℃
  • 구름조금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30.8℃
  • 흐림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28.0℃
  • 박무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8.0℃
  • 흐림부산 23.6℃
  • 흐림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7.8℃
  • 흐림보은 26.9℃
  • 흐림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이정민'의 전체기사


文 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대화 진행 중”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6일 연합뉴스 등 세계 6대 뉴스통신사 합동 서면인터뷰에서“북미 양국 간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하노이 정상회담 후 공식대화가 이뤄지지 않는 동안에도 북미 정상의 대화 의지는 퇴색하지 않았다. 정상들 간 친서 교환이 그 증거 중 하나”라고 말했다. 한반도 비핵화 협상에 대해서는“플루토늄 재처리, 우라늄 농축 시설을 포함한 영변핵시설 전부가 검증 하에 전면적으로 완전히 폐기된다면 북한 비핵화는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접어든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해서는“북미회담, 비핵화 과정에 실질적 진전이 있으면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경제협력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국제사회도 유엔안보리 제재의 부분적 또는 단계적 완화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후 맞이할 밝은 미래를 선제적으로 제시한다는 점에서 남북미에 미력적”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자에 대해서는“핵 대신 경제발전을 선택해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겠다는 게 김 위원장의 분명한 의지”라며“나와의 3차례 회담에서

文 “3차 북미회담 대화 진행”에 트럼프 “6월 계획 없다”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3차 북미(미북)정상회담 대화 진행” 주장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월 회담을 일축했다. “영변원자로 완전폐쇄가 CVID(완전·검증가능·불가역적 북핵 폐기)” 주장에 대해서도 북핵 시설 5곳 전원폐쇄를 CVID 조건으로 내세워 한미정상회담 난항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26일 7대 뉴스통신사 서면인터뷰에서“북미 양국 간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후 공식대화가 이뤄지지 않는 동안에도 북미 정상 대화의지는 퇴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당일 트럼프 대통령은 6월 중 미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그는 G20정상회의 참석 차 일본으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나는 다른 많은 사람들을 만날 것”이라며“그(김정은)와는 아닐 것(안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다른 방식으로(in a different form) 김정은과 얘기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번 G20 기간에는 한미·한일정상회담 모두 열리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이 G20 직후 한국을 방문하는 것을 두고 한국 여론이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에 대해 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