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8.16 (목)

  • 맑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3.4℃
  • 구름조금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8.3℃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4.5℃
  • 흐림고창 28.9℃
  • 흐림제주 28.5℃
  • 구름조금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2℃
  • 흐림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3.7℃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시사만평

[크레옹의 시사만평] 민주당권 3파전의 변수는?


[시사뉴스 우인덕 작가]  논란의 이재명을 두고 펼쳐지는 게임. 누가 쓰러지고 누가 남나...



[인터뷰] “아동에 대한 특별 배려가 은수미표 복지”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80년대, 독재에 항거하던 젊은 청춘들의 죽음이 일상의 삶과 어우러져 있어 삶과 죽음의 경계조차 모호하던 그 시절을 살아냈던 것이 지금의 삶에도 지속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회고하는 은수미 시장을 9일 성남시청 시장실에서 만났다. 자신의 삶에 대해 감사하면서도 역설적이게도 “우리의 어린이들은 나의 삶과는 달리 굴곡지지 않은 삶을 살기를 바란다“는 은 시장의 발언은 어떤 배경을 통해 나왔을까. 그의 삶과 철학속으로 들어가봤다.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이다. - 인생 역정에서 언제가 가장 기뻤고 언제가 가장 슬펐나. 나는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한다. 학교에서도 사회에서도 분신과 추락사 등의 죽음이 항상 가까이 있었던 80년대를 살아오면서, 시대에 맞서 정면도전을 했기 때문에 굴곡도 많이 겪은 삶이었다. 스스로도 죽을 고비를 넘겼지만 살아났고 그리고 기회가 주어졌고 지금도 도전할 수 있고 심지어는 세상을 바꾸고 싶은 꿈을 지금도 꾸고 있을 수 있는 건, 전적으로 내가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나의 삶 전체에 대해서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어떤 시점이 제일 기뻤냐고 묻는다면 내가 35살